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cezzang75
50,000+ Views

멋있고 날씬해 보이는 코디법 글래머 헐리웃스타 4인에게 배워요~

헐리웃 스타들은 자신의 장점은 강조하고 자신의 매력을 부각시켜 보는 이로 하여금 멋있어 보인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죠. 사실 저는 우리 나라에 돌아와서 좀 놀란 것이 다들 너무 날씬하다 못해 마른 사람이 너무 많은 것이었어요. 다들 다이어트가 생활화 되어있고, 스키니한 몸매가 아름다움의 기준이 되고, 조금만 그 기준에서 넘어가면 뚱뚱하다, 못보겠다, 안쓰럽다로 가는 시선이 적응 안되더라구요. 예전에 제가 이십대 때에는 저도 날씬하다는 소리를 들었던 사람이에요. 그런데 삼십대 중반에 아이 둘을 낳고 보니, 살이 빠져도 왠지 건장한(?) 느낌이 들고, 부은건지 살이 찐건지 예전보다 거의 십킬로는 더 나가는 체격이 되었어요. 아이를 낳아도 마르고 날씬한 엄마들이 많으시지만 또 반면 저처럼 아이를 낳고 체형이 변하는 경우도 많이 있다고 생각해요. 저같은 분들 많이 계시죠? ^^;; 제가 헐리웃 스타들 중에 아이를 낳고, 또는 그 이전부터 체격이 좀 큰 분들이지만, 자신의 매력을 더 노출시켜 멋있어 보이는 스타 네 사람 얘기를 할려구요. (이미지출처:pinterest)

첫번째는 바로 비욘세에요. 비욘세는 풍성한 가슴과 허리선을 강조하는 스타일을 추구해요.

풍성한 가슴과 허리선을 강조해 몸매를 볼륨 있어 보이게 하는 것이 비욘세의 코디 노하우에요. 목선이 깊게 파인 네크라인의 A라인 원피스나 타이트한 티셔츠 또는 팬츠로 S라인이 돋보이는 스타일을 연출하구요. 굽이 높은 하이힐과 빅사이즈의 링 귀고리는 즐겨 하는 아이템에요.

두번째는 제니퍼 로페즈에요. 스키니 팬츠와 하이힐로 날씬하게 보이게 하는 스타일이죠.

백만불짜리 몸매라 불리는 제니퍼 로페즈는 허벅지가 좀 튼실해요. 그 우람한 허벅지를 커버하기 위해 몸매가 드러나는 의상에 하이힐을 매치해 키가 크고 날씬해 보이는 스타일을 자주 연출하죠. 상의는 길게 입어 허벅지를 가리거나 와이드 벨트로 날씬한 허리를 강조해 전체적으로 날씬하게 보이도록 하는 것이 또 제니퍼의 노하우이고, 얼굴이 작아 보이는 오버사이즈 선글라스나 팔목이 가늘어 보이는 여러 개의 뱅글도 즐겨 하는 아이템이에요.

세번째는 케이트 윈슬렛이에요. H라인 의상으로 몸매를 슬림하게~ 그렇게 보이게 하는 스타일이죠.

어깨가 넓고 허리가 굵은 체형의 케이트 윈슬렛. 어깨부터 일자로 뚝 떨어지는 H라인 의상으로 전체적으로 날씬해 보이는 스타일을 연출해요. 길이가 긴 턱시도 재킷으로 허벅지와 엉덩이를 커버하거나, 심플한 상의에 허벅지부터 발끝까지 일자로 떨어지는 스커트로 군살을 감추고 시선을 아래위로 분산시켜 날씬해 보이도록 코디를 해서 자주 스타일을 내요. 상·하의를 같은 톤으로 통일해 길어 보이게 하는 것이 날씬 코디법이구요. 뒷굽이 가늘고 긴 스틸레토 힐로 다리를 길어 보이게 하는 것을 좋아해요.

마지막으로 캐서린 제타존스에요. 원피스로 여성스러움 강조하고 몸매를 커버하는 스타일이에요.

키가 크고 덩치가 있는 캐서린 제타존슨은 여성스러운 스타일의 원피스로 굵은 허벅지나 큰 엉덩이를 커버해요. 몸매가 그대로 드러나는 무릎 길이의 원피스나, 목선이 깊게 파여 목이 길어 보이는 A라인 원피스는 캐서린이 자주 하는 스타일이죠. 블랙이나 그레이, 화이트 등 모노톤의 컬러를 선택해 심플하면서도 세련된 멋을 내구요. 발등이 많이 드러나는 샌들로 다리를 길어 보이게 하는 것도 캐서린의 스타일링 노하우에요.
이 네 사람을 보면 우리의 기준으로는 날씬하지도 마르지도 않아요. 사실 체격들이 좀 큰 편들이고, 허벅지도 굵은 스타일들이죠. 그렇지만, 자신 신체의 예쁜 부분을 강조하고 자신의 장점을 강조해 돋보이게 하여 누구보다 아름답고 멋있어 보이는 이들이에요. 우리 엄마들~^^ 우리가 가진 장점을 생각해 봐요. 라인이 이쁘다거나 다리가 이쁘다거나 아니면 몸매가 여성스럽다거나 가슴이 크다거나.. 나만의 특징이 있을 거에요. 그 중에 장점을 강조해 옷을 입어보세요. 내가 자신없는 부분에 눈이 가게 하는 것이 아닌 내 장점을 더 강조해 돋보이게 해서 누가봐도 멋있어 보이게 입어주세요. 그럼 되는거에요.^^ 날도 자꾸 따뜻해지고 옷도 얇아지고 이유없이 살이 포동포동 찌는 이 시기에 멋있어 보이는 사람으로 거듭나 보자구요~~^^
7 Comments
Suggested
Recent
@MadameAzhari ㅎㅎ 그런가요.^^;;;;
케이트 3번째 사진 엘리굴딩같네요
@nisannmore 그렇죠..^^?
원체 다들 몸매도 좋지만, 스타일 덕분에 더 매력이 사는 것 같아요 :)
@dbcks40 그렇죠? ^^ 멋있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모델들보다 더 모델같은 패션 디자이너들
1. 입생로랑 태초에 입생로랑이 있었다 내가 생로랑 쓰는거 입는거 둘 다 얹짢아할 상  1936년생 2.에디 슬리먼 그리고 이 브랜드 디자이너로 들어온게 에디 슬리먼   내가 매장 들어오면 이렇게 쳐다볼 상 어릴때부터 남자치고 너무 얇고 긴게 컴플렉스였어서 사회분위기를 바꾸고자 스키니패션을 창조했다는 그 분 기럭지.. 3. 톰포드 이 배우같은 사람은  톰 포드 실제로 모델 경력 있음 지금은 존나 꽃중년 4. 그렉로렌. 잡지 화보같은 이 사람은 랄프 로렌 조카 그렉 로렌 금수저에 능력도 쩌는데 잘생김 수트만 입을것같은데 존나 누더기같은 옷만 만듦 첫번째 사진에 소매도 존나 뜯겨있는데 얼굴만 보느라 눈치 챈 새람? 5.크리스토프 르메르. 크리스토프 르메르 유니클로 U, 르메르 디자이너이고 올해 54세 참고로 이 사람은 사라 린 트란이라는 연인/동업자가 있는데 둘 다 스타일이 엄청 좋고 커플이 그림같이 이쁨 6. 피비파일로 이 유명한 사진의 주인공은 전 셀린느 디자이너 피비 파일로 거의 요즘 여성 패션의 틀을 만든 사람 개 멋져 패션쇼보면 항상 운동화 신고나오는데도 존나 길쭉하고 마름 개멋있음 7.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이 사람은 요즘 핫한 디자이너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브랜드명은 자크뮈스  요즘 남성복+여성복 다 엄청난 영향을 주고있는  젊은 디자이너  이 사람은 매우 해맑음 해맑음 키즈모델이였는지 인스타에 어릴때 찍은 광고들 자주 올리는데 이때도 해맑음 해맑+관종임 인스타보면 맨날 장난치거나 웃고있음 8.니콜라스 게스키에르 ㅎ 또 내가 자기 제품 쓰는걸 경멸할것같은 불안한 예감이 드는 이 사람은 니콜라스 게스키에르 루이비통 여성디자이너, 전 발렌시아가 디자이너 이 사람도 레전드로 불리는 엄청난 재능충임 요즘 루이비통 컬렉션 반응이 잠잠한데 얼굴은 여전히 잘생김 9. 마크 제이콥스 포스 개쩌는 이 사람은 워낙 유명해서.. 마크 제이콥스  존나 레전드  사실 난 마크 제이콥스  꽃중년 모습보단 어릴때 머리길고 풋풋한 또라이같은 모습을 좋아함 개멋져... 이런 모습 내 취향이다.. 이 사람들 특징은 쇼 보면 다 자기같이 생긴 모델들 데려다 씀 (ㅊㅊ - 더쿠) https://theqoo.net/index.php?mid=square&filter_mode=normal&page=4&document_srl=1280936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