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기른정, 낳은정 어떤게 더 진할까요
저는 어릴때 부모님을 잃어버리고 보육원에서 자랐습니다. 서른이 넘는 지금까지 살아온 인생을 말하자면 눈물없이는 말할수 없을만큼 괴롭고 힘든 나날의 연속이였죠. 그리고 한참 뒤 제 진짜 부모님을 찾았을땐 딸이 하나 있으시더군요. 저를 잃어버리고 너무 괴로워서 저보다 한살 어린 저와 비슷한 또래의 여자아이를 입양해서 지금껏 키우셨다고 해요. 그 분은 입양된 덕에 부유한 부모님 밑에서 좋은 대학도 나오고 손에 물 한방울 안묻히고 공주님같은 인생을 살았고 좋은 분 만나 결혼 해서 지금은 사모님 소리 듣고 살고 있어요. 그분은 저의 존재를 달가워하지 않는 듯 했고 묘하게 저를 무시하는 발언들을 서슴치 않으셨어요. 부모님께서는 그러지말라며 혼내기도 하셨지만 결국은 그분도 딸 아닙니까. 그분한테 져주시더군요. 저는 못배웠으니 당연히 그분보다 모든면에서 떨어지고 그분 역시 그리 생각해서인지 부모님 앞에서만 저를 언니라고 부르네요. 부모님은 그동안 못해준걸 다 해주고싶다 하시면서도 그분과 저를 동등한 딸로 생각하진 않으시는거 같아요. 기른정이 참 무섭죠. 그분은 저에게 해주는 모든것을 아까워하고 오히려 피섞인 친딸인 제가 그분의 눈치를 봐야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계속 되고 있네요. 자리를 뺏긴건 내 쪽인데 왜 그분이 불쾌해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무조건 피섞인 내새끼가 최고라는 말도 시간 제한이 있나봅니다. 삼십여년을 길렀으면 피섞인 친딸보다도 더 위에 서는건가봅니다. 너무 늦게 만난 탓이겠죠. 부모님이 그분을 진심으로 아끼고 사랑한다는게 느껴져서 또 제가 이방인이 된거 같아서 슬픕니다. 인생이 참 씁니다. 저는 제 인생을 도둑맞은 기분이 드는데 그분 또한 그런 마음일까요. 만약 부모님이 저를 잃어버리지 않았다면 고등학교도 진학하고 대학도 좋은곳에 들어갔겠죠 저도. 중학교땐 전교권에서 놀았고 선생님들도 제 재능을 많이 아쉬워하셨으니 제대로 지원받고 컸다면 저도 그분처럼 혹은 그분보다 더 잘될수 있었을텐데 그런 생각이 자꾸만 드네요 부질없고 소용없다는걸 알면서도요. 앞으로 제가 어떻게 살아가면 좋겠습니까. 어디서부터 제 인생을 다시 손봐야할까요. 어떻게 하면 이 원통하면서 허망한 감정이 사라질까요. 출처 : 네이트판 저는 기른정이다 생각했는데 본문보니까 낳은정이 더 클듯.. 애초에 입양도 친딸 잃어버려서 그 아픔때문에 입양한 걸 보니 입양딸 키우면서 엄청 사무치고 계속 생각났을 것 같네요...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둘레 살갗 엉기다 대롱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둘레 살갗 엉기다 대롱 오늘은 4285해(1952년) 펴낸 ‘과학공부 5-2’의 75쪽부터 76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75쪽 첫째 줄에 ‘그 둘레에서 열을 빼앗아 간다.’가 있습니다. 여기서 나온 ‘둘레’는 다른 책이나 요즘 배움책에서 ‘주변’으로 쓰는 것입니다. 앞으로 ‘주변’을 써야 할 때 ‘둘레’를 떠올려 쓰면 될 것입니다. 그 뒤에 있는 ‘빼앗아 간다’에서 ‘빼앗다’는 말도 다른 책에서나 글에서 ‘수탈하다’, ‘탈취하다’는 어려운 말을 쓰기도 하는데 ‘빼앗다’는 말이 어린 아이들에게는 훨씬 쉬운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셋째 줄에 있는 ‘살갗’은 앞서 나온 적이 있지만 오래 되어서 못 본 분들도 계시지 싶습니다. 이 말은 우리가 흔히 쓰는 ‘피부(皮膚)’를 가리키는 토박이말입니다. 이처럼 옛날 배움책에서 ‘피부’가 아닌 ‘살갗’을 썼었기 때문에 다시 ‘살갗’으로 바꿀 수도 있을 것입니다. 우리 아이들은 ‘살갗’부터 배우고 난 뒤 ‘피부(皮膚)’도 알고 ‘스킨(skin)’도 알 수 있도록 가르치는 게 옳다고 생각합니다. 다섯째 줄부터 일곱째 줄에 걸쳐 나온 “여름 더울 때에 마당에 물을 뿌리면 시원하게 되는 것은 무슨 까닭인가?”는 모두 토박이말로 되어 있어서 더 반가웠습니다. 그리고 넷째 줄에도 나온 ‘까닭’이라는 말도 요즘에 많이 쓰는 ‘이유’를 갈음해 쓸 수 있는 말입니다. 이런 것부터 하나하나 쉽게 바꿀 수 있는 말부터 바꾸어 간다면 좀 더 쉬운 배움책이 될 거라 믿습니다. 아홉째 줄에 ‘차게 하면 어떻게 될까?’에서 ‘차게 하면’과 맞서는 말로 여덟째 줄에 ‘열하면’이 나옵니다. 그런데 ‘열(熱)하면’ 보다 ‘덥게 하면’으로 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왜냐하면 ‘차다’의 맞서는 말이 ‘덥다’이기 때문입니다. 말집(사전)에도 ‘차다’를 ‘몸에 닿은 물체나 대기의 온도가 낮다’라고 풀이를 하고 있고 ‘덥다’를 ‘대기의 온도가 높다’로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 밑에서 셋째 줄부터 나오는 “또 잘 끓인 곰국이 식으면, 국 위에 기름이 엉기는 것을 볼 수 있다.”는 월도 모두 토박이말로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엉기다’는 말이 있는데 요즘 배움책이나 다른 책에서 ‘응고하다 또는 응고되다’는 말을 많이 쓰기 때문에 오히려 낯설게 보였을 수도 있습니다. ‘응고하다’는 말이 익어서 ‘엉기다’는 말이 생각나지 않아서 못 쓸 수도 있는데 이런 말을 쓴 옛날 배움책을 볼 수 있어서 참 좋습니다. 76쪽에도 엉기다가 되풀이해서 나오고 여섯째 줄과 일곱째 줄에 있는 “온도가 올라가면 물이 어떻게 되는가?”도 ‘온도’를 빼면 모두 토박이말로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온도가 올라가면’처럼 ‘상승하면’이 아닌 쉬운 말을 썼습니다. 아홉째 줄에 있는 ‘대롱’은 요즘 흔히 쓰는 ‘관’을 갈음해 쓴 말이라서 더 반가웠습니다. 이런 것을 보더라도 ‘관(管)’이 들어간 말은 모두 ‘대롱’으로 갈음해 쓸 수 있을 것입니다. 뒤에 나온 ‘끼운 마개를 굳게 하여’도 쉬운 토박이말이라서 좋았습니다. 이처럼 쉬운 말과 토박이말을 잘 살려 쓴 옛날 배움책을 보시고 요즘 배움책도 좀 쉬운 말로 바꿀 수 있도록 힘과 슬기를 보태주시기 바랍니다. 4354해 들겨울달 서른날 두날(2021년 11월 30일 화요일) 바람 바람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쉬운배움책 #교과서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둘레 #살갗 #엉기다 #대롱 *이 글은 경남신문에도 보냈습니다.
서울 아이들과 가볼만한곳 서울상상나라 체험 전시
#서울아이와가볼만한곳 #서울아이랑가볼만한곳 #서울아이들과가볼만한곳 #서울상상나라 #어린이가볼만한곳 #어린이체험전시 #서울상상나라예약 #서울상상나라주차 어린 아이들과 최근에 다녀온 곳이 어딘가요?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서울 상상나라 상세 정보 안내를 볼 수 있습니다. * * 강남 코엑스 아쿠아리움 가족여행지 추천합니다.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11월의 마무리를 앞두고 너무 긴장했는지 몸이 안 따라줄 정도로 약간 처졌네요. 오전에 일찍일어났다가 다시 두시간 정도 자고일어났더니 컨디션이 회복되었네요. 11월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내일 충남 보령을 향합니다. 보령해저터널이 내일 개통식을 한 뒤에 12월 1일 부터 일반인들도 이용할 수 있는데요. 그 현장에 좀 일찍 가보려 다녀올 계획입니다. 오늘 소개할 곳은 아이들이 있는 가족이라면 누구나 다녀오고 싶은 곳인 서울 어린이 대공원 앞의 서울 상상나라입니다. 예약으로만 진행되는 곳이라 선 예약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만큼 다양한 프로그램이 있어 어린이와 아이들에게 꿈과 모험을 체험할 수 있는 곳입니다. 저는 매번 갈때마다 아이가 없어서 들어갈 수가 없었어요. 늘 문턱에서만 안내만 받고 왔는데요. 저는 못 들어가지만 자녀들, 아이들,손자.손녀들과 다녀올 수 있는 분들께 정보를 알려드리고자 소개합니다. 서울상상나라 영업시간: 10시 - 오후 6시 (입장마감 : 오후 5시) 휴무일: 매주 월요일, 1월1일, 설/추석 연휴, 보수기간 예약은 홈페이지에서 요금 36개월 이상:4,000원 20명 이상 단체: 3,000원 #서울아이와함께가볼만한곳 #서울상상나라 #서울아이랑갈만한곳 #서울아이랑가볼만한곳 #어린이체험 #서울어린이가볼만한곳 #서울상상나라예약 #서울상상나라주차 #서울상상나라주차장 #아이들과가볼만한곳 #아이랑가볼만한곳 #아이랑갈만한곳 #아이와가볼만한곳 #어린이전시 #체험여행 #상상나라주차요금 #상상나라예약 #서울여행 #서울가족나들이 #가족체험 #서울체험 #서울가족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