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ngyouni83
10,000+ Views

이쁜 사모예드 개린이 125일째 육아♥

읭? 뭔가 잘생기게 나온기동이♥ 주둥이가 점점 너부대대해지는게 느껴지시나요?ㅋㅋ 원숭이 얼굴에 너부대대ㅋㅋ 귀요미 (≥∀≤)/
아침부터 물찾는 울 똥강아지들ㅎ 물그릇 씻은후 물을 한가득 줬더니 설이랑 기동이 먼저 챱챱 마시고~
그다음은 캔디가 마시고~
마지막 복돌이까지 션하게 물마시며 아침을 맞았네요^^
아침부터 사이좋게 노는 똥강아지들보니 엄마미소가 절로 나와여^^ 기동이 덩달아 폭풍애교부리는중ㅎㅎㅎ
싱크대청소하다가 노루가슴뼈발견해서 간식으로 줬는데 넘넘 잘먹는 내시키들♥
기동이도 소파에 자리잡고 앉아서 야무지게 뜯어먹더라구여ㅎㅎㅎ 복돌이는 기동이가 흘리는 조각물어다가 잽싸게먹고 다시 조각물어다 먹고ㅋㅋ 다들 바쁘게 간식을 즐기고 있습니다~^^
오늘 넘 더웠져! 얼음 시원하게 씹어잡수시는 설이씨~ 맛있어?ㅎㅎ
애들이랑 다 놀아주고 언니집으로 가던중.. 까만 아이? 진갈색 아이? 발견!! 앞 트럭뒤에 타고가던아이에여^^ 날도 더울껀데 땡볕에서 고생이 많구나! 어서 집가서 시원한 물마시고 쉬렴~~^^
빽곰이도 더웠나.. 구석에서 뭐하니?? ㅎㅎ 뭔가 억울한표정ㅋㅋㅋ 귀여워라^^
그러다 잠듬ㅋㅋㅋㅋ 다리길다고 놀렸더니 안길다며 사진 보내주더라구여ㅎ
캬캬~ 적당한 길이감♥ 자는모습도 어쩜 이리 이쁠까~~~^^♥
산책나간 사진은 완전 유치원애기들 신나서 다니는것처럼 넘 씐나하져?ㅎㅎㅎㅎ
우리 빽곰이~ 켄넬은 적당히 씹자♥ 이갈이할때가 되서 간질간질한가봐여^^
일보고 집에오니 반겨주는 설이♥캔디! 노는것도 등치에 안맞게 공하나갖고 뺏고 뺏기고 놀고ㅋ
그와중에 기동이랑 복돌이는 머리끄댕이 잡고?? 격하게 놀기^^ 누가보면 싸우는줄 알겠다ㅎㅎ
후덜덜하게도 노는구나ㅋㅋㅋㅋㅋ
오늘도 쓰레기봉지를 죄다 찢어놓는 사고도 쳤지만.. 나름 평화로운 하루였습니다ㅋㅋㅋㅋ 아.. 쓰레기봉지는 왜케 쥐뜯어놓는지..ㅜㅜ
마지막 영상은 제주 쇠소깍에 갔다가 바다가 넘 좋아찍어왔어용~^^ 바람이 많이 불었지만 날이 따뜻해서 넘 좋았던^^ 담달에 또 놀러가야겠어여ㅎㅎㅎㅎ 그때는 스쿠터타고~ 빠라바라 바라밤~~~!! ㅎㅎ 가게 오픈전 많이 쏘당겨야겠어여 (≥∀≤)/ 내일도 좋은하루들 되시구요~ 남은 오늘 마무리 잘들 하세용~~~^^ 굳밤~!!
20 Comments
Suggested
Recent
@hunnnnnni 울 애들보고 미소한번 더 지을수있다니 제가 더 감사해요^-^!!
우쭈쭈 기동이 한 번 안아보고 싶어여ㅋㅋ 같이 산책도 해보고 싶구ㅋㅋㅋ ☞☜
@hunnnnnni 노는게 아마도 맞을꺼에요ㅋㅋ 기동이가 마지막에 깔고앉을때 넘 웃기져ㅋㅋㅋㅋ
ㅋ아사랑스러웡!^^♡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창문을 애타게 두드리던 유기견 '저도 데려가 주세요!'
텍사스 브라운스빌에 사는 십 대 소녀는 집에 가던 길에 식당 주차장에서 유기견 한 마리와 마주쳤습니다. 유기견은 꼬리를 흔들며 소녀를 친근하게 반겨주었고, 소녀는 전화기를 꺼내 어딘가로 전화했습니다. "엄마! 여기 도움이 필요한 개가 있어요." 잠시 후, 소녀의 엄마가 차를 몰고 나타났습니다. 그러자 두 마리의 댕댕이가 차량으로 달려가 운전석 창문을 긁으며 힘차게 꼬리를 흔들었습니다. 그런데 반가워하는 게 좀 격했습니다. 소녀의 엄마, 제시카 씨가 말했습니다. "제가 자신의 보호자라도 된 듯 무척 반가워하더군요." 식당 직원 말에 의하면, 두 댕댕이가 주차장에 나타난 지는 몇 주가량 되었으며 제시카 씨뿐만 아니라 방문하는 모든 운전자를 격하게 반깁니다. 한 가지 이상한 점이 있다면, 댕댕이들은 꽤 침착하다가도 사람들이 차에만 타면 창가를 애타게 긁으며 안절부절못한다는 것이죠. "자기들을 함께 데려가 달라고 애원하는 거였어요. 그 사실을 알고 나니 가슴이 아팠죠. 많이요." 제시카 씨는 안타까운 두 개의 모습을 촬영한 다음, SNS에서 동물입양 캠페인을 펼치는 헤닝스 씨에게 연락해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헤닝스 씨는 자신의 계정에 영상을 올렸고, 이 영상은 전국 각지의 동물보호 애호가들에게 전달되었습니다. 그리고 휴스턴에서 동물보호소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는 애나 씨가 두 댕댕이의 영상을 접했습니다. "차를 구해서라도 녀석들을 당장 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실제로, 애나 씨는 영상을 본 후 곧장 차를 대여해 텍사스로 출발했습니다. 차에 태워달라는 두 댕댕이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서죠. 텍사스에서 한 여성이 두 댕댕이를 입양하기 위해 달려오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제시카 씨는 기쁜 마음으로 주차장으로 달려가 녀석들을 차에 태웠습니다.  그리고 애나 씨와 두 댕댕이가 처음 만난 순간! 녀석들은 허리를 이리저리 꼬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고, 애나 씨 역시 두 댕댕이를 품에 껴안으며 밝은 미소를 지었습니다.  "패티와 페퍼에게 세상은 즐겁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어요." 패티와 페퍼. 녀석들이 얻은 새 이름입니다! 그런데 애나 씨가 녀석들을 돌보기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기분 좋은 소식이 추가로 들려왔습니다. "패티와 페퍼는 곧 입양될 예정이에요. 헤어지는 건 아쉽지만 녀석들의 앞에는 지금보다 더욱 행복한 삶이 기다리고 있으니까요." 벌써 통통하게 살이 오른 패티와 페퍼는 오랜만에 평온한 낮잠을 즐기며 입양이 될 날은 기다리고 있습니다. 한편, 두 녀석을 제일 먼저 발견한 제스 씨와 그녀의 딸 역시 녀석들이 입양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보호소가 겪는 어려움 중 하나는 자원봉사자, 특히 임보봉사자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하는데요. 혹시 평소에 임보할 생각은 있었으나 망설였던 분이 계셨다면, 이번 기회에 임보를 해보는 건 어떨까요? 여러분의 도움을 기다리는 아이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부탁드려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죽은 반려견이 2년 만에 돌아왔어요!
2년 전, 린다 씨는 사랑하는 반려견 트윅스를 잃어버렸습니다. 울타리 밖으로 뛰쳐나간 트윅스가 그대로 실종된 것입니다. 린다 씨는 페이스북에 트윅스의 사진과 특징을 공유하며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는데요. 얼마 지나지 않아 수색을 도와주던 한 유저로부터 듣고 싶지 않던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차에 치여 죽은 개를 발견했는데 트윅스의 특징과 일치해요. 유감입니다." 유저가 보내 준 사진 속 강아지의 머리에는 작은 흉터가 있었습니다. 트윅스가 담장 아래로 빠져나가다 생긴 상처와 매우 흡사했습니다. 트윅스의 죽음 이후로, 린다 씨는 지난 2년 동안 우울증과 자책감에 시달려왔습니다. 그녀의 남편은 트윅스의 죽음을 극복하기 위해 다른 동물을 입양하자고 제안했지만, 트윅스에 대한 미안함을 지울 수 없었던 그녀는 차마 다른 동물을 입양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7월 초, 린다 씨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혹시 개 잃어버리신 적 있나요?" 잠시 후, 전화를 받던 린다 씨가 소리를 내며 흐느꼈습니다. "정말인가요? 거짓말 아닌가요? 믿어도 되나요? 흑흑." 전화가 걸려온 곳은 지역 유기동물보호소로, 새로 들어온 유기견의 마이크로 칩을 조회해 본 결과, 린다 씨의 연락처가 나왔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칩에 담긴 녀석의 이름은 바로 '트윅스'였습니다! 믿기지 않은 소식을 접한 린다 씨는 곧장 보호소로 달려가 그 개가 정말 트윅스이기를 바랐습니다. 잠시 후, 초콜릿 색의 래브라도 한 마리가 보호소 직원과 함께 걸어 나왔습니다.  린다 씨는 벽 뒤에 숨어 조심스럽게 외쳤습니다. "트윅스!" 그러자 린다 씨의 목소리를 들은 래브라도가 꼬리를 흔들며 달려와 코너에 숨은 그녀에게 와락 안겼습니다. 이번에야말로 트윅스가 분명했습니다. 트윅스를 껴안고 기쁨의 환호성을 지르던 린다 씨는 이내 말이 없어지더니 눈물을 왈칵 쏟았습니다. "믿기지 않아요. 트윅스가 살아있다니... 흑흑" 그녀는 트윅스와 다시는 이별하지 않겠다며 녀석을 한참 동안 껴안았고, 영화 같은 감동의 재회에 지켜보던 보호소 직원들도 눈물을 훔치며 박수를 보냈습니다. 현재 트윅스는 예전에 살던 집으로 다시 돌아갔으며, 트윅스가 다시는 탈출할 수 없도록 튼튼한 울타리를 지었다고 하는데요. 더 기쁜 소식은 트윅스가 예전과 달리 탈출을 전혀 시도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