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ding21wef
1,000+ Views

[그룸패션] 정통 남자 예복의 법칙, 칼라의 역사

정통 남성 예복의 법칙, 칼라의 역사
슈트와 함께 매일 입는 셔츠,그중에서도 칼라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가.종류는 몇 가지인지, 각각의 스타일은 어떤 자리에서 입는 것이 옳은지. 알고 입으면 더 가치 있어지는 정통 예복 이야기를 담았다.
셔츠의 분위기를 바꾸는 칼라
칼라(collor)의 역사는 셔츠와 함께한다. 중세 시대까지 셔츠는 칼라와 커프스(cuffs)가 없는 티셔츠 같은 옷이었다. 1400년대에 접어들면서 셔츠에 칼라가 생겼고, 이는 귀족들을 더욱 우아하게 만드는 옷의 포인트가 됐다.
당시의 칼라는 상당히 화려하다. 턱받이처럼 셔츠 앞부분에 레이스 타이를 켜켜이 쌓은 자봇(jabot), 펫 프로텍션 칼라를 떠올리게 하는 러프, 양쪽 어깨를 잇는 풍성한 플레이스 칼라 등이 있다. 이런 장식 형태의 칼라는 넥타이가 생기면서 자연스레 타이로 대체됐다.
우리가 현재 입는 셔츠 스타일은 19세기 말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만들어졌다. 칼라의 종류는 수십 가지. 명칭 또한 다양하다.
우선 가장 기본적인 ‘클래식 칼라’. 의외로 폭이 매우 좁아 실제로 보면 놀랄 것이다. 여기에 넥타이를 맨다면 윈저 노트처럼 두껍게 매기보다 플레인이나 더블 크로스 노트처럼 얇게 매야 한다.
깃의 각이 160° 정도로 넓은 ‘와이드 칼라’는 ‘윈저 칼라’라고도 불린다. 세기의 멋쟁이 윈저 공이 만들었기 때문이다. 클래식 칼라와 와이드 칼라의 중간 스타일인 ‘세미 와이드 칼라’는 클래식 칼라처럼 전형적이지도, 와이드 칼라처럼 중후하지도 않아 많은 사람이 즐겨 입는다.
또 ‘버튼다운 칼라’는 깃 끝을 몸판과 연결하는 단추로 여미게끔 만든 것으로 캐주얼 셔츠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다. 1920년대 영국에서 폴로 경기 중 칼라가 바람에 펄럭이지 않도록 단추로 여민 것이 계기가 됐다.
한편 새가 날개를 편 것처럼 깃 끝이 떠 있는 ‘윙 칼라’는 턱시도에 보타이를 착용하는 전형적인 연미복과 파티복에서 애용된다. 평상시보다 특별한 날 입는 것이 팁. 그래서 웨딩 데이의 슈트 정석 스타일이 윙 칼라에 보타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윙 칼라보다 접힌 부분이 아주 작은 ‘스몰 윙 칼라’는 좀 더 형식적이다. 전통 클래식 느낌인데도 불구하고 대중화되어 있지는 않은 편이다. 흔히 ‘차이니스칼라’라 부르는 ‘맨더린 칼라’는 목이 길어 보이는 효과가 있어 목이 짧은 사람에게 추천한다.
이와 비슷한 ‘밴드 칼라(혹은 스탠딩칼라)’는 성당의 신부나 교회의 목사가 주로 입는 옷의 칼라 형태를 말하는데, 정의를 내리기엔 패션의 범주가 너무 넓다. 이처럼 칼라의 종류가 많으니, 셔츠를 입는 장소와 분위기 그리고 자신의 스타일에 맞게 선택해서 입도록 한다.
추가로 전하는 팁. 재킷의 라펠이 넓으면 셔츠도 칼라가 넓은 것을 선택하고, 라펠이 좁으면 칼라도 좁은 것을 선택하자. 또 얼굴이 비교적 클 경우 재킷의 라펠과 셔츠의 칼라를 넓은 것으로 매치하면 스타일의 밸런스가 맞다. 얼굴이 작다면 이와 반대로 입는 것이 좋다.
Expert’s Profile 김성희(143E.나폴리 디렉터)
남성 패션의 본고장이라 할 수 있는 이탈리아, 프랑스, 영국의 유서 깊은 패션하우스 브랜드 제품을 국내에 최초로 선보이는 부티크 셀렉트숍 ‘143E.나폴리’의 디렉터.
알고 쓰고 제대로 활용하면 더 멋져지는 그룸 패션 스토리를 소개한다. 예비 신랑이라면 주목할 것!
에디터 김하양 글 김성희
포토그래퍼 이승수 제품협조 루비나치by143E.나폴리(02 794 4837)
월간웨딩21 편집부news@wef.co.kr
Copyright ⓒ 월간웨딩21 웨프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30 모두가 사랑하는 남자 블레이저 코디
안녕하세요 옷누나에요 오늘은 20대부터 30대까지 모든 남성이 사랑하는 패션 아이템 블레이저 코디 준비했어요 캐주얼하면서도 댄디한 매력을 뽐낼 수 있는 매력적인 패션 아이템이죠 다양한 종류와 핏이 있는데요! 여러 가지 스타일을 보여드릴게요 :) 오늘은 직접 착용한 사진과 코디컷 사진을 함께 이용하여 핏과, 스타일을 함께 보여드릴게요♥ 무지블레이저 깔끔한 무지 패턴에 트랜디한 오버핏으로만 멋을 낸 블레어저 자케 체크블레이저 매력적인 체크 패턴으로 스타일리쉬한 룩을 연출하다 아우터가 유니크할 때는 하의는 심플하게 매칭하는게 필수! #큰체크블레이저 더욱 더 체크 패턴이 선명하고, 유니크한 디자인의 블레이저 자켓 #잔잔한체크패턴 하지만 다양한 컬러감을 섞어서 유니크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디자인의 블레이저 자켓 #스티치 블레이저 어깨부터 손목까지 스티치 라인이 들어가 있는 디테일의 블레이저 자켓, 트랜디한 오버핏과 디테일이 더해진 스타일리쉬한 아이템, 아우터가 포인트가 있을 땐 이너와 하의는 최대한 심플하게 매칭해주세요 언발란스자켓 양쪽 면이 다른 언발란스한 매력의 자켓 한 쪽은 무지 패턴, 한 쪽은 스트라이프 디테일이 들어가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언발란스 아우터 이렇게 블레이저 자켓의 종류는 다양하고, 여러가지 스타일이 있어요! 블레이저는 유행이 없어서 매년 , 매시즌마다 꾸준히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죠 집에 장롱을 열어보시면 하나쯤 가지고 있으실거에요!ㅎㅎ 당장 꺼내셔서 요렇게 한 번 코디해보세요 :) 다가오는 봄에는 트랜디한 블레이저로, 당신의 핏을 만들어보시길 바랄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