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alinBai
3 years ago5,000+ Views

北 식당 종업원들 집단탈출 경로, 중국정부 공식 발표

[온바오닷컴 한태민] 최근 국내로 집단 귀순한 해외 북한식당의 종업원들이 합법적 경로로 출국한 사실이 확인됐다. 중국 외교부 루캉(陆慷) 대변인은 11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식당 종업원들의 한국 귀순에 대해 중국 측의 도움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최근 중국 공안부문은 중국에 거주하는 일부 북한 사람들의 실종신고를 받았다"며 "확인 결과 북한 국적자 13명이 6일 새벽 유효한 여권을 갖고 출국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히 강조하고 싶은 것은 이들이 유효한 신분증을 소지하고 있었다는 점"이라며 "이들은 불법으로 출국한 북한 사람들이 아니며 합법적으로 중국에서 출국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중국의 탈북자 정책과 관련된 중국의 입장은 매우 명확하다"며 "우리는 국제법과 국내법,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이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고 있으며 이는 우리의 일관된 정책"이라고 말했다.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13명이 집단 탈출해 귀순한 사건에 대해 중국 정부의 공식 입장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언론은 이번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들의 근무지가 저장성(浙江省) 닝보시(宁波市)의 류경식당일 것이라 추정해왔다.
17 comments
Suggested
Recent
@kdl0264758 이런경우 비난의 화살은 아무 죄없는 북한주민을 처형시키고 죽이는 북한 사이비 김정은 독재 정권한테 가는게 맞는게 아닌가요? 현 남한정부가 아닌?
중국이 드디에 남한에 공식적으로 협력하는군요^^ 더 긴밀히 협력관계를 돈독히 하여 북한이 스스로 내부에서 무너지게 되길 바랍니다 평화 통일이 다가올수 있게 되길~
@elpowers70 아가. 아무상관없는. 정부? 왜. 상관이없니? 너는 신문도. 않보니? 조중동만 보지말고. 제대로된. 신문좀 보렴. 아줌마는. 이제 밥 먹어야겠다. 근제 2인1조인. 모양 이구나
아주매미 수준이 참 입니다,더 할말이 없슈. 여긴 자유주의 국가 입니다. 북한 대변인 노릇 하시려면 아주매미가 가세요. 지금 찬찬히 당신이 쓰신글 보세요. 당신정치적 성향이 어느쪽인지. 글구요.정신차리세요. 뭔연예인 타령입니까. 좌익적 사고방식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모르지만 탈북민 의연중에 욕하는 모습 그걸 빌미로 아무 상관없는 정부욕은 하지마세요. 아무나 국정원 타령 하지 마시구요. 그럼 이만 ~~~~안녕
@elpowers70 그리고 북한으로. 가라고 하면. 북한찬양이야 거기가 더 좋다는소린거지 그렇게. 좋으면 너나 가. 아줌만 여기서 태어나서 나라밖에. 가본적이 없어. 그리고 나이가. 많아서. 다들 싫어해 여긴 송중기도. 있고 현빈도 있는데 뭐하러가니? 너나 가라 하와이~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대통령 입' 靑대변인에 고민정…文정부 첫 여성 대변인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윤도환 수석 "文 정부 국정철학 잘 이해하는 참모" "여러 세대, 다양한 계층과 잘 소통할 것으로 기대"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대통령의 입' 청와대 대변인에 고민정(40) 현 부대변인을 임명했다. 청와대 윤도환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 비서실 대변인에 고민정 부대변인을 임명했다"며 "고 신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철학을 가장 잘 이해하는 참모 중 한 사람"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또 "그동안 청와대 부대변인으로 활동하며 뛰어나고 충실하게 업무를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가장 젊은 여성 비서관인 고 대변인은 여러 세대, 다양한 계층과 잘 소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고민정 신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첫 대변인이었던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 김의겸 전 대변인에 이어 3번째이자 현 청와대 첫 여성 대변인으로 기록되게 됐다. 고 대변인은 지난 2017년 5월 문 대통령 취임과 함께 청와대에 입성해 2년 가까이 선임행정관급 부대변인으로 활약했으며, 지난 1월 비서관으로 전격 승진했다. 분당고와 경희대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한 그는 2004년 KBS 아나운서로 입사한 뒤 지난 대선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영입으로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 대변인을 지냈다. 청와대는 당초 언론인 출신의 외부 인사 영입과 내부 비서관 수평 인사를 동시에 검토했고,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고 대변인이 낙점된 것으로 전해졌다. 방송국 아나운서 출신 인사가 청와대 대변인으로 발탁된 것은 참여정부 당시 송경희 전 KBS 아나운서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이명박 정부 초기에는 MBC 방송 기자 출신이었던 김은혜 현 MBN 특임이사가 대변인을 지냈다. 고민정 대변인은 부대변인 임무를 수행하면서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일정을 주로 담당했고, 김의겸 전 대변인 낙마 이후 문 대통령의 첫 순방이었던 이달 중앙아시아 방문 중에는 사실상 대변인 역할을 담당했다.
정치9단의 쓴소리
<수정.> 급속한 최저임금 인상 후유증, 노동시간 단축 등 책상머리 정책을 하지 말고 대통령께서 하루만 와서 보시면 안다고 한다. 복지 교육시설도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교육부는 어린이 보호하라고 하고, 노동부는 노동시간 엄수하라고 하고, 직원들은 처우에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으니 시정하라고 요구하며 장관이 와서 하루만 해보라고 한다. 청년들은 알바라도 해서 먹고살게 해달라고 한다. 민평당 박지원 의원은 정치인이 승자가 아니라 국민이 승자가 되어야 한다며 국민이 다 죽기 전에 민생 경제 돌봅시다 라고 한다. 그의 말대로 문제는 경제다. 2013년부터 추가 꺾이며 최근 급격히 하락하고 있는 한국 경제는 단시일 내에 살아날 가망이 없는 게 더 큰 아픔이다. 급격한 최저임금인상이라 우기는 건 실상 대선때 다른 후보나 별 차이가 없는 공약이었고 노동시간 단축은 세계최장시간 노동을 하는 우리나라에서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였다. 급성장 시기를 지나 고용없는 성장시대에 대통령을 욕한다고 해서 경제는 나아지질 않는다. 오히려 경제 체질을 허약하게 만들어 버린 이명박근혜시절의 경제정책을 더 비판해야 한다. 국민이 승리해야한다는 박지원의원의 말은 수긍하지만 한국경제는 너무 나쁜 시장경제식 미국 시스템이어서 문제인 경우가 더 많지 않을까?
4
1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