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suh63
5,000+ Views

주말 tv영화: 그레고리 팩 vs 톰 크루즈 '매력 대결'

그레고리 팩 vs 톰 크루즈 '매력 대결' [ebs 주말 TV 영화] - 22일 금요일 밤 11시35분 고전영화극장에서 감상할 작품은 아라베스크(Arabesque, 1966, 감독: 스탠리 도넌). 그레고리 펙, 소피아 로렌 출연. 영화 아라베스크는 적인지 동지인지 알 수 없는 두 남녀가 하나의 사건을 해결해가는 스릴러 영화입니다. 그러나 미국 신사, 그레고리 펙과 즐거운 뮤지컬 영화의 대가, 스탠리 도넌 감독의 작품답게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경쾌한 오락 영화입니다. 건장한 체구에 부드러운 미소를 가진 배우, 그레고리 펙. 아마도 그처럼 핸섬이란 수식어가 잘 어울리는 사람도 없을 것입니다. 1916년에 태어난 그레고리 펙은 연령대로만 따지자면 1901년생인 게리 쿠퍼와 1925년생인 록 허드슨과의 중간입니다. 세 사람은 모두 190cm가 넘는 큰 키에 짙은 갈색 머리, 넓은 이마와 짙은 눈썹을 가진 할리우드의 대표 미남들이지만 게리 쿠퍼는 서부 개척시대의 영웅, 그레고리 펙은 미국의 신사, 록 허드슨은 세련된 매력남으로 각자 다른 매력을 어필한 배우들이었지요. 특히 그레고리 펙은 앵무새 죽이기의 핀치 변호사처럼 지성과 높은 도덕성을 갖춘 캐릭터에서 그 매력을 백분 발휘했는데 실제로도 그는 UC 버클리 의대를 중퇴한 엘리트였습니다. 백경이나 나바론 요새에서는 남성미가 넘치는 역할을, 로마의 휴일에서는 여심을 녹이는 미소를 앞세워 전형적인 로맨틱 영화의 남자 주인공 역할을 소화해냈습니다. 이 영화 아라베스크에서의 그레고리 펙은 지적인 학자지만 큰 체구에 어울리지 않게 약간 가볍고 촐싹대며 여자에게 몇 번이나 속아 넘어가는 폴록을 연기합니다. 늘 멋있고 완벽한 남자를 연기하던 그에게 익숙한 관객에게는 매우 신선한 만남이 될 것입니다. 또한 계속 그레고리 펙을 속이는 소피아 로렌의 미모는 황홀하기 그지없으며 특히 근위병에게 윙크하는 장면에서의 사랑스러움은 상큼한 오렌지를 연상케 합니다. - 23일 토요일 밤 11시45분 세계의 명화가 선택한 작품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클레어 데인즈 주연의 로미오와 줄리엣(William Shakespears Romeo + Juliet, 1996, 감독: 바즈 루어만)입니다.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꿈꾸는 두 원수 집안 남녀의 애절하고 비극적이며, 운명적인 사랑을 신세대 버전으로 각색한 현대판 로미오와 줄리엣입니다. 셰익스피어의 고전을 현대식으로 재해석한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은 멕시코시티에서 촬영됐고, 베라크루즈 해변이 베로나의 해변으로 탈바꿈됐습니다. 고대의 유적지와 유명한 건축물, 기이하고 신비한 조각상들이 현대적인 건축물과 조화를 이루는 멕시코시티는 로미오와 줄리엣의 현대판 버전에 완벽한 배경이었습니다. 바즈 루어만 감독은 셰익스피어의 비극을 자신만의 독특하고 현대적인 감각으로 승화시켜 전 세계 영화팬에게 영화를 보는 즐거움을 안겨주었습니다. 1968년 프랑코 제페렐리 감독, 올리비아 핫세-레너드 위팅 주연의 로미오와 줄리엣과 비교해 보시는 것도 색다른 재미가 될 것입니다. - 24일 일요일 오후 2시15분 일요시네마 시간에는 탑 건(Top Gun, 1987, 감독ㅋ: 토니 스콧)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톰 크루즈, 켈리 맥길리스, 발 킬머, 톰 스커릿 등 출연. 최고의 기량을 자랑하는 해군 전투기 조종사들만 모인 탑 건에서 젊은이들의 우정과 사랑이 펼쳐집니다. 혈기 넘치며 자신이 최고인 줄 아는 젊은 해군들이 한데 부대껴 지내면서 서로를 인정하고 유대감을 느끼게 되는 과정을 매우 흥미롭게 그리고 있습니다. 톰 크루즈를 스타덤에 올려준 영화로 지금과 마찬가지로 매력적이지만 앳된 그의 모습을 볼 수 있지요. 뿐만 아니라 배우 발 킬머가 매버릭의 강력한 라이벌인 아이스맨으로 출연하며, 맥 라이언과 팀 로빈스도 조연으로 잠시 등장합니다. 거의 30년이 지난 후에 봐도 촌스럽거나 어색하지 않은 전투기 비행 장면은 보는 이의 가슴을 짜릿하게 만듭니다. - 24일 일요일 밤 11시 한국영화특선에선 19070년대 인기 하이틴 영화 고교명랑교실(1978, 감독: 김응천)을 방송합니다. 이승현, 이동진, 이옥미, 임예진 등 출연. 1970년대 국가 시책을 따르는 새마을 영화는 청소년들을 사로잡지 못했고, 작품성 높은 문예영화는 대중적이지 못했습니다. 이른바 호스티스 영화로 지칭되기도 하는 영자의 전성시대나 별들의 고향 같은 성인영화가 인기를 끌기도 했지만, 청소년들에게는 금지된 영역이었습니다. 물론 할리우드 키드들은 다 보셨겠지만. ㅋㅋ 그런 와중에 밝은 10대 영화의 등장은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고, 하이틴 스타들이 탄생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영화 속에는 얄개 시리즈의 대명사 이승현이 주인공으로 등장합니다. 그리고 당대 최고의 하이틴 스타 중 한 명이었던 임예진이 이동진의 시골 약혼녀로 잠깐 등장해 즐거움을 줍니다. 당시 임예진은 지금의 아이유, 설현, 수지 급의 인기를 누렸습니다. 남학생들과 여학생들이 빵집에서 단체로 만나는 미팅 장면, 당시 학생들의 유머, 팝송을 개사해서 부르는 모습 등은 1970년대 학창시절을 떠올리게 합니다. 배경음악으로는 서수남 하청일이 부르는 주제곡, 당시 인기 있었던 산울림, 현이와 덕이의 노래가 사용되었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당신이 놓친 영화 속 숨겨진 장면과 의미들 2
1.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 유태인을 숨기고 있는 농장을 찾아온 한스 란다 대령 집을 수색하기도전 농장주인의 딸의 손을 잡는듯 자연스럽게 맥박부터 채크하는 노련미 2. 다크나이트 투페이스는 어떻게 아무도 눈치채지 못한체 말로니의 리무진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었나? 의 해답 3. 장고 분노의 추적자 닥터 슐츠는 극중 극성프랑스빠돌이 캘빈 캔디 (디카프리오역)의 비위를 맟춰주기위해 내내 그를 무슈 캔디 라고 부르지만 마지막까지 찌질함을 버리지 않는 그의 추태를 보고 결심한듯 미스터 캔디라고 호칭을 바꿈 4. 드래곤 길들이기 자신의 꼬리를 물려고 발버둥 치는 투스리스는 드림워크 에니메이터가 자기 때껄룩 꼬리에 테이프 붙여둔걸 모델로 작업함 5. 컨택트 (2016) 외계인의 우주선에 처음 진입하는 과학자의 팔뚝에 매달린 스마트폰? 같은 장비가 무중력상태에 진입하자 센서가 오작동하면서 화면이 자꾸 변환되는 연출 6.스파이더맨 홈커밍 거미손 접착력 때문에 바닥 타일이 뽑히는걸 볼수있음 7. 인셉션 초반 잠입씬에서 조용한 암살을 위해 탄피가 바닥에 떨어지기전 잡아내는 코브 8.주토피아 극중 닉이 한번이라도 채포된적이 있습니까 라는 문항에 예라고 채크했다가 지우고 다시 노 채크함 9. 쥬라기월드 93년에 생긴 영광의 상처 15년에 개봉한 쥬라기월드에서도 확인 가능 10. 어밴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사무엘 잭슨이 성경중 에제키엘서를 읇어주기 시작하니까 잭슨과 오랫동안 일해온 라볼타는 벌써 이때부터 눈치채고 총을 몰래 장전함 12. 토이스토리 사무엘 잭슨이 성경중 에제키엘서를 읇어주기 시작하니까 잭슨과 오랫동안 일해온 라볼타는 벌써 이때부터 눈치채고 총을 몰래 장전함 12. 토이스토리 많은 꼬맹이들에게 트라우마를 남긴 시드의 집 카페트는 쿠브릭의 공포영화 샤이닝 호텔바닥의 카페트 패턴과 동일 13. x맨 시리즈 시리즈내내 찰스와 에릭이 채스를 두는 장면이 자주 나오는데 일반인과의 공존을 노리는 프로패서x는 폰(평범한다수)을 중심으로 체스를 두지만 돌연변이만이 미래라 믿는 매그니토는 퀸,비숍,나이트등(소수엘리트)를 중심으로 체스를 둔다 14. 베이비 드라이버 베이비가 처음으로 데보라를 보는 장면 15. 인터스텔라 옥수수빼고는 아무것도 자랄수없는 환경이 되버린 지구 영화내내 나오는 음식은 옥수수로 만들수있는 음식들뿐이다 (챠우더,옥수수빵,옥수수시럽,팬케잌) 출처 심어두는 감독도 찾아내는 관객도 대단합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