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seoul
10,000+ Views

서울시 "고척돔 전체적으로 재점검"

서울시설공단이 고척돔 관리 안전문제를 거론한 스포츠서울의 보도에 대해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았습니다.
서울시설공단은 25일 “안전과 관련된 작은 부분까지 세밀하게 대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스포츠서울은 지난 25일자 기사에서 ‘나사 빠진 고척돔, 철저한 안전관리 필요하다’라는 제목으로 고척돔의 안전관리 문제를 단독 보도했습니다.
고척돔의 운영주체인 서울시설공단은 “서울시설공단은 고척돔 시설관리에 있어 시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있다. 해당 부분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조사하겠다”며 “고척돔은 많은 시민이 찾는 공공시설이므로 앞으로 안전과 관련된 작은 부분까지 세밀하게 대비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아래 기사 전문 덧붙입니다.
서울시설공단이 고척돔 관리 안전문제를 거론한 스포츠서울의 보도에 대해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았다. 서울시설공단은 25일 “안전과 관련된 작은 부분까지 세밀하게 대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포츠서울은 지난 25일자 기사에서 ‘나사 빠진 고척돔, 철저한 안전관리 필요하다’라는 제목으로 고척돔의 안전관리 문제를 단독 보도한 바 있다.
고척돔의 운영주체인 서울시설공단은 “서울시설공단은 고척돔 시설관리에 있어 시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있다. 해당 부분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조사하겠다”며 “고척돔은 많은 시민이 찾는 공공시설이므로 앞으로 안전과 관련된 작은 부분까지 세밀하게 대비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고척돔의 시설관리 담당자는 “오늘(25일) 오전에 두 시간 정도 서울시 관계자와 함께 외야쪽을 점검했다. 지붕 구조물 자체는 용접처리가 되어 있어 부속품이 떨어질 가능성이 없다. 그런데 캣워크(천장에 설치된 조명과 스피커 등 시설물관리 및 수리를 위한 통로)쪽에는 몇 가지 부착물이 있다. 그곳은 자잘한 나사로 되어 있어 점검했는데 따로 발견한 것은 없었다. 끈이나 철사는 몇 개 발견해서 처리했다”고 했다.
이어 “향후 각 시공사에 연락해서 대규모로 고척돔에 대한 전체적인 안전 점검을 다시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바람이 불지 않는 고척돔에서 이물질이 낙하한 원인에 대해서는 “우선 고려되는 가능성은 진동이다. 응원할 때 사용하는 앰프 진동에도 조금씩 흔들린다. 건축물의 안전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나사가 떨어진 사건은 지난 주말 발생했다. 서울 마포에 거주하는 야구팬 윤 모씨(43)는 자녀 두 명과 함께 LG와 넥센의 경기가 열린 고척돔을 찾았다. 윤 씨 가족은 전광판 아래에 위치한 외야석 맨 뒷자리에 앉았는데, 경기 중에 등 뒤로 ‘툭!’ 하고 뭐가 떨어지는 소리가 났다. 고개를 돌려 살펴본 윤 씨는 1m 가량 떨어진 곳에서 중지 손가락 크기만한 나사를 발견했다.
나사는 머리 부분이 절단된 상태였다. 고척돔의 공사 부품으로 사용되거나 혹은 사용 후 남은 것으로 추정됐다. 나사는 다행이 사람이 없는 곳에 떨어지며 인명 사고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배우근기자 kenny@sportsseoul.com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처음 지을 때부터 말 많더니, 제대로 짓지도 않고 사용하라고 강요하고.. 서울시 행정도 너무 막나가는거 아닙니까..?
@hansaem87 팬들도 아시는 것처럼 고척돔은 좀 복잡했죠... 이제는 '철저한 관리'가 중요하겠고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제부로 팬들이 일제히 등돌린 선수
어제 잠실에서는 두산 베어스 팬페스트 행사가 있었습니다. 경기장 이외에 팬들이 선수들과 직접적으로 만날 수 있는 행사 중 하나죠. 워낙 만날 기회가 적다보니 팬페스트 행사를 기다린 팬들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추위에도 불구하고 줄서기를 자진한 팬들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법이었을까요? 두산 팬페스트에 다녀온 팬들의 후기가 심상치 않았습니다. 특히 그 중에서 두산의 투수 '이용찬'선수는 팬들의 강한 질타를 받았습니다. 아래는 팬들의 이용찬 선수의 팬서비스 후기들입니다. 마법의 단어 '훠이훠이' 특히 아이팬들에게 귀찮다는듯 손짓한건 꽤 여러 사람들이 본 모양입니다. 각자 다른 곳에서 하나씩 올라온거 보면,, 다른 누구보다 이용찬 선수에 대한 후기들이 유독 많더군요. 이번 팬페스트 행사 당시 이용찬 선수의 후기들과 함께 올라온 표정 사진입니다. 사실 사진이라는것 자체가 순간을 잡아내는 것이기에 이 사진 하나로만 판단할 순 없지만 위의 후기들과 합쳐보니 '진짜 귀찮다'라는 표정 같아 보이긴 합니다. 이미 몇몇팬들은 이용찬 선수의 이런 팬서비스에 실망을 넘어 분노를 표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행사에 팬들이 얼마나 큰 기대를 했느냐는 중요하지 않을 것입니다. 문제는 그 기대가 크든 작든 많은 팬들이 실망했다는 점입니다. '팬 없이는 선수도 구단도 존재할 수 없다' 많은 프로 스포츠 관계자들이 공감할 만한 이야기입니다. 심지어는 선수들도 인터뷰에서 심심찮게 이 인용구를 사용합니다. 하지만 몇몇 선수들의 오만한 팬서비스 때문에 잘해주는 선수들마저 싸잡아 묻히는게 안타까울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