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eyeonNa
100,000+ Views

훈남들의 독서 모습~~ 남성들이여 Sexy Reader가 되세요!!

캬아...~ 어때요? 이 정도면 만족스럽지 않으신가요~ ^^*
이 동네 집착녀는 누구다?

꾸준히 찾아 헤맸어요.
없을 리가 없는 데 안 보이는 건 없는게 아니라 못 찾은 거라는 신념으로..
책읽는 훈남들을 찾아 돌아다녔더니 그래도 좀 건져 올렸어요.

저는 솔직히 위의 이미지같은 이미지들을 많이 많이 갖고 싶어요.
그런데... 흔치 않아요 정말..

여성이 모델인 이미지는 정말 괜찮은 것들이 많은데 왜 훈남들은 모래에서 바늘찾기일까요.. ㅠㅠ
국내 연예인 사진들은 국내 스포츠 신문 사이트 이미지들이 대부분..
뒤에 가서 눈가리고 누구개~~ 해 주고 싶네요.. >_<
허리에 별로 안 좋을 자세이지만 집중하는 모습이 보기 좋죠..
Ferdinand Hodler (1853-1918) - Reading Priest
별로 선호하는 인상은 아닌 윤두준..
하지만 <식샤를 합시다>에서는 참 멋지더군요!
책 자체를 읽고 있는게 아니라는 티가 너무 나서 슬퍼요...
민느님이 원래 좀 대두신데 ㅎㅎ (난 무척 객관적인 사생팬이라오)
왼쪽 사진은 그래도 소두로 나왔네용 ~~
시선, 얼굴 표정이 좀 불편해서 얼굴만 가리고 봤더니 좋더군요 :)
(10/10)
(3/3)
이건 매우 내츄럴한 상황...
이런 자연스러운 노출..
남자들만이 가능한..
공익적으로 아주 바람직 ^^*
훈훈한 마음으로 즐독하세요~
- 혜연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글쓴이의 사심이 돋보이는 글이군요ㅎㅎ
책읽는 남자~ 열중해 있는 모습은 언제나 매력적이닷~
저도 요즘 독서 재미에 빠져살아요
ㅐㅐㅋㅇ
내가 저러면 턱이 접히는데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스마일라식,라섹 국룰! 모르면 호구 되는 정보
라식, 라섹 할 때 '잔여각막' 기준 잘 살펴보고 수술하세요. 안 그럼 눈 알이 튀어나올 수도 있다고 하네요. 이번에 라섹 하면서 손품 발품 팔아서 알게 된 정보 공유합니다. 1) 잔여각막 기준 없는 안과는 피하세요.  절삭량이 얼마인지, 예상 잔여각막 얼마나 남는지 알려주는 곳으로 가세요. 기준이 명확하게 있는 곳이 양심 있는 곳입니다. 미국 FDA 기준 300인데 이것도 불안하다고, 400 이상으로 남겨주는 곳들도 있어요. 똑같은 눈인데 어딜 가서 어떤 수술을 받느냐에 따라 잔여각막량이 다르다고해요. 많이 남겨주는 곳으로가세요!! 잔여각막이 많이 남아야 부작용 확률이 거의 없다네요. 내 각막을 얼마나 깎는지, 얼마나 남기는지는 진짜 꼭!! 알고 수술하세요. 2) 라식<스마일라식<라섹 라섹이 잔여각막이 제일 두껍게 남기는 수술이라고 해요. 그래서 각막 얇으면 라식 못 하고, 라섹을 하는 거래요. 각막을 적게 깎기 때문에. 라식, 라섹 차이는 꼭 알고 수술하세요 (유튜브, 네이버 조금만 검색해도 다 나와요) 3) 공장형 안과 피하세요 나를 전담하는 의사 1명이 수술 전/수술/수술 후 까지 전부 동일하게 봐주는 곳으로 가세요. 상담 의사 따로 있고, 수술 의사 따로 있는 곳은 찍어내는 공장형 안과입니다. + 원장님 경력 따져보세요 수술 경험 진짜 중요합니다. 4) 이벤트 하는 곳 잘 살펴보세요. 가격 저렴하게 이벤트 하는 곳은 사람이 안 오니까 끌어당기려는 수단이예요. 잘 하는 곳은 가격 후려치기 안해도 사람 몰립니다. 한번 깎는 눈인데 가격에 절대 현혹되지 마세요. 구글, 네이버, 유튜버 제대로 다 뒤져보고 수술하세요.  출처 : 도탁스
가을이 물들어 오면 170907
가을이 물들어 오면 내 사랑하는 사람아 푸르고 푸른 하늘을 보러 들판으로 나가자 가을 햇살아래 빛나는 그대의 눈동자를 바라보며 살며시 와 닿은 그대의 손을 잡으면 입가에 쏟아지는 하얀 웃음에 우리는 서로 얼마나 기뻐할까 가을이 물들어 오면 내 사랑하는 사람아 흘러가는 강물을 보러 강가로 나가자 강변에 앉아 우리의 삶처럼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며 서로의 가슴속에 진하게 밀려오는 이야기를 도란도란 나누면 우리의 사랑은 탐스럽게 익어가는 열매가 되지 않을까... 책속의한줄 그동안 여름과 겨울이 길어져 사계절이 사라져가는 한국이 되었다고 하지만, 그래도 9월이 되니 완연한 가을 냄새를 풍깁니다. 밤에 머리맡 창문을 살짝 열고 잠자리에 들면 귀뚜라미 소리가 들리고, 새벽녘 공기는 제법 싸늘해 이불은 머리까지 뒤집어 쓰게 하네요. 때가 되면 그에 맞춰 변화하는 계절이 새삼 신비롭습니다. inspirational images 5 예전 빙글 시스템에 감탄했던 것은 과거에 작성했던 카드들이 꾸준히 읽히는 구조여서 데이터의 화석화가 방지된다는 것이었는데, 이제는 전혀 그 장점이 발휘되지 못하고 최근 몇 개만 보이는가 봅니다. 피드 방식 변경이 빙글의 큰 장점 하나를 해친듯ᆢ 안타깝네요. 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