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2day
5,000+ Views

오는 7월부터 65세 이상 틀니·임플란트 건강보험

오는 7월부터 만 65세 이상 노인의 틀니, 임플란트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또 결핵 치료를 위한 비용은 비급여 항목을 제외하고는 전액 면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개정안은 임신·출산에 대한 의료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제왕절개 분만 입원진료에 대해서도 요양급여비용 총액의 5%로 본인부담률을 인하한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국민건강보험법 시행령’과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의 기준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박근혜 정부의 2014~2018년 건강보험 중기보장성 강화 계획에 따른 것으로, 개정안에 따라 틀니·임플란트 건강보험 요양급여 적용 연령이 현재 70세에서 65세까지 확대된다.
이에 따라 그동안 약 140~200만원을 부담했던 틀니 또는 임플란트 시술 비용이 약 53~65만원으로 약 60% 줄어들 전망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개정을 통해 특히 결핵 진료비 면제로 적극적인 결핵 치료를 유도하고 65세 이상 모든 노인에 대한 틀니·임플란트 건강보험 적용으로 진료비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재미있고 유익한 기사들이 가득한 뉴스투데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한국인이 꼽은 ‘믿을 수 없는 나라’ 1위 ○○
지구에는 많은 나라가 함께 살아가는데요. 사람을 대할 때 감정이 다르듯, 국가들중에도 우리가 호감이 가는 곳과 그 반대인 곳들이 있을 터. 우리나라 사람들은 어떤 나라에 좋은 감정을 느끼고 또 나쁜 감정을 갖고 있을까요? 서울대 아시아연구소가 지난 12일 발표한 보고서 '아시아 브리프*'에 이런 내용의 설문조사가 담겼습니다. 우선 ‘감정 온도’ 순위입니다. * “2021 한국인의 아시아 인식 설문조사 결과 분석 보고서” by 서울대 아시아연구소(한국리서치에 조사 의뢰, 성인남녀 1,031 대상 설문) 조사 결과 한국인이 좋은 감정을 느끼는 나라는 미국이 압도적으로 1위. 유일하게 감정 온도 60도를 넘겼습니다. 이어 스웨덴, 호주, 프랑스 등 주로 서구 국가가 상위권에 속했고, 아시아 국가들에 대한 감정 온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는데요. 주목할 점은 우리 국민들이 지리상 가까운 중국, 북한, 일본을 감정 온도가 가장 싸늘한 3국으로 꼽았다는 점. 이들 나라와 얽혀서 좋은 기억이 역사적으로 없는데다 미세먼지, 코로나, 한한령(이상 중국), 과거사 왜곡, 무역분쟁(이상 일본), 안보 위협(북한) 등 불편하고 불쾌한 요소로 여전히 얽혀있기 때문일 텐데요. 그러다 보니 이 나라들에 대해서는 ‘신뢰가 안 간다’는 여론도 높았습니다. 신뢰하는 국가, 협력해야 할 국가 각각 미국이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북중일 3국은 하위권을 면치 못한 것. 특히 신뢰도 꼴찌국 중국은 신뢰할 수 있다는 비율이 미국의 1/10도 채 되지 않았습니다. 협력의 필요성 부문에서는 일본이 최하위, 1순위로 꼽은 비율이 1.1%에 불과했습니다. ---------- 어떤가요? 어려울 때 우리나라를 도와줬다는 인식이 강하고, 또 문화적으로도 친숙한 미국은 호(好). 그리고 거리는 가깝지만 심리적으로는 매우 먼 북중일에 대한 불호(不好). 여러분의 생각도 비슷한가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밤에 먹는 사과는 정말 독사과일까
《20년 전》 나 : "히히 사과 먹어야지" 엄마 : "어허 아들 먹으면 안돼" "지금 저녁 8시야 밤에 먹는 사과는 독사과라고, 독사과!" . . "그래...우리 엄마는 항상 밤에 먹는 사과는 독사과라며 먹지 말라고 하셨지..." "과연 진짜인지 검색해봐야겠어" 《검색 결과》 "사람들은 흔히들 밤에 먹는 사과는 독사과라며 밤에 사과 먹는것을 피하곤 하죠." "이유는 사과의 산도 때문에 소화가 잘 되지않는 밤에 사과가 위장으로 들어올 시 산도가 배를 쓰리게 하고, 섬유질이 많아 변비에 안좋다는 이유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일단 사과는 ph9의 알칼리성 식품이기 때문에 위장에 나쁜 영향을 끼치지 않습니다." "대신 유기산이라는 신맛을 내는 산이 포함되어있는데 유기산은 위장에 나쁜 영향을 주긴 커녕 오히려 위를 자극해 위액 분비를 촉진시켜 소화에 도움을 줍니다." "위궤양 등 위장장애를 가지신 분이 아니라면 유기산으로 인해 배가 쓰라릴 분은 없습니다. " "그리고 섬유질로 인해 변비에 좋지 않다는것 또한 사실이 아닙니다. 사과 안에 다량으로 들어가있는 섬유질=식이섬유는 우리 몸 속으로 들어가면 수분을 끌어들여 밤 사이 변이 굳는 것을 막고 장운동이 활발해지도록 돕습니다. 우리가 흔히 알던 것과는 완전히 반대죠. 그래서 변비가 심하신 분들은 저녁에 사과를 드시고 다음 날 아침에 화장실을 가보시면 효과가 아주 좋습니다." "아침에 먹든 밤에 먹든 사과의 효능은 똑같이 작용하며, 오히려 몇몇분들은 낮에 먹는 것보다 더 뛰어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즉, 밤에 먹는 사과가 독사과라는 건 '밤에 선풍기 틀고 자면 죽는다' 와 비슷한 속설일 뿐입니다." "하지만 새벽같이 너무 늦은 밤에 먹는건 뭐든지 몸에 좋지 않다는거 명심하세요." (출처) 변비왕은 이제부터 밤에 사과를 먹기로 한다
고기 표현 빼라는 축산업계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면서 고기와 비슷한 맛과 식감을 가진 대체육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그러자 진짜 고기를 생산하는 축산업계가 대체육을 고기라고 표현해서는 안 된다고 맞서고 있는데요,  식약처가 관련 규정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장세만 환경전문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대형 마트 축산물 코너에 지난달 첫선을 보인 햄버거용 패티입니다.  100% 식물성 대체육 제품이지만, 색깔은 물론 육즙과 식감까지 진짜 고기와 꽤 비슷합니다.  소비자 반응도 나쁘지 않습니다.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2020년 115억 원이던 대체육 시장은 1년 새 35% 가까이 커질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그러자 축산단체들이 이 대체육을 축산물 코너에서 팔지 말라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진짜 고기와 함께 진열하면 소비자 오인을 부를 수 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나아가서 '고기'나 '육'이라는 용어의 법적 정의를 명문화 해달라며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앞서 미국에서는 축산업 영향력이 큰 미시시피주 등 일부 주에서 대체육에 고기라는 표현이 금지됐고,  프랑스에서도 재작년 같은 규정이 만들어졌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식약처는 육류와 대체육류 식품에 대한 정의와 유형을 구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규정 개정이 필요할 경우 관련 업계 등의 의견 수렴을 거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SBS "'고기' 표현 빼라"는 축산업계…식약처 검토 착수 축산물 코너에 있고 고기라고 써있는거면 좀 애매하긴 하고요 비건시장 점점 더 커지면서 논의돼야할 사항은 맞는데 뭐라고 부르는게 좋으려나 🤔 식물성단백질은 너무 맛없어 보이고...
‘팔아도 된다’는 유통기한, 먹어도 되는 ‘소비기한’으로 대체(2023년부터)
(2021년 7월 기사) 2023년부터 식품의 유통기한이 소비기한으로 바뀌면서 지금보다 사용기한이 다소 늘어날 가능성이 커졌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이 2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다. 1985년 유통기한 제도 도입 이후 36년 만이다. 시행은 2023년 1월부터다. 다만 우유의 경우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2026년 수입 관세가 폐지되는 점 등을 고려해 8년 이내에 도입하기로 했다. 강 의원은 “유통기한은 매장에서 판매해도 되는 최종 기한을 말하는데, 소비자와 식품업체가 이걸 섭취 가능 기간으로 오인해 폐기하거나 반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소비기한이란 보관 조건을 준수할 경우 소비자가 먹어도 이상이 없다고 판단되는 기한이다. 소비기한으로 바뀌면 식품 선택권이 확대되고 불필요한 손실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폐기 감소로 연 8860억원이 절약되며 식품업체는 5308억원을 아낄 수 있다고 밝혔다. . . 송성완 식품산업협회 이사는 “세계에서 유통기한을 쓰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다”며 “소비기한으로 변경되면 정확한 정보 제공, 폐기물 감소 등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연합(EU)도 소비기한 표시제를 쓰며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도 2018년 소비기한으로 바꿨다. . . 강정화 한국소비자연맹 회장은 “소비기한으로 바꾸면 식품이 마트 매대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 적정 냉장 온도가 매우 중요해진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식약처는 ‘0~10도’인 냉장보관 기준(식약처 고시)을 ‘0~5도’로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출처 https://www.joongang.co.kr/article/24113499#home + 유통기한은 말 그대로 시중에 유통될수 있는 기한인건데 섭취/사용기한인줄 잘못 알고 버리는 사람들 많았는데 좋네요..!! 굿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