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ochulQoo
5+ Views

파텍 필립(Patek Philippe) 2016 신제품

바젤월드 2016 파텍 필립 전시부스 전경
Ref. 5930G
기능만을 관점으로 삼았을 때 유일한 신제품입니다. 자동 크로노그래프와 월드타이머를 결합한 모델로 더욱 엄격하게 봤을 때 완전한 신제품으로도 보기 어렵지 싶습니다. 베이스인 자동 크로노그래프의 두께가 있기 때문에 케이스 두께가 도드라집니다. 과거의 파텍 필립에서는 다소 생소한 모습이죠. 현 사장인 티에리 스턴이 집권하면서 젊은 디자인, 스포츠 기능이 늘어난 부분을 변화라고 들 수 있는데 그 선상에 있는 모델이 아닐까 합니다. 다행인건(?) 요즘 소비자들이 스포츠 워치의 강세 때문인지 두께에 관대한 점인데(무브먼트 두께 7.91mm), 칼리버 240을 베이스 한 전통적인 컴플리케이션에서 느낄 수 있는 우아함은 상대적으로 부족합니다. 대신 약간의 스포티한 감각과 실용성에 초점을 두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크로노그래프 푸시 버튼은 케이스 오른쪽, 타임존 변경은 케이스 왼쪽에 배치해 두 기능을 겹쳐 놨다는 사실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습니다. 다이얼이 독특한데, 스몰세컨드 같은 30분 카운터를 갖춰 두 기능을 하나의 다이얼로 번잡하지 않게 구현하고 있습니다. 스피로맥스 실리시움 헤어스프링을 사용했으며, 케이스 지름은 39.5mm 방수는 30m로 드레스 워치의 표준을 따릅니다.
Ref. 5396
다이얼, 케이스 베리에이션 위주의 신제품에서 나름의 특징은 아라빅 인덱스를 사용한 모델이 많다는 점입니다. Ref. 5396도 이에 해당되죠. 풀 캘린더 + 문 페이즈 구성의 애뉴얼 캘린더로 다이얼만 봤을 때 풀 캘린더 + 문 페이즈로 오해(?)하기 쉽습니다. 화이트 골드와 로즈 골드 각 두 개의 모델이 나왔고, 전자는 그레이 다이얼 후자는 오프 화이트에 가까운 다이얼과 조합합니다. 케이스 지름 38.5mm, 방수는 30m.
Ref. 5230
파텍 필립을 상징하는 기능의 하나 월드타이머. 다이얼 중앙의 기요쉐 패턴을 달리했고, 특히 시침의 모양이 달라졌습니다. 최고가 경매기록을 가지고 있는 Ref. 1415HU 플래티넘의 동그란 시침을 답습했던 Ref. 5130과 달리 175주년을 기념해 나왔던 여성용 월드타이머처럼 뽀족한 시침입니다. 케이스 지름 38.5mm, 방수는 30m.
Ref. 5327
베리에이션의 강세는 그랜드 컴플리케이션에서도 예외는 아닙니다. 화이트, 로즈, 옐로 골드의 모든 골드 케이스에서 아라빅 인덱스를 사용한 퍼페추얼 캘린더입니다. 케이스 측면과 러그로 이어지는 오목하며 우아한 라인이 인상적입니다. 지름 39mm, 방수 30m.
Ref. 5496P
Ref. 5327과 다른 다이얼 구성을 한 퍼페추얼 캘린더입니다. 레트로그레이드 방식의 날짜가 특징입니다. 기존 로즈 골즈 케이스에 이어 플래티넘 케이스이며 실버~라이트 그레이로 오묘한 느낌의 다이얼을 사용합니다.
Ref. 5170
위 Ref. 5170을 포함 다른 모델도 베리에이션 형태로 앞서 언급했던 케이스, 다이얼, 인덱스의 변형으로 새로움을 주고 있습니다. 최근 활발했던 여성용 컴플리케이션도 이번에는 약세를 드러냈습니다. 하반기에 공개할지도 모른다는 노틸러스 40주년이 메인 이벤트가 아닐까 싶을 만큼 평이했던 파텍 필립이었습니다.
KyochulQoo
0 Likes
0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