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ungsoomin
10,000+ Views

중학생 5명, 13살 여학생 술 먹여 집단 성폭행

안녕하세요. 집에서 뉴스를 보는데 너무나도 충격적인 뉴스가 나와서 빙글러분들께 알립니다. 저와 나이가 같은 여학생이 성폭행을 당했다는 사건입니다. 그 얘는 얼마나 무섭고 두려웠을까요.. 내용 올립니다.
부천원미경찰서는 평소 알고 지내던 C양(13)을 고시원으로 불러 술을 마시게 한 후 집단 성폭행 한 A군(15)등 5명을 특수준강간혐의로 구속하고 B군(15)을 특수준강제추행으로 불구속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오늘이네요..)
경찰에 따르면 A군 등 다섯명은 지난달 5일 오후 부천시의 한 고시원에서 술을 마셔 취한 중학교 1학년 C양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군은 C양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군은 "친구 생일에 함께 파티하자"며 C양을 자신이 거주하는 고시원으로 불러 술을 마시게 한 뒤, 만취한 C양을 번갈아 가며 (입에 담기도 싫네요..) 성폭행을 한 것으로 들어났다.
이 같은 사실은 C양의 아버지가 사건이 발생 한 날, 딸이 늦은 시간까지 집에 들어오지 않자 경찰에 실종신고를 해 드러났다. 경찰은 당시 고시원에서 피임도구 등을 발견하고 수사 끝에 이들의 범행을 밝혀 냈다.
정말 그 얘는.... 후.... 정말 속상하고 제 나이때이기 때문에 더 와닿네요.. 정말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하는 마음입니다.제발..간절히 바랍니다..어떻게 인간이란 탈을 쓰고 그딴 짓을 할 수가 있을까요..ㅠ 출처는 네이버 뉴스1입니다.
23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런놈들은 청소년인걸 감안 하지 않아야 되요 그걸 감안함다면 부모가 벌을 받던지 무슨 수를 써야되요 완전 악질이네요
평생 썩을넘들..
이런 인간들이 정말 죽일 놈들이지.
어서 가해자들이 마땅한 벌을 받고 더이상 이슈가 되지 않았으면 하네요. 제발 피해자에게 화살이 돌아가지 않기를
처벌 강화가 답이네요~ 그것도 아주 씨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반려견을 버릴 수밖에 없었던 정당한 이유
미국 동물 학대방지 협회에 따르면, 미국에서만 유기되는 개의 수는 1년에 약 330만 마리이며 그중 67만 마리가 안락사 됩니다. 이 수치를 보고 충격받은 한 프로야구 선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람들에게 일침을 날렸고, 그가 올린 게시물은 43만 회의 좋아요를 받으며 반려인들의 큰 공감을 얻고 있습니다. 일침을 날린 사람은 바로 프로 야구 선수 오스틴 콘웨이 씨입니다. "저는 오랫동안 페이스북에서 '반려견과 어쩔 수 없이 이별할 수밖에 없었던 수많은 사례'를 많이 접해왔어요. 마음대로 안 되는 소음 문제와 대소변 훈련 그리고 집주인이 동물을 허락하지 않아서 등등." "사람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말합니다. 정말 무슨 짓을 해도 해결할 수 없는 문제처럼 보입니다. 그런데 그건 반려견을 포기해야 하는 이유가 아니라, 반려견을 입양하기 전에 미리 해결하고 알아봤어야 할 문제입니다." "사실, 위 문제들은 저 또한 아무런 준비 없이 스텔라를 입양하며 직접 겪었던 어려움입니다. 그리고 제가 저질렀던 바보 같은 실수를 많은 사람들이 반복해서 저지르고 있고, 그로 인해 수백만 마리가 버려지고 안락사 된다는 것에 화가 납니다."  "반려동물을 어쩔 수 없이 포기해야 했다고요? 아니요. 우리는 반려동물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환경임에도 책임감 없이 입양한 겁니다."  오스틴 콘웨이 씨도 스텔라를 입양한 이후 비슷한 문제를 겪었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를 키울 수 있는 집을 한참 동안 알아보아야 했습니다. 개를 키울 수 있는 집을 구하더라도, 스텔라의 품종인 저먼 셰퍼드를 허용하지 않는 집주인이 많아 또다시 한참을 알아봐야 했습니다. "반려동물을 입양 시 일어나는 문제점을 미리 해결하세요. 그러고 나서 입양하는 게 순서입니다. 만약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입양하지 않는 게 맞습니다." 우리나라는 빠르게 반려인의 인구가 늘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유기동물의 숫자도 그만큼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경제 신문이나 전문가 등은 반려동물 산업의 증가와 긍정적 경제 효과에 대해서만 다룰 뿐 누구도 유기동물 증가라는 부작용에 대해선 동등한 비중으로 다루고 있지 않습니다. 우리나라가 1,000만 반려인 시대가 된 주된 원인 중 하나가 바로 자취생(1인 가구)의 증가입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반려동물 파양의 주된 이유 또한 '혼자 감당하기 힘들어서'입니다. 즉, 같은 이유로 입양되고, 같은 이유로 버려지고 있다는 것이죠. 반려동물에 대한 무지와 생명에 대한 인식과 책임감 부족 그리고 충동적인 입양으로 인해 벌어지는 안타까운 비극입니다.  반려동물을 입양한다는 것은 '귀여운 동물을 입양'하는 데에서 끝나지 않습니다. 살아있는 생명이 눈을 감는 날까지 15년이란 시간을 끝까지 책임지는 것을 의미합니다. 오스틴 콘웨이 씨의 일침을 우리 스스로 되돌아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