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tos
10,000+ Views

4월27일 제주도 프리미엄 트레킹 2박3일 일정

트래블아이 `제1기 트레킹 기자단`을 모집합니다. [사진제공:제주관광공사] 자유여행신문 트래블아이는트레킹전문 여행사인 몽블랑트레킹과 함께 국내외 트레킹을 진행합니다. 트레킹에 참여하신 분들은 트래블아이 '트레킹 기자단'으로 활동할 수 있으며 여행중 작성한 기사와 사진, 동영상 등은 트래블아이 메인에 게시됩니다. 또한 우수 컨텐츠는 월 1회 제작되는 트래블아이 '트레킹 매거진'에 수록됩니다. 역사와 문화 그리고 선조들의 발자취를 살펴볼 수 있는 옛길투어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랍니다. 트레킹과 캠핑 그리고 문화유산 답사까지 하면서 자신이 직접 쓰고 촬영한 글과 사진이 잡지로 만들어진다면 정말 좋은 추억이 되지 않을까요? 기사작성부터 트레킹 리딩, 문화유산 해설까지 트래블아이 최치선 편집국장이 진행합니다. '제1기 트레킹기자단'은 제주도 2박3일 일정으로 4월27일 출발합니다. 이번 트레킹은 제주도의 비경을 직접 걸으며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는 한라산, 가파도 청보리밭 축제, 김녕미로공원, 비자림, 섭지코지, 함덕서우봉해변, (저녁 자유시간 옵션-제주 동문재래시장, 도두봉 야경) 등을 둘러 보게 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www.traveli.net 에서 확인하시면 됩니다.
자세한 일정은 www.traveli.net 에서 확인하시면 됩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아 광고인지... 애매하네욥 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모님 모시고 1박2일 제주도 여행코스
날씨가 더 더워지기 전에! 부모님 모시고 가기 좋은 제주도 1박 2일 여행코스를 소개해드릴게요 :) 제주시로 시작해서 서귀포시까지! 제주의 자연을 느끼며 마을 곳곳을 구경할 수 있는 코스랍니다 #두멩이골목 #교래자연휴양림 #황금빅버거 #천제연폭포 제주시내에 위치한 제주의 작은 벽화 골목! 두멩이골목이에요 제주시 골목길에 있는 건물 외벽에 벽화를 그리고, 골목길을 새롭게 정비해 재탄생한 골목이랍니다 두멩이 골목이라는 용어는 동네 이름인 두문동과 관련이 있으며 40여년동안 이곳에 살고 있는 동네 어르신과의 인터뷰에서 얻어진 속명이라 해요 '기억의 정원 - 두멩이 골목' 이라는 공공 미술 프로젝트에 따라 추진된 재생 사업으로 탄생한 골목길이에요 구석구석 제주의 발자취를 느낄 수 있는 마을이랍니다 아름다운 제주 숲속! 피톤치드의 향을 즐길 수 있는 교래자연휴양림은 하절기에는 오전 7시부터 16시까지만 즐길 수 있다고 해요 제주의 독특한 자연지형이자 천연원시림이 보존된 곶자왈지역에 조성된 자연휴양림이에요 힐링이 필요할 때 함께 걸으면 마음이 편안해지는 공간이랍니다 황금빅버거 한 조각이 평범한 버거 한 사이즈라는 사실! 어마무시한 크기의 수제버거 맛집 '황금빅버거' 에요 TV 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에도 함께 나왔던 맛집이랍니다 촉촉한 빵과 도톰한 패티, 신선한 야채가 가득 올라가져 있는 버거집이에요 에메랄드빛 오묘한 색감과 시원하게 내리는 천지연폭포에요 제주 3대 폭포라고도 불리는데요 천지연폭포와 이름이 비슷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천제연폭포가 비교적 한적하게 즐길 수 있어 더욱 좋았어요 산책로도 잘 이루어져 있고 마음이 편안해지는 공간,,, 강력 추천 드릴게요!
사이즈 실화? 황금빅버거!
햄버거 사이즈 후덜덜한 황금빅버거! 제주에서 오랫동안 유명세를 유지하고 있는 맛집인데요~ 한조각 크기가 우리가 평소에 먹는 햄버거보다 더 큰거 .. 실화인가요?ㅋㅋ 오히려 프랜차이즈 버거들은 작아져서 마음이 아팠는데 오랫만에 다시 찾은 제주에서 여전히 그 크기와 명성을 유지하고 있는 황금빅버거를 다시 만나고 왔어요! 크기만 큰게 아니에요! 속에 내용물 좀 보세요 ㅠㅠ 토핑 하나하나 양념이 잘 배어 있어요 패티는 육즙이 촉촉하고, 그 맛을 돋궈주는 양배추와 각종 양념들! 어린 아이는 물론이고 어르신들도 부담없이 먹을 수 있는 맛이었어요~ 사이즈 보이시나요?ㅋㅋㅋㅋ 한 조각이 정말 .. 어마어마 해요 ㅋㅋ 성인 양손을 합친 사이즈보다 큽니다! 마치 귀여운 경양식집에 온 느낌이에요. 알록달록 테이블과 의자들 덕분에 사진도 너무 잘 나오고, 플레이팅과 햄버거 내부 토핑도 알록달록~ 햄버거 크기에 걸맡게 사이드로 나오는 감자 사이즈도 .. 일반 얇은 감자칩이 아니라 통 크게 웻지 감자 주셨습니다. 겉빠속촉! 그나저나 양이 엄청 많네요~ 먹방 유튜버가 된 줄 알았어요! 맛있는 버거가 먹어도 먹어도 끝이 없어요! ㅎㅎ 행복한 경험입니다. 서귀포는 각종 볼거리들이 특히 더 많아 가족단위 여행객들이 많은 것 같아요. 어른 아이 모두에게 즐거움까지 선사해주는 황금빅버거! 꼭 드셔보시길 ><)/// [위치]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남원읍 516로 918 [문의] 064-733-6298 [영업] 매일 9:20~오후 9:00
#43. 모차르트의 고향 짤츠부르크 (오스트리아)
아침부터 분주하게 일어나서 가야할 곳이 있었다. 모차르트의 고향 짤츠부르크. 뮌헨에서는 당일치기로 많이 가는 여행지 중 하나다. 아침도 역시나 Kurt와 함께 역으로 나왔다. "짤츠 부르크 가기전에 아침식사나 하고 가자" 어제 뮌헨에 와서 제대로 된 맥주집을 가고 싶다고 해서 호프브로이를 그렇게 외쳐댔는데 그런곳은 관광객만 가는곳이라며 자신의 단골집에 데려다 준다고 했다. 그래서 간 곳은 "augustiner bierhalle" 아우구스티너 비어할레. 오래된 양조장에서 출발한 나름 역사와 전통이 깊은 곳. 내부의 인테리어도 심상치 않다. 까짓것 맥주가 맛나봐야 얼마나 맛있겠나 싶었는데, 세상에 맥주 뭘 시켰는지도 모르겠는데 엄청 맛있다. 맥주 한 모금이 들어가 혈류를 타니 아 이제 좀 독일에 온 것 같다. 안주는 부어스트. 뮌헨 소세지라고 불리우는 화이트 소시지다. "이건 우리 바이에른 사람만 먹는거야"라며 나름 이게 뮌헨의 자랑이라고 한다. 이 특제 소스는 찍어 먹어도 되고 안먹어도 된다. 나름 약재(?)가 느껴지는 소스다. 이렇게 소세지를 건져서 그냥 먹는게 아니라 겉의 하얀 껍질을 꼭 벗겨 먹어야 한다. 프레첼도 시켜먹는데 맥주 한 잔으로는 안되겠다. 이제 막 10시 밖에 되지 않았는데 이거 뭐 아침부터 낮술이람. 한 잔 더 시켜먹으니 세상을 다 가진 것 같다. 행복해. 이곳을 떠나오면서 사진 한 컷. 너무나 맛있는 뮌헨 최고의 맛집이라고 하겠다. (사실 뮌헨 맛집을 굳이 찾아 다니지도 않았지만서도) 짤츠부르크로 가기전 Kurt가 중앙역까지 데려다줬다. 덕분에 짤츠부르크도 바이에른 티켓으로 갈 수 있다는 것도 알았다. 이래저래 유용한 바이에른 티켓. 나처럼 유레일패스를 끊지 않은 사람에게는 매우 유용한 티켓인 것 같다. 자 이제 짤쯔부르크 호프반호프로 간다. 지나가면서 보는 독일 풍경도 멋지고, 한시간 반쯤 열심히 차창밖을 즐기다보면 도착하는 짤츠부르크 역. 역근처 마트에서 과자랑 이것저것 먹거리를 샀다. 그리고 버스를 타고 관광 중심지인 미라벨 정원으로 출발. 미라벨 궁전은 1606년 볼프 디트리히 대주교가 사랑하는 여인 살로메를 위해 지었으며, 당시는 알트나우라고 불렀다. 후임자인 마르쿠스 시티쿠스 대주교가 지금의 이름으로 바꾼 곳. 정원의 조경이 정말 조화롭다. 정원에서 보이는 호엔짤츠부르크 성이 참 예쁜 곳이었다. 영화 사운드오브뮤직을 봤다면 이곳에서 부른 도레미송이 머리속에 스쳐지나갈 것 같다. 다소 흐린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예쁜 정원이었는데, 날씨가 더 좋아지면 벤치에 앉아 꽃구경 실컷 할 것 같다. 미라벨 정원에서 이 마카르트 다리를 건넌다. 마을의 사랑의 다리쯤 되는것인지 자물쇠가 많이 걸려 있어 아주 익숙한 풍경이다. 이곳을 지나면 구시가지로 들어가게 되는데, 떡하니 나를 이 하는 건 이 모차르트 생가. 하 드디어 보는구나 모차르트 생가. 모차르트가 작곡했던 음악들이 하나둘 머릿속에 스쳐지나간다. 구시가지에서 독특한 간판들로 유명한 바로 이 거리는 게이트라이데가세(Getreidegasse) 거리의 상점도 예쁘고 독특한 상점 팻말 보는 재미도 있는 곳이다. 물론 사람이 무척 북적이긴 하지만. 안으로 쭉 들어오면 모차르트 광장이 위치하고 있다. 광장중앙에는 모차르트 동상이 서있고 주변으로는 대주교 관저들이 위치해 있는 곳이다. 모든 길은 이렇게 광장으로 모두 이어져 있다. 어디로 가는지는 모를 말과 마차들. 아마도 성으로 가는 것 같다. 잘츠부르크에 왔으면 대성당도 지나칠 수 없다. 1779년부터 모차르트가 오르간을 연주했던 성당으로 유명하고, 모차르트가 세례를 받은 성당이란다. 특히 앞에 보이는 6,000개 파이프가 든 파이프 오르간은 유럽에서 가장 크다. 다시 거리로 돌아와 설렁설렁 가게들을 둘러본다. 재래시장 비슷한것도 섰는데, 이것저것 잘츠부르크의 특산품을 보는 재미라던지 활기가 넘치는 상인들을 보는 거라던지 참 좋다. 상인들을 보면 에너지를 얻어가는 느낌이다. 아까부터 조금 흐렸는데 슬슬 비가 온다. 비를 피하려고 간이 터널에 잠깐 들렀다가 한 조각을 보았다. 뭔가 멍해지면서 계속 보게되는 아름다운 조각. 어떤 사연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좋았다. 잘츠부르크 구경을 마치고 어딜갈까 고민이 된다. 할슈타트는 늦게 일어나는 바람에 아무래도 공친거 같고 뭔가 비슷하면서 아름다운 곳을 잠깐이라도 들르고 싶었다. 그러던 중 근처에 Konigsee라는 호수가 아름답다는 이야기를 트립어드바이저에서 발견했다. 일단 가는거야 싶어서 버스 정류장을 찾아 간다. 그곳을 가려면 좀 많이 돌아가야 하는데 일단 히틀러 별장으로 유명한 베르히테스가덴으로 가야한다. 중앙역에서 840번 버스를 타면 갈 수 있다. 오스트리아는 벌써부터 전기차가 상용화 되고 있다보다. 이곳저곳 인프라가 있는데 신기해서 찍어본다. 나름 전공이 기술경영이니까. 역에서 미리 샀던 과자. 프리미엄이라고 하는데 이거 엄청 맛있다. 꼭 사먹어 볼 것! 이거 사면서 쵸리조도 발견했는데 스페인 그리워서 하나 구매한 것은 안비밀! 이제 베르히테스가덴으로 간다. 바이에른 티켓을 샀더니 버스도 공짜로 탈 수 있어서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