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cezzang75
50,000+ Views

따라하고 싶은 제니퍼 로렌스 헤어스타일

예전 어릴때 엄마의 모습을 생각해보면
짧은 커트머리에 파마한 모습이 일반적이었죠.
그때는 어려울 때라 오래가는 꼬불꼬불 파마가 유행했던 것인데..
지금 생각해보면 참 촌스럽기도 하지만
그당시 엄마들의 절약(?) 정신을 배워야 하나 싶기도 하고 .. 그렇죠.
저는 머리를 가만두는 타입이 못되요.
고등학교때는 엄마 몰래 과산화수소로 머리를 감고, ㅎㅎㅎ
햇빛에 한참을 노출시키고선 머리가 완전 빗자루가 되었더랬죠.
그때의 경험을 시작으로 머리를 길렀다 잘랐다, 파마했다 풀었다.. 염색을 노랗게 했다가 까맣게 했다가 탈색을 했다가 다시 또 염색을 했다가..
거의 제정신이 아니라고 봐야 할 정도인데...
사실 전 머리숱이 많아서 머리에 대한 미련이 별로 없는 것 같아요.
그래서 머리카락을 혹사시키고도.. 또 자라겠지 하는 마음으로 .. 삽니다.
대학때는 기억도 안나는데 비달사순같은 외국 큰 회사에서 헤어라인 런칭할 때
헤어모델로 알바했었죠. 미용업계 계신 분들을 잔뜩 불러놓고...
2시간 동안 앉아서 외국 사람이 머리를 커트하게 놔두는 거였는데..
사실 거기 행사 알바 갔다가 모델 한 명이 비어서 대타(?)로... 하게 되었었죠.
1995년도이던가였는데..당시 20만원을 받았습니다. 하하.
머리도 스타일있게 잘라주고, 돈도 받고, 생각지 않았던 큰 돈이 생겨 신나했었는데...
정말 파격적인 스타일로 만들어놨더라구요.
지금도 그 스타일은 안나오는 것 같아요.
정말 세련되고 이쁘게 스타일을 잡아놨거든요...^^
끝나자마자 홍대를 나갔는데..
그때 유행하던 "야타"족의 "야타"를 세번 정도 들었으니까요..
아..옛날이여 네요. - -;;
어쨌든 제가 지금 단발머리를 하고 있어요.
머리가 너무 상해서 상한 부분만 자르러 갔는데..
생각보다 짧게 잘라놨네요. - -;;
제 머리카락이 다 상했다는 얘기였던건지...
지금 머리가 애매한 길이라 스타일을 어찌 내야 하나 싶어서 찾아보다가
제가 너무나 좋아하는 배우 제니퍼 로렌스(Jeniffer Lawrence)의
단발 스타일이 제가 딱 좋아하는 스타일이더라구요.
거기다 개념발언을 많이 해서 호불호가 갈리죠.
개인적으로 저는 너무나 좋아하는 배우에요.
가장 이쁘다고 생각하는 스타일.
백인들의 머릿결이 우리와 달라서 저렇게 스타일리쉬한 스타일이 나오는건지..
제 머릿결로는 불가능한 스타일. - -;;
이 스타일도 너무 이쁘죠. 메이크업도 이쁘고..^^
제 머리카락이 좀 더 길면 이렇게도하고 싶은데..
지금 조금이라도 어려보일려고 앞머리 내린게 이렇게 후회될 줄이야...- -;;
얼굴, 의상, 메이크업 그리고 헤어스타일까지 쉬크하고 세련된 룩.
완전 이쁘다요~~^^
요런 룩도 좋아요. 비대칭 가르마로 카리스마를..^^
암튼 저는 그녀의 스타일이 좋답니다.
스타일도, 헤어도, 말 하는 것도...
그녀의 훈훈한 얘기를 덧붙인다면요..
그녀는 외모에 대한 편견에 대항한다.
그녀는 이사람이 더 예쁘고 저사람은 못생겼고 누구는 뚱뚱하고 누구는 어떻고 이런 사실들을 이야기 하는 것은 정말 잘못된 것이라고 말한다.
그녀의 생각을 솔직하게 말할 줄 안다.
BBC와의 인터뷰에서 어린 배우들의 섹스가 더 잘팔리는 것은 정말 역겹다고 엔터테인먼트 인더스트리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가감없이 밝혔다.
그녀는 그녀의 생각에 항상 솔직하다.
2013년 그녀의 누드가 인터넷에 돌아다녔을때 바로 그녀의 생각을 밝혔다. "이건 엄연히 성범죄이다. 그건 어디까지나 내몸이고 그것이 보여지는 것은 내 선택이어야한다"
겸손한 스타이다.
헝거게임 시사회에서 휠채어에에 앉아서 그녀를 볼 수 없어 울고 있던 팬을 위해 레드카펫에서 멈추었다.
도움을 요청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는다.
한때 사회적 불안 장애로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했다는 것을 주저없이 밝혔다.
저는 개인적으로 그녀가 출연했던
"Silver Linings Playbook"의 광팬입니다.
남편과 수도없이 봤어요.
보면서 낄낄대고 웃고..
브래들리 쿠퍼와 캐미도 너무 좋구요.
불금. 강추합니다.
앗! 우리나라 스타분들의 이쁜 헤어스타일도 좋아요.
단발여신 고준희나 소이현, 아이유.. 좋네요.
아 결국 얼굴인가요.
암튼 오늘은 얼굴말고 봄에 맞는 헤어스타일만 보자구요.
이쁘게 샤랄라~~~ 예쁜 단발스타일로 변신할래요~!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ㅎㅎ 굉장히 묘한 매력을 가진 배우같아요 ㅎ 저도 임신 전 고준희 따라했다가 삼각김밥으로 살았던 적 있더랬죠 ㅠㅠ
@tadafactory 그러게요.. 단발은 정말 어려워요.. - -;; 집에 상주하는 머리만져주는 분이 계셨음 한다니까요..^^
저 머리하면 욕 먹겠다 ~ 근데 왜 하고 싶을까?? ㅋㅋ
참 잘 어울리네요~ 단발에 컬러넣고 웨이브 주니까 어려보이긴 하더군요 손질 발못하면 자다가 뻗침머리 같기도 해요 연예인들은 전문샾이나 개인 코디 받는데 뭐든 안이쁠 수 없을것 같아요
@Gracezzang75 ^^ 즐거운 밤 되세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닥터 두리틀', 낭만 닥터 로다주의 심리상담소
오늘의 영화로 소개해드릴 작품은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목소리 어벤져스 캐스팅이 이뤄낸 영화 '닥터 두리틀' 입니다 두줄평으로 정리해본다면, 낭만 닥터 로다주의 심리상담소와 무공해 판타지가 어우러진 어드벤쳐. 어른들에겐 교훈을, 아이들에겐 동화를. 별점 ★★★ 한핏줄 영화 - 영화를 보는 내내 디즈니의 실사판 '알라딘', '라이온 킹' 그리고 잭 스패로우의 '캐리비안의 해적'이 떠올랐어요 p.s. 무겁고 감정적으로 힘든 주제의 영화들이 많은 극장가에서 머리 아프지 않고 가볍게 볼 수 있는 가족 오락 영화이자 팝콘무비가 떠오를 때.. 줄거리: 동물들과 소통하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수의사 닥터 두리틀, 아내를 잃고 은둔하다가 다친 동물을 치료해달라고 온 소년과 병상에 누운 여왕을 치료해달라며 찾아온 한 소녀의 방문으로 동물 친구들과 여왕을 살려낼 묘약을 찾아 모험을 떠나는데... *주옥같은 명대사: "모른다는 걸 인정할 때 비로소 답이 보인다" "용기는 두려움이 없기 때문에 생기는 게 아니다" 로다주와 함께 낭만닥터 드림팀 이루는 목소리 캐스팅이 어벤져스 급입니다. '마리옹 꼬띠아르', '라미 말렉', '톰 홀랜드', '존 시나', '셀레나 고메즈', '랄프 파인즈', '엠마 톰슨', '옥타비아 스펜서' 등 화려한 출연진을 자랑하죠 치치(고릴라): '보헤미안 랩소디' 오스카 남우주연상 수상한 라미말렉, 겁이 많고 소심한 성격으로 타조 플림턴과 케미를 이뤄요.. 지프(개):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톰 홀랜드가 맡아 '어벤져스'에 이어 로다주의 믿음직한 레지던트 닥터를 연기합니다. 폴리(앵무새): '작은 아씨들'에 출연한 영국의 국민배우 엠마 톰슨이 연기하는데요, 방황하는 로다주의 정신적 지주를 자처하며 모험을 주도합니다. 요시(북극곰): '트랜스포머','범블비'의 존 시나가 맡았는데요, 추위를 타는 북극곰으로 로다주가 털 모자 씌워서 치료했다는 후문. 배리(호랑이): '해리포터' 시리즈의 볼드모트 랄프 파인즈입니다. 여왕의 생명을 구하는 묘약 원정대에게 위협이되는 캐릭터인데 얘도 트라우마가 있어요 ㅋ 벳시(기린): 엔터테이너 셀레나 고메즈가 맡았어요. 극중 소년의 모험에 중요한 도움을 준 유연성이 뛰어난 동물 드림팀의 멤버. 투투(여우): 제가 너무도 좋아하는 프랑스 대표배우 마리옹 꼬띠아르가 맡아 새침하면서도 위기에 빠진 드림팀을 구하는 역할을... 댑댑(오리): 옥타비아 스펜서가 맡아 낭만닥터 드림팀의 경호대장? 플림턴(타조): '빅식','이터널스'의 쿠마일 난지아니. 날지 못하는 새이지만 누구보다 빠른 기동력으로 이야기에 속도감을 더합니다. 자주 화를 내는 홧병 트라우마가 있어 보여요. 캐빈(다람쥐): '내 이름은 돌러마이트' 등 감초 연기 잘하는 크레이그 로빈슨. 귀여운 다람쥐가 극중 소년에게 총상을 입은 트라우마 탓인지 로다주와 드림팀에게 구해진 후 무서운 다람쥐로 변신한 같아요 ㅋ ++++++++++++++++++++++++++++++++++++++
'기생충', 오스카 6개 부문 콕! 한국영화 100년사 기념비 쾅!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 최종 후보에 오르며 한국영화 100년 사에 기념비적인 사건을 남겼다. 영화 '기생충'은 한국영화로는 최초로 국제영화상(옛 최우수 외국어영화상)뿐 아니라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까지 연출-기술 부문의 본상 후보에 노미네이트 된 것.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에 두 차례 후보를 올리고, 조수미가 주제가상 후보가 된 것을 제외하고는 한국영화가 오스카 본상 주요 부문에 후보로 지명된 것은 기념비적인 일이다.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을 주관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내달 9일 개최하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24개 부문의 최종 후보를 13일 발표했다. "아카데미 시상식이 미국에서 열리는 로컬 영화제"라는 봉준호 감독의 촌철살인 코멘트가 통했을까? 지난 2016년 88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유색인 배우들이 보이콧하며 백인 남성 중심으로 치러지는 행사에 대해 SNS를 중심으로 #OscarSoWhite 라는 비난을 면치 못해 이후 변화의 조짐이 시작됐다. 아카데미예술회원 구성에 여성과 유색인의 비율을 높이고 후보작과 후보자 선정에서도 제3세계 영화와 유색인을 배려하며 가능성을 열어둔 것. 특히, ‘기생충’은 앞서 개최된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크리틱스초이스어워즈에서 감독상과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며 이제 오스카 트로피를 놓고 세계적인 거장들의 신작과 진검승부를 벌인다. 올해 오스카 작품상 후보에는 봉준호의 ‘기생충’을 비롯해 골든글로브 작품상을 수상한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1917’ 그리고 ‘포드 V 페라리’, ‘조조 래빗’, ‘리틀 우먼’, ‘조커’ 등 8편이 선정됐다. 감독상에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콜세지, ‘조커’의 토드 필립스, 그리고 골든글로브와 크리틱스초이스어워즈에서 감독상을 차지했던 ‘1917’의 샘 멘데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가 노미네이트 됐다. 각본상에서는 '기생충'의 봉준호-한진원이 골든글로브 각본상을 거머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결혼 이야기’ ‘1917’, '나이브스 아웃'과 수상 경쟁을 벌인다. '기생충'은 역대 아카데미 수상작 가운데 기술부문에서 최고의 영예로 평가되는 편집상 부문에도 ‘포드 V 페라리’, '아이리시맨 ', ‘조조 래빗’, ‘조커’ 등과 함께 후보에 올랐고 미술상(프로덕션 디자인상)에서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아이리시맨’, ‘1917’, '조조 래빗'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이름을 올렸다. 국제영화상 부문에서 ‘기생충’은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 ‘코퍼스 크리스티’(폴란드) ‘허니 랜드’(북마케도니아), ‘레 미제라블’(프랑스)과 오스카 트로피를 다툴 예정이다. 한편, 세월호를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부재의 기억'(In The Absence)도 올해 아카데미시상식 단편다큐멘터리 부문 후보에 올라 한국영화 100년사에 기념비를 더하게 됐다. 내달 개최되는 오스카 시상식에서 시상자들로부터 봉준호와 '기생충'을 몇 번이나 듣게 될지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시크푸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