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perboy
50,000+ Views

세월호 2주기, 함께 추모 카드를 올려봅시다

2014년 4월 16일, 이 날은 아직도 많은 분들에게 잊을 수 없는 날로 남아있을 것입니다.
단원고 고등학생과 여러 승객들을 실은 세월호가 침몰했고, 총 300여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사망하거나 실종되었습니다. 2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어떤 표현으로도 이 비극이 준 충격과 슬픔은 제대로 표현할 수 없을 것입니다. 4월 16일과 세월호라는 단어를 마주하면, 먹먹함과 동시에 말이라는 것이 참으로 무용하다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우리는 계속 무언가 말하고 기억해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거짓말처럼 사람들을 삼킨 괴물 같은 배가 아직 바다 속에 잠들어 있습니다. 제대로 된 진상규명은 아직도 요원하구요. 유가족들의 슬픔 또한 여전합니다. 또한 이 사건을 목격한 우리도 있지요. 무엇보다 돌아오지 못한 300명이 있습니다. 그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차마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것을 계속 이야기해야 하지 않을까요.
그리하여 뉴스와 이슈 커뮤니티 여러분들에게 제안합니다.

1.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카드를 남겨주세요.

2. 추모와 함께 그 날의 기억, 감정을 남겨주세요.

3. 세월호와 관련하여 여러분이 희망하는 것 혹은 다짐을 남겨주세요.

감사합니다.
16 Comments
Suggested
Recent
세월호의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재발방지 유가족에대한 외면과 멸시 탄압을 자행한 국가의 사과가 이루어질때까지. 절대로 잊어서는 안됩니다.
절대 잊어서는 안되는 가장비극적인 사건이죠. 진상규명 철저하게 이루어져야합니다. 관련자들모두 속출해서 법의심판을 받길바래요!
꼭 진실이 밝혀져서 이제는 편안한 곳에서 미소지었으면 합니다 미안하다 애들아~ㅜㅜ
그때당시 안산이 직장이었던지라 현지 분위기 여전히 생생하지요 절때 잊지 않겠습니다
네. 그럴께요. 고맙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미국을 공포에 몰아넣은 가물치 ㄷㄷ
10월 초, 미국 조지아주 그위닛 카운티의 한 연못에서 가물치가 발견되자 주민들은 공포에 벌벌 떨고 있습니다. 현재 가물치는 미국의 토종 물고기를 전부 잡아먹으며 생태계에 심각한 위협을 끼치고 있습니다. 심지어 이번에 발견된 가물치는 본래 중국 양쯔강에서 서식하는 종으로 '육지 위에서도 며칠간 살아있을 정도'로 엄청난 생존력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조지아주의 야생동물자원부는 주민들에게 가물치를 발견할 경우 바로 잡아 죽일 것을 장려하고 있습니다. 야생동물자원부의 맷 토마스 씨는 낚시꾼들에게 협조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우리의 일차 방어선은 낚시꾼들입니다. 가물치들이 다른 곳으로 확산하지 않도록 낚시꾼들과 힘을 합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야생동물자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가물치를 발견하거나 잡았을 때의 대처법을 발표했으며,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 절대 방생하지 말 것 - 잡자마자 죽이고, 냉동시킬 것 - 가능하면 사진을 찍을 것 - 가물치가 발견된 위치(GPS 좌표)를 기록할 것 - 즉시 해당 지역의 야생동물자원부에 보고할 것 야생동물자원부는 이번 가물치가 특이한 호흡을 통해 육지에서도 며칠 동안 생존하는 물고기임을 강조하며, 일부 언론은 '가물치를 괴물'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가물치에 대한 두려움을 드러냈습니다. 한편, 야생동물자원부는 양쯔강에 있어야 할 '괴물 가물치'가 어떻게 조지아주까지 흘러들어왔는지 알 수 없다고 발표하며 미국 생태계 보호를 위해 절대 가물치를 호수나 강에 풀어놓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빙글 님들 저 진짜 하루 12시간 일 하며 꼬리스토리 동물뉴스 홈페이지 오픈했습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축하해쥬데오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