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bstory
50,000+ Views

출소한 동창 마중나간 판사 친구 "잘 살아보자"

지난해 미국 마이애미주 데이트 카운티 법정에서 절도 혐의로 기소된 미국의 40대 남성이 판사 얼굴을 확인하고 울음을 터뜨렸던 사건 기억하시나요?
당시 절도 혐의로 기소된 아서 범죄자 부스(49)는 사건을 맡은 민디 글레이저(49) 판사가 동창인걸 알게 된 후 엎드려 통곡하고 말았죠.
미국 CBS 보도에 따르면 ‘피고인’이 아닌 ‘동창’ 부스를 기다렸던 글레이저는 출소한 친구를 따뜻하게 안아줬습니다. 그리고 부스에게 “이제 가족들 잘 돌보고, 직업도 가지도록 노력해봐. 누군가를 위해 좋은 일도 할 수 있을거야”라며 진심이 담긴 조언도 잊지 않았습니다.
글레이저와 부스는 30년 전 노틸러스 중학교의 같은 반 친구였습니다. 중학교 시절 부스는 공부도 꽤 잘하는 학생이었습니다. 하지만 고등학교 시절 도박과 마약에 손을 대기 시작하면서 교도소를 들락거렸습니다.
그리고 이 둘은 지난해 6월 30일 미국 마이애미주 데이드 카운티 법정에서 재회했습니다. 판사와 피고인으로 말이죠. 당시 재판관석에 앉아있던 글레이저는 중학교 동창생 부스를 한눈에 알아봤습니다. 그리고 부스에게 “혹시 노틸러스 중학교에 다녔느냐”고 질문했습니다.
글레이저를 알아본 부스는 “세상에 이럴 수가”라는 말을 반복하며 엎드려 눈물을 쏟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글레이저는 “어떻게 지냈는지 궁금했다. 하지만 부스에게 적용된 혐의 내용은 중학교 시절 내가 갖고 있던 기억과 너무 다르다”면서 “그는 반에서 가장 친절한 소년이었고 또래의 귀감이었다. 나는 그와 함께 풋볼을 하며 놀곤 했다”고 회상했습니다.
판사와 피고인으로 재회한 상황에서 글레이저가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자 부스는 더 크게 통곡했습니다.
이날 글레이저는 부스에게 보석금 4만 3000달러(약 4800만원)의 판결을 내렸습니다. 그리고 그는 “세월이 많이 흐른 것이 서글프다”며 부스에게 “행운을 빈다. 지금 처한 상황에서 잘 벗어나 마음을 새롭게 먹고 법을 준수하는 삶을 살아가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그리고 두사람은 지난 19일 다시 동창으로 마주했습니다. 부스는 "글레이저에게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했죠.
그는 “글레이저는 내 삶에 동기를 주는 친구다. 만약 내가 죄를 짓지 않았다면 어떤 좋은 삶을 살 수 있었는지 알게 해줬다. 앞으로도 내 삶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내겐 새로운 삶이 시작됐다”며 친구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거 예전에 봣을때도 뭉클햇능데 또봐도 눈물나네요 😢
좋은 인연이 더 나은 삶으로 당신을 데려다줄거라 믿습니다......♡♡♡♡
우리나라판사도 저랬으면 얼마나 좋으까
감동적이에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비행기 탈 때 가장 짜증나는 상황들.jpg
(#1. 가지런히 놓인 발이 나를 맞아주고 있다) 오랜 비행기를 타면 엄청 힘들다면서여 비행기 타는 것만 해도 피로도가 장난이 아니라는데... 그럴수록 비행기 안에서 짜증나고 당황스럼 상황도 많이 만나겠져 그만큼 참기도 힘들고 ㅠㅠㅠㅠㅠ 오늘은 비행기 안의 짜증나는 상황들의 사진들을 몇개 가져와 봤어여. 여러분은 어떤게 젤 짜증나시나여... #2 영화 링을 보고 있었다... 근데 갑자기 3D영화가 됐다 ㅋㅋㅋㅋㅋㅋㅋㅋ #3 아저씨 냄새나여 좀 치워여 #4 엄마 나 여자친구가 생긴 것 같아 ㅋㅋㅋㅋ #5 승무원인 친구가 페이스북에 사진을 올렸다. 이거... ㅋㅋㅋㅋㅋㅋㅋㅋ #6 그러니까 엄마 이게 거미가 아니라고? #7 어우 나 이 기분 알 것 같아... ㄷㄷ #8 아가야... 예뻐도 안봐줄거다... #9 안녕 만나서 반가워 ㅋㅋㅋㅋ #10 아 제가 피곤한데 안자고 뭐 볼까봐 친히 스크린을 가려주시는거져...?ㅋ #11 마스크는 아저씨가 아니라 다른 승객들한테 돌려야 할 것 같은데.. ㅋㅋㅋㅋㅋㅋㅋ #12 아직 끝나지 않은 발 시리즈 ㅋㅋㅋㅋㅋ #13 니가 내 좌석도 돈냈냐 #14 비행기 안이 세탁소임?ㅋ #15 뉘예뉘예 정리 참 잘 하셨쪄여..? #16 와 편해보인다... #17 와 이 비행기는 양말도 말릴 수가 잇네 ㅋㅋㅋㅋㅋ #18 6시간째 게임중 - 볼륨 만땅으로 올려놓고 ㅋㅋㅋㅋ #19 손톱!!!! 어디서 무슨 냄새 안나요? 내 속이 타는 냄새 ㅋㅋㅋㅋㅋ 머리아파 뒤지겠네 매니큐어냄새 ㄷㄷㄷㄷ 아니면 똑 똑 손톱 깎는 사람들도 있자나여... 여기도 밥도 먹는데.... 더러워.. 가끔 커피숍에서도 이런 사람 보면 머리아파 죽겠는데 밀폐된 공간에선 얼마나 짜증날까여 헐... 출처 그래도 오래 타고 갈 일이나 생겼으면 좋겠긴 하지만ㅋ 사진만 봐도 짜증나긴 엄청 짜증나네여 우리 서로서로 배려하며 살아여 ㅋㅋ
'흰 머리를 그대로 내버려뒀더니 어느 날 개성이 되었다.' 카르멘 델로피체 (Carmen DellOrefice)
백세시대를 살며 이제는 모든 분야에서 나이에 상관없이 아직도 열심히 활동하시는 분들을 보면 존경스러워요. 저는 늘 나이가 많아 제약받는 것들이 많다고 생각을 했었는데, 그런 분들을 보며 반성을 하게되었죠.^^; 패션 앞에서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케이스. 카르멘 델로피체(Carmen DellOrefice). 80대의 나이로 현역 모델로 활동 중인 카르멘 델로피체가 오늘도 역시나 스타일리한 패션 감각으로 나이가 들수록 멋이 들어감을 증명하는 제가 너무나 좋아해마지않는 패셔니스타이죠. 15세 최연소 보그 표지 모델로 발탁되었던 모델의 신화이고 현재 85세로 최고령 현역 모델로 기네스북에 등록이 되었어요.^^ 살바도르 달리의 뮤즈이기도 했던 그녀에요. 20대 때의 그녀모습이네요. 이렇게 섹시할 수가 있나요? 178cm의 키에 40kg대의 몸무게로 평생 44사이즈를 유지했다는 그녀는 현재까지도 10대, 20대의 어린 모델들과 함께 런웨이에 오른다고 해요. 여전히 멋있는 그녀~ '흰 머리를 그대로 내버려뒀더니 어느 날 개성이 되었다.' 늘어나는 주름도, 하얗게 세는 머리도, 세월이 주는 아름다움으로 받아들인 그녀. “나이가 들어서 열정이 사그라드는 것이 아니라 열정이 식으니 나이가 드는 것이다.” 그녀의 열정에 존경을 표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