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dayonevibe
10+ Views

#43 할머니의 옷장에서, 파리 패션의 중심으로

어떤 분야든지 ‘악동’이라는 수식어를 달고 있는 인물은 한 명쯤 있지 않나요? 예를 들어, 영화감독의 '악동’이라하면 쿠엔틴 타란티노가 떠오르듯이 말이죠. 오늘 일일영감은 패션계의 악동으로 불리는 '장 폴 고티에'의 영감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그는 할머니 옷장에서 처음 만져봤던 코르셋, 스타킹의 아름다운 곡선 등이 모두 영감의 원천이 되었다고 말합니다. 그렇다면, 그가 악동이라 불리는 까닭은 무엇일까요? 바로 여성의 속옷인 '코르셋’을 겉옷으로 활용하거나, 여성의 전유물 '치마'를 남성에게 입히거나, 영화<제5원소> 속 화려하고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의 옷들을 창조해냈다는 점에 있습니다. 사회적 관습이나 일종의 규칙을 깨버리는 반항기 가득한 그의 참신함에 악동이라는 타이틀이 붙지 않았을까요?
특히 오늘 눈여겨볼 것은 그가 런칭한 향수 '르말'의 'Welcome to the Factory'이라는 광고 필름입니다. 작년, 장 폴 고티에는 “너무 많은 옷들이 옷을 죽입니다.”라는 말과 함께 기성복 라인의 생산을 중단하였습니다. 과도한 생산에 미치지 못하는 소비 시스템에서 벗어나고 싶었던 그는 앞으로 오트 쿠튀르와 향수 사업에 초점을 맞춘다고 하네요.
하지만 아쉬움도 잠시. 지난 26일, 아시아 최초이자 전 세계 마지막 투어인 '장 폴 고티에 전'이 DDP에서 성황리에 오픈하였습니다. 그의 영감의 원천이라 밝힌 코르셋과 마네킹 스트라이프와 같은 요소들이 곳곳에 자리 잡은 위의 영상을 통해 장 폴 고티에를 미리 만나보는 것은 추천합니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