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916
50,000+ Views

#여름감기

#여름감기 "너 괜찮아?" "어, 그냥 감기야." "목소리가 죽을 거 같은데?" "야, 무슨 감기로 죽냐. 진짜 괜찮아." "너는 개도 안 걸린다는 여름 감기를 걸리고 그러냐." "그러게." "오늘은 하나도 안 받아주네. 끊어야겠다야." "아플 때 극도로 예민해지잖냐. 이해해라." "말투 봐. 그래, 알겠다. 몸조리 잘 하고." 수화기 너머로 들려오던 동생의 목소리가 사라진다. 해가 쨍쨍 내리쬐는 도로와 나무 그늘로 뒤덮힌 보도블럭. 차가 한 대도 지나가지 않는 도로와 나만 지나가는 보도블럭. 그리고 오만가지 생각이 지나가는 머릿속. 근데, 그래서, 너는, 그리고, 나는, 왜, 계속, 나만, 이렇게, 왜, 다들, 나한테, 사실, 너한테, 여전히, 그래도, 결국.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 한 채, 무방비한 상태로 이 수많은 단어들에 이리저리 치인다. 진짜 아프다. 에취. 나 아프다고 누가 알아주지도 않는데, 생각은 뭣하러 해. 에취. 오늘은 실컷 아프자. 에취. 어차피 나으면 다시 또 생각으로 뒤덮일텐데. 아. 도로에 눈 내린다. 여름 감기에 환상적으로 어울리는 장면이네. 환상적이게도 쓸쓸하게 죽이네. 아. 이젠 머릿속이 새하얗다. 다신 아프지 말아야지. 뭐가 뭔지 하나도 모르겠는 거 싫으니까, 다시는 안 아플 거야. 킁, 에취. in Apgujeong Copyright ⓒ 2013 by log916(Boram Lee) All Rights Reserved.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추천] 쓰디쓴 일상에 달콤한 게 필요할 때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한 주의 시작, 여러분은 다들 잘 보내셨나요? 인생의 달콤함 보다 씁쓸한 오늘을 느끼시는 분들이 계신다면, 오늘은 플라이북이 소개하는 책들은 어떤가요? 일상 속 달콤함을 느끼고 싶을 때 읽기 좋은 담은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씁쓸하고 매운 일상, 달콤한 기분이 필요할 때 사오십 대에 그린 게 믿기지 않는 감성 팝아트 웨인 티보 달콤한 풍경 웨인 티보 지음 ㅣ 에이피비프레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nLGc2G 곤해서 못 일어나는 매일 아침이 향긋하다면? 풍미 가득한 그림과 다종다양한 빵에 담긴 이야기 아침에 눈 떴을 때 빵 냄새가 나면 좋겠어 발라 지음 ㅣ 콜라보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3b3ffp 디저트를 지적으로도 즐기고 싶은 미식가들에게 페이지 넘길 때마다 군침 돌게 하는 유럽 디저트 역사 디저트의 모험 제리 퀸지오 지음 ㅣ 프시케의 숲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nKaWRJ 사랑도 인생도 달콤하지만 않구나 싶을 때 쌉싸름하지만도 않다는 것을 알게 되는 책 달콤 쌉싸름한 초콜릿 라우라 에스키벨 지음 ㅣ 민음사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KwOWLQ 세상의 민낯을 보고 느낀 시큼씁쓸한 실망과 절망 그럼에도 내일을 맞아야 하는 우리의 밤을 위하는 책 달콤한 밤 되세요 노정 지음 ㅣ 폴앤니나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nMYhxh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3pVrub4
조각글, 사진.
가느다란 끈이 끊어질 듯 위태로운 채 팽팽한 긴장을 받고있는 와중, 가득 들어찬 짜증을 주체할 수 없어 속을 다 토해낼 만큼 물을 들이켜댄다. 나는 왜, 무슨 이유로 이리도 괴로워야 하는지 이유 한 점 누가 들려주지도, 알 방법도 없는 채로 온몸 빼곡히 박혀 피어난 가시를 원망한다. 다 나를 못 잡아먹어 안달인지 아무리 되뇌어도 정리가 되지 않는다. 흔히들 믿는 '신' 따위의 것들은 이미 포기했다. 그런게 존재한다면 나같은 놈도, 더한 놈들도 최소한이라는 것은 있었겠지. 라이터 불에 깊은 숨을, 탄내 가득히 연기를 들이쉬어도 이제는 예전과는 많이 다르다. 이 매캐함이 더는 '낫게 해 주는'이 아닌 '낮게 만드는'이 되었다. 마음 한켠에 담아놓은 포기가 이런 기분을 느낄 때 항상 고개를 든다. 짜증나는 놈. 억울해 죽겠는 날 뻔히 알고도 더 비참하게끔 만들곤 하는 것이다. 바짓가랑이를 잡고서 쳐다보는 그 눈동자가, 나에게 이 가시들을 박아놓은 그것들을 떠올리게 한다. 덕분에 항상 어금니를 물고 숨을 뱉는 버릇이 들어 버렸는지도 모른다. 사랑받고 싶은, 사랑하고 싶은 마음에 걸어온 길목들엔 항상 비슷하면서도 짜증나는 입술들이 가득하다. 날 비웃듯 죽 찢어져 입꼬리가 올라간 입술들. 아무거나 집어 입에 넣는 아기처럼, 멈출 줄 모르는 감정들이 다시 나를 또 반복하게 만든다. 그저 쳐다봐주면 좋아서, 웃어주면 좋아서, 결국 또 다음 길목에도 찢어진 입술들이 가득하도록. 자석처럼 끌려가서는 언제 꺼질지 모르는 컨베이어 위를 달리는 것 마냥, 여전히 나는 또 반복한다. 다 알면서, 다 안다면서 또. 차라리 죽었으면, 죽였으면. 얘기는 달라졌을지도 모른다. 그랬다면 라이터 불도, 매캐한 숨결도, 빼곡한 가시며 찢어진 입술들과도 대면하지 않게 될지 모른다. 카드게임을 하는 것처럼 베팅을 하듯 마음을 걸지 않았어도, 올인한 댓가로 감정을 잃지도, 중독되어 독기를 품은 듯 다시 반복하지도 않았을 지 모른다. 타인에 의해 만들어진 나는 어느새 자신을 잃었고, 타인에 의해 망가진 나는 어느새 '혼자'라는 단어를 잃었고, 결국 타인에게 버려진 나는 반복만이 남아 꿰매어도 한 발자국마다 다시 터지는 지독한 줄무늬가 새겨졌다. 파란 바다가 깊어질수록 새카매지는 것처럼, 거쳐갈수록 심해에 처박혀 잊혀진 난파선같은 처지인 것을, 반복의 한 바퀴를 지나면 떠올려 실감하게 한다. 새겨진 줄무늬가 불어터져 처참한 몰골인 것을 그제야 거울이 반사하게 된다. 하기 싫어도, 죽고싶을 만큼 싫어도 나는 다시 반복하게 된다. 결국 찢겨지고 비참해도, 갈증을 참아내지 못하고, 허기를 참아내지 못하고, 피로함을 참아내지 못하는 것이 일반적인 사람이 아니던가. 그저 이런 곳에서 꺼내줄 타인을, 진심으로 되어있는 감정을 나는, 계속해서 죽을듯이 반복하며 기다리는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기역부터 히읗까지, 뫼비우스의 띠 마냥.
[연애의참견3] 헤어진 커플들이 다시 재회해도 똑같은 이유.jpg
4년 만났던 전남친을 2년 만에 직장에서 다시 만난 고민녀 이것은 대체 무슨 운명의 장난인가… 설상가상 전남친과 단둘이 출장을 가게 된 상황 자신을 불편해하는 고민녀에게 전남친이 먼저 친구하자고 함 하필 고민녀가 출장 와서 장염에 걸렸는데 이때 전남친이 밤새 보살펴 줌 그날 이후로 다시 가까워진 둘 술이 들어가니 둘이 추억 소환 세상 끝없이 함 그렇게 서로 호감을 갖고 둘은 두 번째 연애를 시작함 원래 재회하고 나면 그 한 달만 딱 좋은 거 국룰 역시나 얼마 못 가 냉전을 예고함 전해란은 남친의 전전여친……. 이 둘이 헤어진 이유 중 하나가 전남친이 전전여친과 연락을 안 끊고 친구라는 명목 하의 계속 연락을 했던 거 전전여친이랑은 친구하고 전여친이랑은 다시 사귀고 왜 이러는거야… 게다가 시간 약속 개념 없는 거 4년 전과 컨트롤 C 컨트롤 V 이 모든 걸 만회할 수 있는 6주년 기념 파티 혹시나가 역시나……ㅠ 이젠 미안해 소리만 나와도 노이로제 늦으면 늦는다고 미리 말을 해주는 게 당연한 거 아닌가… 그리고 이렇게 말하면 오히려 자기가 기분 나쁜 티 팍팍냄 그렇게 또다시 헤어질 위기에 놓인 둘 원래 다시 재회해도 잘 되는 커플 고작 3%라고 함 이번 연애의참견 현실성 겁나 쩔었음 ㅠ 내 주변 사람들, 나 포함해서 다시 재회해서 잘 된 커플 난 본 적이 없음..... 둘이 감정 격해져서 싸우는데 연애의 온도2 #연애의참견3 #재회 #사내커플 #전남친 #우정 #친구 #남자심리 #여자심리 #고민상담 #남녀사랑 #커플 #커플상담 #연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