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chheartstory
5,000+ Views

경험이라는 선물

세상은 환한 빛이 필요하지만
밤엔 낮이 주지 못하는
달과 별의 아름다운 운치도 있네
한평생 살아가면서
직선 주로의 빠르고 완벽한 삶도 좋지만
때론 굽은 길도 가보고
힘든 오르막길에서 잠시 쉬는 것도
인생의 또 다른 재미가 아닌가
인생을 살아가면서
원치 않는 고난이 오기도 하지만
실패를 하는 것과 실패자는 엄연히 다르네
실패는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실패자는 실패에 굴복하고 주저앉는 것
우리 실패자는 되지 말자
힘들면 지난날 꿈꾸었던 그 시간을 생각해
그리고 다시 시작하는 거야
하루하루 살아가며
경험의 축적을 통해 얻게 되는
연륜의 선물을 받았으니.
- 소리새 박종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진심....으로 물어볼께요...
나이가 40대중반이고 유통 의류서비스직 경력은 너무 많지만...나이가 나이인지라... 다른직군으로 이직을할려고합니다... 창업을 생각했지만 다들 빚만 진다고 말리는 상황인데...내가 시작한다고 꼭 잘될꺼란 보장을 할수없어서 덜컥 시작은 못하겠네요 유선상으로 일을 같이했으면 좋겠다고 연락이와서 반갑고 막 긴장감을 갖고 면접보러갔지요... 실상 면접상으로.... 이거쓴....경력있는 신입을 구하는것인지? 정말 어이없는 연봉제시를 하네요... 2000이 않되는 연봉에 2교대.. 주말엔 휴무않되고...설.추석...당일 출근해야되고... 교통비도없네요...밤11시에 퇴근하면 버스도 없는데... 예전에 삼성 입사자소서에...머슴살이도 대감집에서 하란 전설같은 이야기도 있던데... 연봉이 많으면야 밤잠않자고 아파 죽어도 일하러가겠지만... 급여상...편의점 알바랑 동급이네요... 수습기간은 2달 그것도 급여90%준다는데 이 불경기에 일하는게 어딘가하고 가야하는게 맞는지....진심 고민되서 밤잠도 못잤네요 내 생활은 일절없이 일하는게 아닌거 같기도하고...무작정 휴직하기엔 누가 돈을 주는것도 아니라....하아....고민됩니다... 어쩌는게 나을까요??코로나땜에 구인자체가 많이 없던데...기다려야할까요??노예근성을 가지고 꾸욱...참으며 일하러가는게 맞을까요?? 누가 좀 조언 좀 해주세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