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morrowhaji
10,000+ Views

그래서 다른 나라 최저 임금은 얼만데?!?!

너도 나도 최저 임금 만원 공약

"최저임금으로 빅맥 몇개나 먹을 수 있을까.."
곧 다가오는 4월 13일은 20대 국회의원의 선거가 있는 날이다. (마음 속에 세워둔 그 투표계획 꼭 실천하고 놀자구!) 이번 4.13총선에서는 새누리당,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 모두 최저임금을 인상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현재 우리 나라의 최저임금은 6,030원. 1시간 일한 후 우리가 사먹을 수 있는 것은 스타벅스 카라멜마끼아또 한잔. 과연 최저 임금의 만원이라는 공약이 실현이 가능할까라는 의심 속에서 다른나라의 최저임금이 궁금해져 얼마인지 파헤쳐보았다. 다른 나라 최저임금은 얼마정도일까?
>>밀어서 더 보기>>
나라별 최저임금의 통화가치를 조금 더 확실히 알아보기 위해 빅맥가격에 빗대어 함께 모아보았다. 참고로 우리나라의 최저임금은 6,030원에 빅맥 가격은 4300원. 세계 어느 나라든 서민들이 힘들지 않게 생활하고 싶어하는 것은 마찬가지이겠지. 대한민국 청춘들 모두 힘낼 수밖에!
_내일 뭐하지 editor.신분씨
Copyright 2016. 내일뭐하지 all rights reserved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솔직히 최저임금을 마구 올린다고 경제가 살아나지는 않지요. 다만 임금이 적어도 생계를 꾸려나갈 수 있는 정도는 보장되어야하고 비정규직을 보호하기 위한 중요한 수단이기 때문에 최저임금의 현실화를 주장하는 것뿐입니다.
아니 임금만올리면 뭐하냐고 결국엔 사장들만 등꼴빠지는거 아니야? 물가를 내리고 화폐가치를 올려야지
정말 좋은 카드에요. 확 체감이됩니다 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등불을 든 남자
한 남자가 어두운 골목길에서 등불을 들고 걸어오고 있었습니다. 마침 같은 골목을 지나가던 사람이 유심히 살펴보니 등불을 든 사람은 앞을 볼 수 없는 시각장애인이었습니다. ​ 사람들은 앞이 보이지 않는 그 사람이 등불이 왜 필요할지 의아했기에 붙잡아 물어봤습니다. ​ “저기요, 앞을 못 보는데 등불이 왜 필요합니까?” ​ 그러자 그는 등불을 자기 얼굴에 가까이 대며 말했습니다. ​ “저에게는 등불이 필요 없습니다. 그러나 다른 사람이 저를 보고 부딪히지 않고 잘 피해 갈 수 있잖습니까?” 탈무드에 나오는 배려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세상은 나 혼자 살아가는 것이 아닌 주위 사람들과 함께, 더불어 살아가야 하는지를 깨우쳐 주고 있습니다. ​ 갈수록 삭막해지는 세상을 살다 보면 때론 순수한 배려와 호의를 잊기도 하고 스스로 손해 보지 않으려 더 강하게 움켜쥐기만 합니다. ​ 하지만 내가 먼저 바뀌어 선의를 행한다면 세상과 타인의 마음을 밝히는 등불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사람이 사람을 헤아릴 수 있는 것은 눈도 아니고, 지성도 아니거니와 오직 마음뿐이다. – 마크 트웨인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타인#배려#함께#더불어살기#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책 추천] 화나는 마음을 다스리고 싶을 때 읽으면 좋은 책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욱하는 감정때문에 오늘도 이불킥을 날리고 있는 분들을 위해 롤러코스터를 타는 감정을 다스리는데 도움이 되는 책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로 마인드컨트롤하며 편안하고 행복한 하루를 만들어보는 건 어떨까요? 01 오늘도 참지 못하고 화를 내 후회하고 있다면? 사소한 감정에 무너지지 않고 편안해지는 멘탈 관리법 감정 기복이 심한 편입니다만 박한평 지음 | 딥앤와이드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2 기분 때문에 인간관계도, 일도 마음 같지 않다면? 요동치는 마음으로 손해 보는 하루를 바꿔줄 심리 수업 기분이 태도가 되지 않게 레몬심리 지음 | 갤리온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3 나도 내가 왜 이러는지 알 수 없을 때 스피노자의 철학을 통해 우리의 내면을 알아가는 시간 강신주의 감정수업 강신주 지음 | 민음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4 '진짜 내 마음이 문제인 걸까'라고 생각하고 있다면? ‘따로 또 같이’ 살아가는 현명한 개인주의자가 되는 법 내가 예민한게 아니라 네가 너무한 거야 유은정 지음 | 성안당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5 문득 삶이 엉망진창인 것 같은 기분이 든다면? 잠시 세상과 분리되어 나를 찾는 고독의 시간에 대하여 은둔의 즐거움 신기율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또 다른 책 무제한으로 추천받기! 클릭!>
[아들, 딸에게 들려 주는 좋은 말씀]29-말도...
[아들, 딸에게 들려 주는 좋은 말씀]29-말도 아름다운 꽃처럼... 사랑하는 아들, 딸에게 나라 곳곳에 소나기가 올 거라고 하더니 어떤 고장에는 작달비가 내렸다고 하는데 여기는 한 방울도 오지 않아 좀 서운하더라. 그래도 구름이 해를 가려 주어서 더위가 좀 덜해서 좋았어. 골짜기마다 냇가에 물놀이를 하는 사람들로 북적이는 걸 보면서 네 사람 모두 따로 있는 우리 집 사람들 생각이 나더라. 다들 물 속에 있는 마음으로 시원한 곳에서 더위를 못 느끼고 지내고 있을 세 사람 말이야. 오늘 들려 줄 좋은 말씀은 "말도 아름다운 꽃처럼 그 빛깔을 지니고 있다."야. 이 말씀은 '이(E). 리스'라는 분이 남기신 것이라고 하는데 그 분이 어떤 분인지 알려 주는 곳이 없더라. 함께 찾아보고 먼저 알게 된 사람이 알려 주기로 하자. 나는 이 말을 보고, "하얀 꽃 핀 건 하얀 감자 파보나마나 하얀 감자, 자주 꽃 핀 건 자주 잠자 파노나마나 자주 감자" 라는 가락글(시)이 생각이 나더구나. 감자를 심어 자라는 것을 보고 캐 본 사람은 이 말 뜻을 쉽게 알 수 있을 테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은 뭔 소린가 할 수도 있을 거야. 꽃 빛깔을 보면 그 열매 빛까지 알 수 있는 것들이 적지 않거든. 가지에 가지빛깔 꽃이 피고 노란꽃이 피는 오이나 호박은 다 익으면 노란 빛깔을 띄게 되거든. 이처럼 사람이 하는 말을 보면 그 사람의 됨됨(인성/인격)을 알 수 있다는 말을 빗대어 나타낸 말이라고 생각해. 몇 해 앞 박상영 선수가 "할 수 있다" 말을 되풀이하면서 좋은 열매를 거둔 일도 있고, 엊그제 높이뛰기에서 우상혁 선수가 "할 수 있다", "올라간다"는 말을 되뇌며 좋은 열매를 거둔 것이 좋은 보기가 아닐까? 사랑하는 아들, 딸도 늘 좋은 쪽으로 생각하고 좋은 말만 할 수 있도록 늘 마음을 썼으면 한다. 나 스스로에게 하는 말은 말할 것도 없고 둘레 사람들에게도 고마운 마음에서 우러나는 따뜻한 말을 해 주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 그런 좋은 빛깔 말의 바탕은 토박이말이라는 것도 잊지 않았으면 해. 오늘 하루도 기쁜 마음으로 하고 싶은 일, 멋진 일들로 가득 채워 가길... 4354해 들가을달 나흘 삿날(2021년 8월 4일 수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좋은말씀 #명언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이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