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dsappstory
100+ Views

[조선시대 독서 교육법]

[조선시대 독서 교육법]

요즘은 게임, 영화, 드라마 등 콘텐츠가 너무 많아서 아이들이 점점 책을 멀리하고 있지만 과거 우리 조선시대를 생각해보면 책을 참 많이 읽게 하고 가르쳤던 문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오히려 지나치게 책 속의 내용에 집착한 나머지 실용적인 측면이 떨어져 근대에 와서는 문제가 되기도 했고, 그 책 읽기가 양반 등 당시 집권층의 권력 기반을 튼튼히 하는데 이용되어 서민들은 먹고 살기 힘든 상황에서 책은 엄두도 못내던 부작용도 컸습니다.
사실 요즘도 다들 먹고살기 힘들다고 하는데요. 과거에는 아예 책을 들여다 볼 가능성조차 낮았다면 요즘은 내가 좀 노력하면 책을 접하는 것은 어렵지 않은 세상입니다. 그래도 그 때보다는 좀 나은 편이죠.
조선 명문가에서 또는 우리가 잘 아는 지식인들은 독서를 어떻게 가르쳤는지 살펴보는 것은 의미가 있을 것입니다.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책을 읽을 수 있는 좋은 환경을 만들어라.
2. 목표는 느슨하게 5줄 읽을 수 있어도 3줄만 읽혀라.
3. 책 읽는 아이가 끊어지지 않게 하라.
4. 스스로 질문하고 꼭 적고 기록하라.
요즘 적용해도 좋을만한 문구들이 아닌가 싶습니다.
기사 링크
'노는 아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빨래'와 아랑곳한 토박이말]
[토박이말 살리기]- ‘빨래’와 아랑곳한 토박이말 누구나 이레끝(주말_만 되면 쉬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지만 안 할 수 없는 일 가운데 하나가 빨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밖에 나가지 않고 집에 있으면 가장 먼저 할 일이 빨래고, 놀러 갔다가 오더라도 빨래는 해야 입고 신을 수 있으니 말입니다. 그래서 ‘빨래’와 아랑곳한 토박이말을 몇 가지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우리가 잘 아는 낱말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옛날에는 빨래를 하려면 빨랫감을 가지고 냇가나 샘가에 가야했습니다. 그래서 빨래를 하는 곳을 가리켜 ‘빨래터’라고 했습니다. 빨래를 할 때는 손으로 조물조물 주물러 빨기도 했지만 이게 있어야 빨래를 하는 맛이 났다고 할 수 있는데 그게 바로 ‘빨랫방망이’입니다. 요즘에는 집집마다 집에서 빨래를 하기 때문에 볼 수가 없는 것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리고 ‘세탁기’라고 하는 것이 빨래를 다 해 주는데 그래도 빨래를 해서 갓 말린 옷을 입을 때 나는 냄새는 옛날이나 오늘날이나 다 좋게 느껴질 것입니다. 빨래를 해서 이제 막 입은 옷에서 나는 냄새를 가리키는 토박이말이 있는데 그게 바로 ‘새물내’입니다. ‘새물내’는 ‘새물+내’의 짜임으로 이루어진 말입니다. ‘새물’은 ‘새로 갓 나온 과일 생선 따위를 이르는 말’이기도 하지만 ‘빨래하여 이제 막 입은 옷’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내’는 우리가 많이 쓰는 ‘향기’와 뜻이 비슷한 토박이말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무슨 무슨 ‘내’라고 했을 때와 무슨 무슨 ‘향기’라고 했을 때 받게 되는 느낌처럼 우리 삶과 멀어진 토박이말 가운데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구리다는 말 뒤에는 ‘구린향’보다는 ‘구린내’라고 하는 것이 알맞게 느껴지고, ‘꽃’이라는 말 뒤에는 ‘꽃내’보다는 ‘꽃향’또는 ‘꽃향기’가 더 알맞게 느끼는 것처럼 말이죠. 하지만‘-내’라는 토박이말도 ‘밥내’, ‘꿀내’처럼 ‘꽃내’라고 해도 느낌이 참 좋습니다. 우리가 몰라서 못 쓰고, 자주 안 쓰다 보니 낯설게 느껴지는 거니까 어떻게든 자주 쓸 일을 만들어야겠습니다. ‘빨래’ 이야기를 하는 김에 제가 바라는 것을 한 가지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우리가 밥을 파는 집을 흔히 ‘밥집’이라고 하고 술을 파는 집은 ‘술집’이라고 하는 것처럼 ‘빨래를 해 주는 집’은 ‘빨래집’이라고 하는 것이 참 쉽게 느껴집니다. 그리고 베를 짜는 기계는 ‘베틀’이라고 하고, 기름을 짜는 기계는 ‘기름틀’이라고 하는 것처럼 ‘빨래를 하는 기계’는 ‘빨래틀’이라고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세탁소’, ‘세탁기’라는 말을 써야 할 때 ‘빨래집’, ‘빨래틀’을 떠올려 써 주시는 분들이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4354해 들여름달 열이틀 삿날(2021년 5월 12일 수요일) 바람 바람 * 이 글은 경남일보에도 보냈습니다.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새물내 #빨래터 #빨랫방망이 #빨랫감 #빨래집 #빨래틀 #세탁소 #세탁기
[책추천] 우리는 모두 동심 가득한 어린이였다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5월 5일 어린이날입니다. 지금은 훌쩍 커버린 여러분도 추억 속 어린이날이 있을 텐데요. 어른이 되어버린 우리를 어린이였던 그 날을 다시 돌아보고 추억해줄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어린이로 남아 있는 내 안의 또 다른 자아와 만나 앞으로 마주칠 어린이들을 다시 보게 될 에세이 어린이라는 세계 김소영 지음 ㅣ 사계절 펴냄 책 정보 바로가기👉 https://bit.ly/33dAOgD 어른이 됐단 이유로 더 자신에게 엄하진 않았나요? 높아진 눈높이를 꼿꼿하게만 유지하진 않았나요? 어쩌면 동심이 당신을 구원할지도 임정희 지음 ㅣ 남해의봄날 펴냄 책 정보 바로가기👉 https://bit.ly/3efsoeR 마스크(가면) 쓰는 게 일상이 된 어른들에게 뻔하고 무료한 모든 것을 뒤집을 모험 톰 소여의 모험 마크 트웨인 지음 ㅣ 민음사 펴냄 책 정보 바로가기👉 https://bit.ly/3xMTYrH 어릴 땐 뭘 몰라서 뭐든 먼저 물어봤는데 이젠 묻지도 않고 모든 걸 판단해 버리고 있을 때 상상 친구의 고백 미셸 쿠에바스 지음 ㅣ 나무옆의자 펴냄 책 정보 바로가기👉 https://bit.ly/3aYGXkY 어릴 땐 뭘 몰라서 뭐든 먼저 물어봤는데 이젠 묻지도 않고 모든 걸 판단해 버리고 있을 때 좀머 씨 이야기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ㅣ 열린책들 펴냄 책 정보 바로가기👉 https://bit.ly/3eRC7at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https://bit.ly/3vEVcD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