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east
5,000+ Views

'피리부는 사나이' 정해나, 유준상 의심 시작… "잡히면 다행일까요?"

'피리부는 사나이'에서는 정해나가 유준상을 의심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유준상이 주변 사람들에게 의심을 받기 시작하며 극의 긴장감이 더해지고 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N '피리부는 사나이'(연출 김홍선·극본 류용재)에서는 윤보람(정해나 분) 기자가 윤희성(유준상 분) 앞에서 정수경(이신성 분)의 이야기를 꺼냈다.
이날 방송에서 정해나는 생방송이 끝난 뒤 스튜디오 밖으로 나오는 유준상을 말로 붙잡았다. 정해나는 "이야기 들으셨냐"고 말하며 취재 나간 사람들에게서 전해진 이신성 소식을 알렸다. 정해나는 "누군가 이신성 목에 현상금을 걸었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하며 유준상을 흔들리게 했다.
유준상은 흔들리는 표정을 애써 감추기 위해 노력했다. 정해나는 그런 유준상을 보며 이상하고 의심 간다는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정해나는 다시 한 번 "그렇게라도 잡히면 다행인 걸까요?"라고 물으며 입을 열었다.
그러나 유준상은 특별한 말을 하지 않고 곧바로 밖으로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유준상은 서건일(전국환 분) 회장의 처남 강홍석(박성근 분) 전무에게 전화를 걸어 이들의 동태를 살폈다. 유준상은 전국환이 정수경(이신성 분)의 목숨을 노리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며 그의 병실을 찾았다.
'피리부는 사나이'의 유준상을 의심하는 주변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가장 가까운 후배 기자 정해나가 유준상을 향한 의심의 눈빛을 거두지 못하며 긴장감이 더해지고 있다.
[스포츠Q(큐) 이은혜 기자]
Comment
Suggested
Recent
첨엔 잼있게 봤는데 극전개가 점점 넘 어두워지니까 보기 거북스러워... 이게 현실이라는 게 더 짜증나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보름, 맛좀보실래요 캐스팅…당찬 매력 발산
배우 한보름이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28일 한보름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한보름이 SBS 새 일일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극본 김도현, 연출 박경렬)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맛 좀 보실래요?’는 현실적인 인물들이 만들어가는 이야기로 내 이야기 같고, 내 가족의 이야기 같은 유쾌 발랄 가족 통속극. 한보름은 극 중 정준후의 이복 여동생 정주리를 연기한다. 정주리는 부모님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자란 늦둥이 막내딸로 하고 싶은 것, 갖고 싶은 것은 다 갖고 마는 철부지 공주 캐릭터. 빼어난 외모와 몸매로 남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가 하면, 첫눈에 반한 남자의 마음을 얻을 때까지 적극적으로 대시하는 당돌함까지 지닌 인물로 드라마를 흥미진진하게 이끌어갈 예정이다. 한보름은 이번 드라마에서 이태란, 류진, 심지호 등과 호흡을 맞추며 팔색조 매력을 발산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 관계자는 “한보름은 안정적인 연기력은 물론이고 눈에 띄는 미모와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 배우”라면서 “극 중 정주리가 가진 당돌하고 당찬 매력을 통통 튀는 연기로 잘 표현해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맛 좀 보실래요’는 ‘사랑은 방울방울’ 바통을 이어받아 오는 5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SBS funE 손재은 기자] 기사 원문: http://entertain.naver.com/read?oid=416&aid=0000202105
'리얼' 김수현, 빛나는 #1인多역 #연기천재
김수현이 영화 ‘리얼'(감독 이사랑)을 통해 1인 다역으로 돌아와 ‘믿고 보는 배우’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카지노를 둘러싼 두 남자의 거대한 비밀과 음모를 그린 액션 느와르 ‘리얼’로 돌아온 김수현이 데뷔 이래 보여준 적 없는 강렬한 1인 다역 연기로 스크린을 장악했다. 김수현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자마자 잠을 이루지 못했을 정도로 강렬했다. 어떻게 소화해야 할지 많은 고민이 있었지만 강렬함에 이끌려 도전해보게 되었다”라며 그가 느낀 감정을 고스란히 스크린 속에 담아냈음을 밝혔었다. 김수현이 극중 맡은 역할은 모두 얼굴과 이름이 똑같은 장태영이라는 인물이다. 김수현은 해리성 정신장애를 겪고 있는 장태영 캐릭터를 통해 ‘시에스타’ 카지노 조직의 보스와 수년간 마약의 유통경로를 취재해왔던 프리랜서 르포 작가, ‘시에스타’ 카지노에 거액의 투자를 약속하며 나타난 의문의 투자자까지 3명의 장태영을 완벽히 소화했다. 그는 말투, 행동 하나하나까지 다르게 표현하며 1인 다역을 연기했는데, 카지노 조직의 보스 장태영으로는 거침없는 말투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드러내고자 했다면 르포 작가 장태영을 연기할 땐 매사에 침착한 행동으로 차분한 모습을 그려냈으며 의문의 투자자 장태영의 차별점을 위해선 여성스럽고 부드러운 목소리와 섬세한 손동작으로 디테일을 살렸다. 김수현은 “캐릭터의 차이점들을 표현하기 위해서 가장 신경 썼던 부분은 인물들이 가진 태도였다. 태도가 다름에서 오는 제스처라든지 눈빛을 통해 각각의 캐릭터가 전부 다르게 보일 수 있도록 표현했다”라며 1인 다역 연기를 위해 기울인 노력을 전했다. [텐아시아 조현주 기자] 기사 원문: http://entertain.naver.com/read?oid=312&aid=0000268345
손현주, 모스크바 국제 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손현주가 세계 4대 영화제로 꼽히는 모스크바 국제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손현주는 지난 29일 밤(러시아 현지시간) ‘로시야’ 극장에서 개최된 제39회 모스크바 국제 영화제 폐막식에서 영화 ‘보통사람’으로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영화 ‘보통사람’ 역시 아시아 영화를 대상으로 심사하는 넷팩(NETPAC)상까지 수상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모스크바 국제 영화제는 칸, 베를린, 베니스와 더불어 세계 4대 국제 영화제로 꼽히는 동유럽 최대 영화제다. 지금까지 모스크바 영화제에서 한국 배우가 주연상을 받은 것은 지난 1989년 '아제아제 바라아제'로 강수연이 여우주연상을, 1993년 '살어리랏다'로 이덕화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이후 세 번째다.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 촬영 중에 수상 소식을 전해 들은 손현주는 30일 오전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큰 상을 받게 돼 영광이다. 수상 소식을 전해 듣고는 마음이 먹먹했다. '보통사람'을 함께 한 김봉한 감독,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지난 3월 개봉한 영화 ‘보통사람’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손현주는 영화 ‘보통사람’에서 강력계 형사 강성진 역을 맡아 직업적으로 가진 신념과 물질의 풍요 사이에서 갈등하며 가슴 절절한 부성애로 눈물샘을 자극했다. 한편, 손현주는 tvN 7월 방송 예정인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 촬영에 한창이다. [MBN 온라인이슈팀] 기사 원문: http://entertain.naver.com/read?oid=057&aid=0001142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