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manstalk2016
10,000+ Views

더운 날씨에도 강한 지속력 높은 메이크업

주말 잘 보내셨나요!?
일요일에는 비가 왔지만 토요일엔 날씨 겁나 꿀!!!!!!
슬슬 더워지는 날씨때문인지
화장도 굉장히 빠르게 무너지는 것만 같은 느낌이랄까
남친or썸남이랑 벚꽃구경갔는데
화장 다 무너져있어서 팬더되면... 윽....
안되겠죠!?????그래서 준비한 지속력을 높이는 메이크업!
그래서 준비한 지속력을 높이는 메이크업!
오늘도 역시 하현정씨와 함께해요♥
먼저 크림으로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주고
피부결을 정돈해줄거에요~
이 크림은 일명 흔적크림으로 유명해요~
왜 흔적크림이냐구요!?
궁금하면 우먼스톡에서 확인 궈궈
프라이머의 기능이 함께 있는 비비 프라이머를
얼굴에 부분적으로 도포한 뒤
퍼프로 톡톡 두들겨서 발라주세요~
만약, 비비 프라이머가 없다면?
노세범이나 프리오일 베이스 제품을 발라주셔도 된답니다!
그 다음, 가리고싶은 잡티부위에 팁브러쉬로 톡톡 찍어준 뒤
약지 손가락을 이용해 얇게 펴발라주세요~
이번 파운데이션은
유분기보다는 커버력에 더 치중하기 위해
조금 묽은제형의 리퀴드 타입을 사용했어요
손등에 짜보니 주르륵 흐르는 정도의 묽기에요!
얼굴에 얇게 도포한 뒤
마찬가지로 퍼프를 이용해 펴발라주세요~
피부표현을 더 얇게 하고 싶다면 이 단계는 생략해도 된답니다!
지속력이 높으려면
유분기를 꽉 잡아줘야한다는 건 다들 아는 사실!
노세범 콤팩트를 이용해
얼굴전체의 유분기를 잡아줍니다
특히나 눈썹이나 눈가는 신경써서 더 톡톡!
아이브로우 펜슬을 이용해
눈썹의 가이드라인을 잡으면서 눈썹 속을 채워준 뒤
스크류브러쉬로 결을 정리해주세요~
머리색보다 밝은 톤의 짙은 브라운 색상의 섀도우로
눈썹을 한 번 더 칠해줍니다
그래야 나중에 눈썹이 지워져도 자연스레 지워져요!
그 다음, 좀 더 밝은 색상의 아이브로우 마스카라로
눈썹 결 정리, 고정시켜주면 지속력이 더 UP!
고동색 섀도우를
아이라인 그리는 곳에 칠해주면
아이라인을 먼저 그리는 것 보다 훨씬 덜 번진다는 사실!
이번에는 브라운 라이너로
점막을 꼼꼼하게 채워주고 눈꼬리도 살짝 빼준 뒤
블랙 색상의 붓펜라이너로
한 번 더 또렷하게 그려주세요~
삐져나온 부분은 면봉으로 지워주기!
이번에도 고동색의 섀도우를
아이라인부분에 한 번 더 칠해주고
자연스럽게 스머징해주었어요
좀 더 옅은 브라운 섀도우를
쌍커풀라인을 중심으로 넓게 펴발라 음영감을 주세요
다음으로는 밝은 베이지 색상의 섀도우를
눈 두덩이 윗부분에 칠해줘
더 또렷하고 깊은 눈매를 표현해줬답니다
속눈썹도 꼼꼼하게 찝어준 뒤
속눈썹을 꼼꼼하게 컬링컬링 언더에도 칠해주세요~
치크는 가볍게 터치해 생기만 살짝 불어넣어줍니다
립은 잘 지워지기때문에 수정이 편리한 틴트제품으로 선택!
퍼프로 입술라인을 죽여주고
틴트를 안쪽부터 꼼꼼하게 발라주면 끝★
비포와 에프터의 차이가 별로 없지만
비교를 위해 들고왔어요ㅎㅎ
사랑스러움이 물~씬♥
남친or썸남이랑 벚꽃놀이 구경가도
절대 지워지지 않을 메이크업 완성!
그래도 혹시 모르니 수정용 화장품은 꼭 챙기는 걸로!
영상 풀버전과 메이크업에서 사용된 제품이
궁금하다면 위 링크 클릭★
그럼 다음에도 더 좋은 메이크업팁과 함께 돌아올게요!
다들 안뇽★★★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향수 브랜드 바이레도에 관한 흥미로운 사실들.jpg
스웨덴 향수 브랜드 바이레도의 창립자 벤 고햄 깔끔한 바이레도 디자인과는 사뭇 다른 모습 인도인 어머니와 캐나다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나 캐나다, 미국, 스웨덴에서 유년기를 보냈고 농구 선수로 활동하다 순수미술을 공부하였음 향수에 문외한이었던 벤 고햄은 조향사 피에르 울프를 만나게 되고 향기에 매료돼 그와 협업하여 향수를 만들기 시작함 By ~에 의한 + Redolence 향기, 기억을 불러일으키는 무언가 = By Redolence -> Byredo 바이레도 로고 B가 숫자 13처럼 보이는데 이는 의도된 것 농구선수 시절 벤 고햄의 등번호가 13 이였음 (TMI 키 198cm) 바이레도의 특징은 아주 적은 수의 원료를 쓰는 것 5개 이하로 쓸 때도 있다고 함 벤 고햄은 향을 맡았을 때 어떤 향인지 빨리 파악하고 이해할 수 있는 게 중요하다며 60~70가지를 써서 복잡한 향을 만드는 과정을 불필요한 작업이라고 생각 했음 이러한 그의 생각은 향수병에서도 드러남 투명한 유리병에 검은색 반구 모양의 뚜껑, 하얀 라벨에 검은색 잉크로 새겨진 향수 이름 이게 전부인데 그는 연구실이 떠오르는 단순한 용기를 쓰고 싶었다고 함 병보다는 안에 들어있는 내용물에 집중할 수 있도록 최대한 단순하면서도 강렬한 느낌으로 만든 것 단순해 보이지만 향수병 디자인에 2개월이 걸렸고 완성품이 나오기까지 1년 가까이 공을 들임 벤 고햄이 처음 만든 향수의 이름은 그린 어릴 때 가족을 떠난 아버지에게서 났던 냄새가 초록색 완두콩 냄새였다는 것을 회상하면서 만듦 대표향 몇 가지 비누향으로 유명한 블랑쉬의 뜻은 ‘흰색’ 사랑하는 연인의 순수함을 표현한 향 라튤립은 한 계절에 처음 맺는 꽃 봉오리처럼 활기넘치고 매력적이며 낙천적인 느낌의 향 루바브, 시클라멘, 후리지아는 상쾌한 첫인상을 남기고 베이스 노트인 따듯한 느낌의 블론드 우드와 베티버는 튤립과 어우러져 그 깊이를 더함 발다프리크는 무도회를 뜻하는 프랑스어 '발(Bal)과 아프리카를 의미하는 '아프리크(Afrique)'가 합쳐진 이름으로 20세기 말 파리에서 퍼지던 아프리카 문화를 담고 있음 네롤리 천수국 모로칸 시더우드로 강렬한 삶과 넘치는 행복함을 그려냄 집시 워터는 신화적 열정에 바탕을 둔 집시의 삶을 미화한 향으로 신선한 토양, 깊은 숲속에서 캠프파이어를 하는 환상, 자유에 대한 꿈, 그리고 자연에 가까운 열정적인 삶을 느끼게 함 모하비 고스트는 모하비 사막의 건조함과 황량함을 이겨내고 피어난 “고스트 플라워(GHOST FLOWER)”의 매혹적인 생존과 강인한 생명력에 대한 오마주로 탄생함 자메이칸 네스베리의 신선한 향에서 시작하여 샌달우드, 목련등의 향이 잔잔하게 남음 출처 : 도탁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