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7
100,000+ Views

역대급 오버워치 코스프레 등장!

프로 코스프레팀 '스파이럴캣츠'가 오버워치에 도전했다. 그것도 요즘 '힙'으로 유명세를 톡톡히 치룬다는 그 캐릭터 '트레이서' 되시겠다.
이게 그 문제의 승리포즈. 뒤태가 너무 강조된다며 다른 걸로 수정됐다. 하악.. ㅠㅠ
코스프레어는 스파이럴캣츠의 타샤님.
소품이나 디테일이 엄청나다.
게임 속에서 그대로 튀어 나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
전혀 위화감이 없어!!!
라인이... 라인이.... 쿨럭-
이쯤되면 뭐가 스샷이고 뭐가 사람인지 분간이 안 됨. 참고로 이런 구도의 사진을 찍는데, 남몰래 고생하신 분들이 있었으니...
실험맨 되시겠다. 참고로 스파이럴캣츠 회사 대표라능...

힘내요. 대표사마.

Cloud7
334 Likes
280 Shares
30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니 이런 걸 퍼오시면 어떻게 합니다만 감사합니다.
코스프레는 저렇게 하는거지~
대표님이 안타까워 크게 한번 웃고 갑니다. ㅋㅋ 힘내요! 대표님. 언제 한번 술 한잔 할 기회 있으면 소주(안동소주로!)나 한잔..ㅋ
퀄 장난아니다 ㄷㄷㄷㄷ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속여서 죄송합니다” 20년 자동차 정비사의 고백
20년 경력을 지녔다는 자동차 판금정비사가 고객들의 차를 엉터리로 고쳐왔고 앞으로도 엉터리로 고칠 수밖에 없다는 고백글을 올려 화제입니다. 얼마 안 되는 돈 때문에 차량에 문제가 생길 줄 알면서도 수리를 제대로 할 수 없어 죄송하다는 내용인데요. 주인공은 ‘이쁜항아리’라는 아이디를 쓰는 네티즌 A씨입니다. 그는 전날 ‘20년 정비사의 양심고백, 고객님들 죄송합니다’는 제목의 글을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렸습니다. 20년 경력의 판금정비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고객들의 차를 엉터리로 고쳤고 피치 못할 사정으로 앞으로도 고객들을 속여야할 것 같다”며 운을 뗐습니다. 그는 찌그러진 자동차를 펴는 판금 작업을 비용 문제 때문에 제대로 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찌그러진 부분에 ‘뽕뽕이’라고 불리는 공구인 스포트웰더를 부착해 당기는데 이 과정에서 차량 내부에 열로 인한 변형이 이뤄진다는 것입니다. 철의 특성상 한 번 녹았다가 굳은 부분은 부식되고 결국 외부의 작은 충격에도 쉽게 파손된다는 것이죠. A씨는 부식된 차량 내부 사진까지 올리고 겉으로만 멀쩡해 보이도록 차량을 고쳐왔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는 “저는 20년 경력의 정비사이니 차량이 이렇게 썩어가며 망가질 줄 알고 있으면서도 차량을 그렇게 고칠 수밖에 없다”면서 “(보험사에서) 돈을 안 주니 주는 만큼만 고칠 수밖에 없다”고도 했는데요. A씨는 제대로 정비를 하려면 차량 내부의 유리나 모듈 등을 떼어낸 뒤 판금에 언더코팅 작업을 먼저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 과정에 드는 비용은 공임을 포함해도 3만원이 채 되지 않는다는군요. 하지만 보험사에서는 ‘다른 공업사에서도 이를 하지 않는데 왜 넌 돈을 더 요구하느냐’고 한답니다. A씨는 “저도 가난한 월급쟁이 정비사이니 돈을 주는 만큼만 고칠 수밖에 없는 노릇”이라면서 “앞으로도 이렇게 해야 하니 이렇게 부끄러운 고백만 하게 됐다”고 털어놓았습니다. 큰 돈이 드는 것도 아닌데 보험사에서 이것까지 꼼꼼하게 처리해주면 안 되나요? 겉만 번지르르하면 뭐합니까? 속이 썩는다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