sander092718
10,000+ Views

'[세월호 청문회] 책임자들 "기억 안나"...소름 돋는 대한민국의 민낯' 보기

16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건 부정 선거를 다른 곳으로 시선을 돌리기 위한 어느 누군가의 계획적인 살인이다 김어준의 파파이스를 보면 배를 일부러 침몰 시키기 위해 무리하게 항해를 한 증거가 나온다 그렇게 여객선을 운행하는거 자체가 있을수가 없다 그리고 국정원에서 세월호를 관리를 했다는 증거도 있다 국정원이 어디인가? 대통령 직속 기관이다 대통령 명령으로 움직이는 조직이 왜 세월호를 관리하고 마침 그 날 선장이 바뀌고 정체모를 특수부대원이 그 배에 올랐는지 사고 현장 화면에 잡혔던 그 사람은 어디로 사라 졌는지 모든게 의문투성이의 사고다 꼭 투표해서 진실을 숨기려는 자들을 반드시 심판하고 처단해야 한다
일을 많아도 그렇지...국민들도 말만해도 자세하겐 몰라도 다 아는 일인데 저렇게 기억이 안 난다고 하니깐 진짜 쓰레기라는 말 밖에 안 나온다...
와… 진짜… 죽어서 지옥가라 제발
너희들이한 막말은 부메랑이 되어 너의 목을 칠것이다~!!
공무원이란 놈들이 저리 멍청해서야 일이나 제대로 할지 기억력 떨어지면 사직서 내라 업무성과 저하 공무원 퇴출한다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낙연총리,우문현답의 사이다 발언중 이게 최고!
이낙연 총리는 대정부질문에 사이다 답변발언을 쏟아내 호평을 받고 있죠. 정당의 대변인이면 얼마나 말을 잘 하는 사람이겠습니까? 그런 대변인이 되면 듣는 이낙연 총리의 대변인 시절 전설적인 답변이 있다고 합니다. 대변인들 사이에 지금도 회자된다는 그 말! 당내 비주류인 노무현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나서게 되자 거세게 후보사퇴를 촉구하는 민주당 중진의원들을 향한 말! 지름길을 모르거든 큰 길로 가라. 큰 길을 모르거든 직진하라. 그것도 모르거든 멈춰서서 생각해보라! -길을 몰라 헤매는 사람들에게... 점잖게 핵심을 파고드는 논평으로 전설이 된 이낙연총리 그가 왜 대선후보 1위인지 아시겠죠. 가끔 내가 뭘하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들때 저 문구를 떠올려 보세요. 인생에 도움이 될 겁니다. 참고하시라고... 총리지명시절 기사 펌. 전남 영광 출신인 이 지명자는 동아일보 기자로 옛 민주당을 출입하면서 정계와 인연을 맺었다. 2000년 새천년민주당 소속으로 고향 함평·영광에서 출마해 국회에 진출한 뒤 19대 국회까지 내리 4선을 했다. 2001~2002년 두 차례 새천년민주당 대변인, 2002년 대선 때 선대위 대변인과 노무현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 2007년 대선 당시 대통합민주신당 대변인 등 대변인만 다섯 차례나 하면서 ‘5선 대변인’이란 별명도 있다. 온건·합리주의적 성향으로, 대변인 시절 날카로운 논평으로 호평을 받았다.
사이비 신천지 근황 of 근황
신천지는 매년 자기네 신도의 8할 이상이 모이는 대규모 행사를 열곤함 자신들의 규모를 알리고 교단 내부의 결속을 도모하기 위해 매년 체육대회나 '만국회의'란 것을 열곤 하는데 마치 북한을 방불케하는 대규모 카드섹션 공연, 매스 게임을 준비하고, 장시간 진행되는 행사에 기저귀를 필참해아 한다는 후문까지 들릴 정도 이런 미친행사임에도 우리나라에서 단연 돋보적인 사이비 교단이니만큼 참여하는 신도수가 어마어마함. 그럼 이걸 어디서 하느냐? 이런 대형 경기장을 아예 통째로 대관해서 함 ^^ "아니 이런 사이비에 대관을 왜 해줌??" 나야 모르지만 뒷돈을 오지게 먹었던지 아니면 꾸짖기에는 너무 많은 앞돈이었던지 했겠지 사이비새끼들 돈도 많다 야 여튼 올해에는 이 대규모 만국회의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하기로 함. 예정대로라면 이렇게 수원월드컵경기장은 사이비 광신도들의 차지가 되어버렸겠지만 응 니네 안받아^^ 꺼져^^ 드디어 정신차리고 신천지를 센타까기 시작했다 였으면 좋았겠지만 우리의 신천지는 호락호락하지 않다 역시 이만희, 가차없지 대표님이 영생을 끝마치셔야 수많은 신천지 교도들이 해방될텐데ㅠㅠㅠ 꾸준히도 장수하시는 중이시다. 참고로 이전에 말했듯이 빙글 내에도 수시로 신천지 교도들이 상주하면서 세뇌글을 올리고 있으니 건전하고 올바른 빙글러라면 보이는 족족 신고를 박아버리자
46
16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