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NESSAheel
10,000+ Views

부산 3대짬뽕?!?! 하단 복성반점

백종원 3대천왕에 나온 부산 3대짬뽕집 하단 복성반점~ 방송 출연후 갈때마다 줄지어있는손님들때문에 몇번이나 발길을돌렸는데요 지난 주말 지나가는길에 기다리는 줄이없어 잘됐다싶어들어가서 기대하고 고대하던 부산3대짬뽕을 먹게되었는데요 아..... 너무나 기대를해서 그런가 복성반점 짬뽕을 먹었는데.. 이건 짬뽕이 아니라 칼국수를 먹는듯한 이맛?! 짬뽕에 호박과양파가 많이들어가서인지 제입맛에는 좀 많이 단맛이 많이나더라드라구요~ 뭐 개인마다 선호하는입맛이있겠지만 제 입맛에는 그냥 soso하네요
그리고 짬뽕과함께 주문한 탕수육! 다른 중국집과달리 대,중,소 양을 선택할수없네요 그냥 탕수육 주문하면 가격은 2만원! 탕수육도 조금 단맛이 많이나네요~^^;; 개인마다 호불호가 좀 많이 갈리는맛의 부산 하단의 복성반점이네요~ 궁금하신분들은 한반칮아드셔보시길~
Comment
Suggested
Recent
제가 이집 근처에 사는데 예전엔 배달시켜서 먹을땐 맛있었는데 방송후엔 맛도 좀 떨어지고 배달도 않되고 양도 예전보다 줄고 주변 사람들에게 얘기들어보면 다들 저랑 같은 생각이더라구요 솔직히 추천할만한것은 아니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침개 집 사장님이 가르쳐 주신 김치부침개 만드는 방법
여러분은 어떤 방법으로 김치부침개를 만들어 드시나요? "김치부침개 그거 뭐 부침가루 넣고 반죽해서 부치면 되지~"하실 텐데요. 우리는 여태 김치부침개를 잘못 만들어 먹었습니다. 김치부침개에는 반드시 "이것"을 넣어야 합니다. ▼▼▼▼▼ 부침가루 혹은 중력분만 넣고 김치부침개를 만든다면 쫀득한 맛이 없습니다. 또 바삭한 맛도 떨어집니다. 이뿐만 아니라 색상도 김치 본연의 빨간 색상이 잘 나오지 않고 어둡고 탁합니다. 그리고 부침개를 뒤집을 때 잘 찢어집니다. 이쯤 되면 요리에 조금 관심 있으신 분들은...  "튀김가루"가 비법 아냐? 하실 텐데요. 부침개 집 사장님이 가르쳐주신 비법은 이것이었습니다. 그럼 우리가 원하던 그 맛!! 쫀득, 바삭 김치의 본연의 맛을 살린 김치부침개 만드는 방법 함께 볼게요. ■ 부침개 집 사장님이 가르쳐주신 김치부침개에 만드는 방법 김치를 볼에 담고 가위로 잘게 썰어줍니다. 잘게 썬 김치밥공기로 두 개 양입니다. 여기에 우리가 늘 넣던 중력분 3/2 양 넣어주세요. ※ 부침가루나 튀김가루도 상관없습니다.  부침개 반죽에 자신 없으신 분들은  반죽을 다른 볼에 하신 다음 잘라둔 김치를 넣어주시는게 더 편리합니다. 그리고 김치의 빨간 색상을 살리면서  쫀득하고 바삭한 맛을 내 줄 비법인 "감자전분"  밥공기로 반 양 넣어줍니다. 또 감자전분을 넣으면 부침개를 뒤집을 때 찢어질 염려도 없습니다. 중력분과 감자전분의 비율은 7:3 또는 6:4로 하시는게 가장 이상적이나 너무 어렵다 하시면 1:1로 하셔도 됩니다. 그리고 물 한컵 반양 밥공기로 넣어주세요. 앞서 말씀 드렸지만 반죽에 자신 없으시다면,  김치에 바로 반죽하기보다는  따로 볼에 반죽을 하신다음 김치를 넣어주시는게 더 편리합니다. 그리고 기름을 둘러 예열된 프라이팬에 반죽을 떠서 얇게 펴 줍니다. 불은 중간 불에서 약간 약하게 줄인 상태입니다. 그리고 사진과 같이 가장자리가 익으면 바로 뒤집어 줍니다. 그리고 꾹꾹 눌러주기!! 감자전분을 넣었으므로 뒤집을 때 찢어지는 일도 없습니다. 이렇게 완성된 김치부침개 맛을 볼까요? 젓가락으로 쭉쭉 찢어서... 한 입에 쏘옥~김치맛 제대로 살렸고요.  쫀득하고 바삭하며 느끼하지 않고 맛이 상당히 깔끔합니다. 그럼 김치부침개 만들때 감자전분 넣기 꼭 기억하세요^^ 출처: 바바요 https://babayo1.tistory.com/m/1003
한과 중 공장제와 전통식의 차이가 가장 극심한 과자
유과 원래 하나하나 고급음식이던 한과의 이미지를 싸구려로 만드는데 기여한 공신이라고 불려도 될만한데 대부분 현대 한국인들에게 유과는 잘쳐봐야 '꿀바른 뻥튀기' 느낌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음 그리고 공장에서 대량생산되는 요즘 방식으로는 그게 틀린말이 아니긴 함 뻥튀기와 재료가 크게 차이나지 않아서 뻥튀기 만드는 곳에서 덤으로 만들기 때문임. 하지만 이게 기존에 있던 전통 유과의 복제품으로 만들어진거라 진짜 유과로 쳐주긴 아쉬움. 애초에 반으로 갈랐을때 속이 하얗다면 제대로 만든 유과가 아니기 때문. 전통적인 유과는 바삭하고 텅빈 과자를 속까지 조청이 베이도록 만들어서, 씹을때마다 속에서 굳어있던 조청이 녹아내리면서 바삭한 과자와 조청이 복잡하고 다양한 단맛을 낼 수 있도록 만들어진 음식인데 공장 기계로는 이런 방식으로 만들기가 어렵고 수지도 안 맞으니 겉부분에만 바르는 식으로 바뀌어버림 그런데 그런 공장제 유과가 너무 유명하고 굳이 수제한과를 찾는 사람이 적다보니 오히려 공장제가 진짜 유과취급을 받게되면서 전통한과는 수요 적음+만들기 어려움 때문에 보기 힘들어지고 많이 생산이 안 되니 가격도 비싸지는데 모르는 사람들 보기엔 다 같은 과자를 비싼값에 파는걸 굳이 살 이유가 없어서  악순환이 반복되는중. 비슷하게 약과도 공장제가 전통방식을 먹어버린 한과중 하나인데 전통 약과는 베어물때마다 겹겹이 쌓인 유과 속 빈공간에 스며든 꿀이 흘러나오도록 만드는 부드러운 과자임에도 공장에서는 그냥 반죽을 틀에 찍어서 굽기때문에 딱딱하고 속이 퍽퍽한 음식으로 받아들여짐 출처
대만의 아침식사 종류 8
대만의 경우 항상 아침밥을 먹는 문화 + 출근시간 늦어도 괜찮은 사회 분위기 때문에 아침 식당이 매우 잘 되어있는 편 루로우판 간장에 오향을 넣고 졸인 고기를 밥 위에 올려먹는 음식 보통 여기에 굴 오믈렛을 같이 시켜먹음 요우티아오 우리나라로 따지면 꽈배기같은 음식 보통은 콩국과 함께 먹는 대표적 아침식사 워낙 오래된 음식이라 아침에 줄 서있는 식당은 대부분 이거 파는 곳 딴삥 위에 요우티아오+또우장이랑 쌍두마차 세개를 다 같이 파는 식당도 많음 밀 전병을 얇게 부쳐서 재료를 넣고 구움 햄 딴삥, 옥수수 딴삥 등등 들어가는 대로 이름이 됨 러우저우 고기죽? 고기국밥? 사실 러우저우 말고 그냥 '저우 (죽)'이 대만사람들에겐 중요한 식사라고 함 그렇기에 죽과 곁들여 먹는 다양한 반찬들도 별미 쯔주찬 우리나라로 따지면 백반 각종 메뉴들을 먹을만큼 골라 선결제해서 먹는 방법 가격은 우리나라돈으로 3~4천원선 꽈바오 대만의 햄버거/핫도그 같은 존재 빵 안에 야채와 고기를 넣음 고수도 종종 들어가고 땅콩소스도 들어감 총좌빙 페스츄리처럼 겹겹이 만들어 먹는 대만식 팬케이크 사진만 봐도 알겠지만 저 조합에 맛이 없으면 징역가야함 로보까오 일명 무떡 채썬 무를 찐 다음 쌀가루와 한번 더 찌고 다시 구워서 나오는 음식 근데 식당마다 맛 차이가 너무 심해서 뽑기(?)를 잘해야 함 출처 드셔보신 분 있나용? 다 맛있어보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