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0+ Views

어제 찍은 것 같은 남자아이돌 과거 사진

샤이니 태민
2PM 우영
블락비 지코
엑소 세훈
아이콘 바비
슈퍼쥬니어 최시원
비스트 양요섭
위너 남태현
엑소 디오
샤이니 종현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도 정말 좋아해요...♥
30 Comments
Suggested
Recent
최시원 진짜 와....ㅋㅋㅋㅋㅋ
세훈이 너무이쁘다 입꼬리봐 와~대박이뻐
세훈이 콧대는 여전하네요....ㄷㄷ 경수도 넘나 귀여운것
디오 잘생겼다
@atclaire ㅋㅋㅋㅋㅋ태민이 너무 태민이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몰라보게 예뻐진 오디션 출신 가수 근황
빙글러 여러분은 윗 사진을 보고 누군지 단번에 맞출 수 있으신가요? 저는 처음에 위 사진을 보고 박시연인가? 하고 생각했었는데 장재인이라는걸 알고나서 깜짝 놀랐어요! 원래도 예쁘다는거 알고 있었지만 살을 쪽 빼서 더 예뻐지더니 거기서 더 예뻐질게 남았었나봐요. 또 한번 달라진 모습이네요. 배우느낌도 좀 나는 것 같고? 오늘 낮에 공개된 장재인의 신곡 '까르망' 뮤비 촬영을 위해서 파리에 다녀왔다고 하네요. 앨범 준비에 관한 사진과 이야기들이 장재인 오피셜 폴라 앨범에 올라왔더라고요. 아래는 뮤비보다가 예뻐서 제가 짤 쪄본거 ( 저퀄주의..) 분위기 넘치는 파리지엔느 같기도하고 창 밖을 바라다보는 공주님같기도하고 웬지 아멜리에라는 영화가 생각나는건 저 다리가 아멜리에 영화에 나왔기 때문이겠죠? 파리에서 마시는 와인이라니 제 로망이네요! 뮤비에서도 아티스트미 낭낭한 장재인. 시크하게 모자쓰는데 멋짐이 뿜뿜하네요! 다소곳한 모습보다 더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건 조막만한 얼굴 크기 ! 장재인의 스타일링이 파리의 밤 풍경과 무척이나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마지막은 시크하게 웃음 던지는 재인이의 모습. Carmin이 프랑스어로 양홍빛이라는 뜻이고 사랑에 빠지는 때를 이야기하는 노래라 제목을 Carmin으로 붙였다고 하네요. 노래도 좋으니 꼭 들어보세요 !!
홍대광이 키웠었던 귀여운 닥스훈트 탄이
가수 홍대광은 유기견 멍멍이를 키우기로 결심했고 사이트를 살펴보다가 마음에 꼭 꼭 드는 댕댕이를 찾게 됨 "안녕하세요~" 그리고 바로 입양하려고 전화ㄱㄱ 넘나 귀여운 닥스훈트 탄이 잉얍 성공!!!! 돌아다니는거ㅠㅠㅠㅠㅠ 씹덕 "눈까지 닮았네!" 다리 짧고 허리 길고 눈 작은게 자기랑 비슷해서 넘나 좋다는 NEW 주인 홍대광ㅋㅋㅋ "헐! 여기에 싼거니?" 배변패드 깔아주니까 바로 가서 쉬야하는 천재 멍멍이 탄이ㅋㅋㅋㅋㅋㅋㅋ 홍대광 흥분 경★첫 배변 성공★축 탄이와 인증샷도 찍고 굳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배변판까지 찍음ㅠㅠ 멍멍이 바보 1명 추가요 홍대광 직업이 가수라 노래 만들려고 기타 잡으니까 탄이가 살금살금 걸어와서 무릎에 앉음 "아이구♡" 탄이는 5개월된 강아지인데, 2번이나 버려졌음. 홍대광한테 바로 마음을 연 모습이 귀엽기도 하고 안쓰럽기도 해서 홍대광은 눈물이 남 그러다 건강검진 하려고 병원에 데려갔는데 검사결과가 충격적이었음. 탄이는 홍역 판정을 받음. 새끼 강아지에게 홍역은 치명적인 병... "탄이야 아빠왔어~" 의사쌤의 조언대로 1%의 희망이 있으면 그걸 놓지 말자구 바로 입원치료 시작함. 일하고 탄이 보러 바로 왔는데... "탄아~" 벽만 보고 앉아있던 탄이가 홍대광이 오자마자 휙 돌아서 밖으로 나옴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계속 등 돌리고 앉아 있다가 이제야..." 홍대광의 품에서 편히 앉아있는 탄이 혹시나 다시 버려졌다고 생각했던것일까.. "여기 있어야 낫는다~" 계속 같이 있고 싶지만 치료를 위해서 탄이는 다시 치료방으로ㅠㅠ "아휴..." 홍대광이 가려고 하니까 탄이가 처음으로 막 크게 짖음ㅠㅠ 가지마세요ㅠㅠ 홍대광은 그렇게 탄이를 두고 생방송 촬영을 하러 떠남 이따 다시 오겠다고 약속을 하고.. 그런데 "얼마 안남았어요" 탄이 상태가 급격히 나빠짐ㅠㅠ 의식을 잃고 쓰러진 탄이 "탄아, 탄아.." 의사쌤이 탄이 이름 부르면서 계속 CPR하는 중... 방송 때문에 연락이 안되는 대광 대신 대광이랑 친한 누나인 모델 이영진이 병원에 급히 도착함 "대광씨 안 오세요?" 의사쌤은 계속 CPR 하면서 대광을 찾음ㅠㅠ "탄이, 닥스훈트 5개월령 7시 10분에 심정지. 30분동안 CPR,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탄이는 그렇게 무지개 다리를 건너버림 의사선생님도 우시고... 갑작스러운 상황에 너무 놀라서 이영진씨도 눈물을 흘리기 시작함 "말을 못하겠어... 탄이 어떡해..." 대광한테 탄이가 무지개 다리 건넜다고 말 못하고 그냥 빨리 오라고 전화함 잠시후 대광은 병원에 도착했고 바쁜 걸음으로 진료실로 뛰어들어가는데... "..." 대광을 마주한건 이미 숨을 거둔 탄이 눈물을 펑펑 흘리는 대광 그렇게 한참을 탄이를 끌어안고 눈물을 흘린 홍대광 그 이후의 소식 컴백 앞둔 홍대광 "반려견 탄이를 추모하기 위해 직접 노래를 만들었다" 비가 내리면 (For.탄이) 작사 작곡 : 홍대광 거리에 비가 내리면 말없이 비에 잠기다 그날의 너를 떠올리곤해 많이도 힘들어했지 견디기 쉽지 않았던 널 바라만 보던 나 알아 어쩔 수도 없었다는 걸 근데 왜 난 차라리란 말 뿐이였어 그때에 난 그때 그냥 단 하루만 널 데려와 품에 잠들게 했다면 돌릴 수만 있다면 가슴이 주는 온기가 무엇보다 나은 것을 일찍 알았더라면 나를 웃게 했던 너의 눈빛과 시간들이 너이기에 행복했었어 그때에 난 몰랐었던 나를 위해 니가 남기고 간 선물 이였다면 알게 해 준거라면 마지막 너를 안고서 눈물에 젖은 하늘위로 이젠 안녕
신생아 아들 품에 안고 '마지막 순간' 촬영한 부부
호주 시드니에서 활동하는 사진작가 제임스 데이는 지난달 23일 낸시(Nancy)와 찰리(Charlie McLean)부부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찰리 부부는 제임스에게 "희귀 유전 질환으로 곧 세상을 떠날 우리 아들 에디슨(Edison)의 마지막 순간을 촬영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제임스는 바로 촬영 장비를 챙겨들고 시드니 아동 병원으로 달려갔습니다. 제임스가 병원에 도착했을 때 찰리부부는 태어난 지 일주일도 채 안된 에디슨을 품에 끌어안고 있었습니다. 그는 이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제임스는 "부부의 부탁을 받고 모든 스케줄을 취소했다"며 "에디슨을 품에 안은 부부의 모습은 너무 가슴 아팠지만 한편으로는 그들이 얼마나 아이를 사랑하는지를 느끼게 해줬다"고 말했습니다. 제임스가 공개한 찰리 부부의 사진과 영상은 여러 외신을 통해 소개됐습니다. 영상 속에서 에디슨은 엄마 품에 안긴 채 평온하게 잠들어 있습니다. 찰리 부부가 서로를 꼭 끌어안은 채 곧 다가올 이별 앞에 눈물을 흘리는 모습은 가슴을 먹먹하게 합니다. 병실에는 에디슨의 할머니와 할아버지도 함께 했습니다. 이들은 큰 아픔을 겪고 있는 아들, 딸의 모습을 하염없이 바라보다가 때때로 다가와 위로의 말을 건넸습니다. 에디슨은 촬영 후 이틀 뒤인 지난 25일 오후 10시 25분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아마도 에디슨은 이 땅에서 짧지만 행복한 일주일을 보내지 않았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