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trientjielove
2 years ago1,000+ Views
As a friend
I would like to send you sweet letters just as a friend nothing special nothing formal nothing sentimemtal nothing extravagant nothing compelling nothing uncalled for nothing romantic nothing more than a friend should send just that I appreciate you appreciate your friendship and care about you and maybe that I miss you
7 comments
View more comments
그냥 친구한테 편지를 보내고 싶다는 내용이에요 그러니까 부처님 말 듣지 마세요ㅋㅋ 예수님 말씀 들어보세요~ (; 성경은 잘 번역되어 있으니까~~~저도 사람인지라 부족한 면이 많아요 단지 사람의 마음을 글로 표현하는 걸 좋아해요
2 years ago·Reply
예수님은 마음을 편안하게 마취시키고 부처님은 마음의 닫긴 문을열어 큰도리를 깨닫게 한다
2 years ago·Reply
예수님은 마음을 치유하시는 분이에요 우리는 인생의 무거운 짐이 뭔지 잘 알고 있어요 인생이 얼마나 힘든지 깨달을 필요가 없어요 예수님은 우리의 짐을 구분께 맡기라고 하셨어요
2 years ago·Reply
맞아요 그분은 우리를 양처럼 키우고. 난 양 아님 ~
2 years ago·Reply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웃기네요
2 years ago·Reply
14
7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