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mpsale
2 years ago100,000+ Views
조선시대 탕수육이라는 중국의 새로운 메뉴가 들어오자 많은 신하들은 이걸 어떻게 먹어야 할지 고민했다. 그러면서 많은 신하들이 이 탕수육을 어떻게 먹을 것인가 논쟁을 벌였고 그 와중에 탕수육에 소스를 부어 먹어야 한다는 동인과 탕수육을 소스에 찍어 먹어야 한다는 서인으로 나뉘게된다. 동인은 평소에 거침없이 탕수육에 소스를 부어먹던 이황과 조식의 학풍을 따랐으며 서인은 이황과는 다르게 소심하게 탕수육을 찍어먹던 이이를 당의 종주로 삼았다. 처음에는 탕수육에 소스를 부어먹던 동인이 대다수였고 서인의 세력은 작았다. 따라서 탕수육에 소스를 부어 먹는게 정답인 양 굳어 졌는데 이 방법을 주장하던 동인도 둘로 나뉘어졌으니 온건파로서 소스를 붓기전에 상대에게 붓는다고 동의를 구하는 남인과 과격파로서 그냥 포장지를 뜯자마자 바로 소스를 붓는 북인이다. 광해군 시기 북인은 남인과 서인을 몰아내고 탕수육을 상대의 동의없이 막 소스를 부어 먹었으며 이는 서인들로 하여금 크나큰 분노를 가지게 만든다. 그러던 중 식사때 북인은 동의도 없이 소스를 붓다가 탕수육 소스가 아닌..... . . . . . . 짬뽕국물을 부어버리는 대사건을 일으켰으며 이에 극도로 분노한 서인은 반정을 일으켰고 북인은 축출되며 그 이후부터 탕수육에 소스를 동의없이 붓는 행위는 패륜적인 행위로 간주되었다. 서인이 집권하며 탕수육을 소스에 찍어먹는 게 정석이 된다. 하지만 여전히 탕수육은 소스를 부어먹어야 제맛이라는 남인들이 있어 두 당은 열심히 싸웠고 이는 탕수육을 어떻게 먹는것이 옳은가라는 예송논쟁으로 더욱더 격화된다. 예송논쟁. 탕수육을 한 번만 찍어먹는게 예법에 맞는가 소스에 푹담궈 세 번은 담궈먹어야 예법에 맞는가를 두고 서로 격하게 입배틀을 벌였다. 현종이후 집권군주였던 숙종은 탕수육을 소스에 찍어먹는걸 좋아하는 인현황후와 그냥 탕수육에 소스를 부어버리고 먹는걸 좋아하는 장희빈의 사이에서 왔다갔다하며 탕수육에 소스를 부어먹는걸 공인했다가 다시 소스에 찍어먹는걸 공인하는등 갈팡질팡한다. 그러한 와중에 서인과 남인의 갈등은 점점 극으로 치닫게 된다. 그와중에 정권을 잡은 서인은 조금만 담그고 먹는 노론과 오랫동안 푹담그고 먹는 소론으로 나뉘게 된다. 노론은 탕수육을 그렇게 푹 담궈서 찍어먹으면 애시당초 소스를 부어먹는 것과 뭐가 다른가라며 소론을 공격했고 소론은 소스를 부어먹는 것도 그렇게 나쁘지않다면서 남인에게 우호적이었다. 노론의 거두 송시열. 그는 탕수육을 소스에 오랫동안 담그는 행위 자체를 사문난적으로 보았다. 노론, 소론, 남인이 서로 치열하게 다투자 집권한 영조는 탕평책을 제시하여 절반은 소스를 붓고 절반은 찍어먹는 안을 제시한다. 하지만 영조 자신도 노론쪽으로 기울어진 왕이었고 점점 탕평책은 그 힘을 잃은채 빛이 바래지게 된다. 그러던 중 사도세자는 소스를 찍은 탕수육을 간장에 찍어먹다가 영조에게 분노를 사 뒤주에 갇혀 죽음을 맞게되고 이런 사도세자에게 동정적인 세력이 시파가 되고 사도세자에게 부정적인 세력이 벽파가 된다. 시파는 간장좀 찍어먹을 수 있지 벽파가 사도세자를 미친놈으로 모함하고 음해했다면서 사도세자를 감쌌고 벽파는 소스를 찍었는데 무슨 간장을 또 찍어먹느냐 그건 미친놈이나 할짓이다 라며 사도세자에 비판적이었다. 그와중에 사도세자의 아들인 정조가 왕위에 올랐고 정조역시 탕평책을 주장하며 노론, 소론, 남인등 각 세력들을 화합하려고 애쓴다. 정조재위기간 탕수육을 소스도 없이 생으로 먹는 서학이 전파되었는데 당시 사대부들은 탕수육을 생으로 먹는 것을 야만적인 행위라고 비난하며 강력한 처벌을 요구한다. 하지만 정조는 소스를 맛있게 하면 백성들은 알아서 찍어 먹을것이니 자연스레 서학은 사라질 것이다라고 말한다. 그러나 정조가 죽은뒤 순조때 서학은 금수의 학문으로 규정되어 탕수육을 생으로 먹는 사람들은 대대적인 탄압을 받게된다. 정조시기 배달시키지 않고 직접 탕수육을 해먹는 실학이 발달되었는데 박제가, 박지원, 정약용등이 대표적인 실학자이다. 정약용은 18년동안 귀양을 가며 귀양지에서 직접 탕수육을 조리해먹고 수많은 요리책을 남겼다. 탕평책을 주장했던 정조가 죽고 순조가 어린나이에 재위하며 노론 시파였던 김조순이 집권하면서 완전히 시파가 득세하게 된다. 당시 김조순이 가장 좋아한 중국집이 안동에 있던 중국집이었고 이후 탕수육은 무조건 안동 자장면집에서만 시켜야 하게끔 되면서 많은 폐단이 생겼는데 이게 바로 세도정치다. 이 세도정치로 많은 중국집이 경영난에 허덕이다가 망해버렸고... 이때를 노린 일제는 나가사끼 짬뽕을 들고 조선을 침략하게 되었다. 뼈아픈 역사의 뒤안길에서...
29 comments
Suggested
Recent
그러니까 부파는 동인, 찍파가 서인. 다시 부파에서 동의파(남인)와 막가파(북인)로 갈리는데, 막가파의 횡포가 심해지자 찍파가 모든 부파세력을 몰아내고(인조반정), 찍파가 다시 소찍파(노론), 왕찍파(소론)로 나뉘고.. 영조대왕이 이를 탕평채처럼 고루고루 기호에 맞게 먹자고 했는데, 그래도 영조는 살짝만 찍어드셨다고.. 아들 사도세자는 이렇게도 저렇게도 먹고 싶었으나, 부왕인 영조는 안된다며 자꾸 살짝만 찍어먹어야만 맛있게 먹는 것이라고 야단치고.. 여기에 기분미 상할대로 상한 사도는 걍 간장에 찍어 먹으니, 소찍파는 노발대발. 왕찍파는 어떻게 좋게 넘어가보려는데, 결국 아무것도 못하고 사도세자를 뒤주에서 죽는 것을 보고만 있었다고 한다. 이 후 장차 성인이 되고 왕을 이어받은 정조대왕은 제2탕평프로젝트를 감행. 그냥 소스없이도 먹어보세~ 하며 그리했다가, 정조가 붕어하시고 난 뒤에는 외척 안동김씨가 세력을 장악해서 독점으로 운영하는 차이나타운을 만들고.. 프렌차이즈 계약을 하려 각지에서 억만금을 들고와 사정사정. 전국엔 차이나타운(중국집) 간판이 없는 곳이 없었다고... 결국 쇠퇴기가 되면서 일본에선 "아! 중국 음식하묜 짬뽕이지 말이무니다." 하면서 나가사키에서 마약을 타서 만든 나가사끼 짬뽕을 들고와 전국을 장악. 이완용은 본래 붉은 짬뽕을 고집 했다가 나가사키 짬뽕을 맛보고 나서, 이 걸 계속 먹고 싶다고 일본총독부에 가서 나라를 건 짬뽕 협상을 체결. 일본의 나가사키 짬봉은 동아시아에 새로운 바람이였는데.. 유럽은 이미 맥주 vs 와인 대전중이였고... 동아시아를 지배한 일본은 영미 공동 식민지인 필리핀에 더운지방에서 망고스무디를 불법으로 매수하다가 머나먼 미국이 눈치 채기 전에 이들을 나가사키짬뽕으로 입막음하고, 이 사실을 미국이 알기 전에 미국으로 나가사키짬뽕소스를 가득 담고 진주만에 자폭을한다.. 동양의 독특하게 매운 맛이 싫었던 햄버거 수호대인 미군이 출격하게 되고 끝내 나가사키에 캐첩폭탄을 투하하게 되었다고 한다.ㅋㅋㅋ 그냥 짧게 요점만 찍어 쓰려 했는데.. 이야기로 바뀌었네요..ㅋㅋ
와 ㅋㅋㅋㅋㅋㅋ 이렇게 생각하신것도 대단하네요... 역사도 이렇게 공부하면 암기도잘되겟어요
이 무슨 개소리야;; ㅋㅋ
이게 그 탕평책...맞죠? 이공송합니다 ;;
그래서 저소스 부을겁니까 찍을겁니까? (엄격진지단호)
View more comments
101
29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