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mitami
100,000+ Views

영원히 고통 받는 스파이더맨(feat.토르)

토르의 무기로 유명한 망치 '묠니르'. 이 묠니르의 특성이라면 고결한 자를 제외하곤 누구도 들 수 없기 때문에, 어벤져스 멤버들 중에서도 이 묠니르를 들 수 있는 캐릭터는 거의 없다는 것이죠. 어벤져스에서는 이 묠니르를 이용한 유머가 등장했는데요, 한 양덕이 본격적으로 약빤 영상을 만들었으니...
화장실을 못 써서 고통스러워하는 스파이디... 그 이유는...
ㅋㅋㅋㅋ 왜 그걸 저기다가 둔겨 ㅋㅋㅋㅋㅋ
외출을 하려던 스파이디 그가 멈칫하는 이유는?
아, 내 망치가 요기있넹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하여 스파이디의 선택은....
문짝 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운전을 하려고 차 문을 열었더니...
요기도 있다 토르 망치 ㅋㅋㅋㅋㅋㅋㅋ
저 자세로 차를 모는 것도 신기 ㅋㅋㅋㅋㅋ
출동해야 되는데 이 일을 어째 ㅋㅋㅋㅋㅋㅋㅋ
결국 다른 거 쓰고 감 ㅋㅋㅋㅋㅋ
풀 영상은 여기에 ㅋㅋㅋㅋ
37 Comments
Suggested
Recent
ㅋㅋ 토르가 잘못했네~~
비전한테 부탁헤야죠 ㅋㅋ
원래 스파이더맨도 들수있는 극소수중에 한명인데
스파이더맨 의상에 자크가 있었던가??
옆에 샤워실에서싸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흰 머리를 그대로 내버려뒀더니 어느 날 개성이 되었다.' 카르멘 델로피체 (Carmen DellOrefice)
백세시대를 살며 이제는 모든 분야에서 나이에 상관없이 아직도 열심히 활동하시는 분들을 보면 존경스러워요. 저는 늘 나이가 많아 제약받는 것들이 많다고 생각을 했었는데, 그런 분들을 보며 반성을 하게되었죠.^^; 패션 앞에서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케이스. 카르멘 델로피체(Carmen DellOrefice). 80대의 나이로 현역 모델로 활동 중인 카르멘 델로피체가 오늘도 역시나 스타일리한 패션 감각으로 나이가 들수록 멋이 들어감을 증명하는 제가 너무나 좋아해마지않는 패셔니스타이죠. 15세 최연소 보그 표지 모델로 발탁되었던 모델의 신화이고 현재 85세로 최고령 현역 모델로 기네스북에 등록이 되었어요.^^ 살바도르 달리의 뮤즈이기도 했던 그녀에요. 20대 때의 그녀모습이네요. 이렇게 섹시할 수가 있나요? 178cm의 키에 40kg대의 몸무게로 평생 44사이즈를 유지했다는 그녀는 현재까지도 10대, 20대의 어린 모델들과 함께 런웨이에 오른다고 해요. 여전히 멋있는 그녀~ '흰 머리를 그대로 내버려뒀더니 어느 날 개성이 되었다.' 늘어나는 주름도, 하얗게 세는 머리도, 세월이 주는 아름다움으로 받아들인 그녀. “나이가 들어서 열정이 사그라드는 것이 아니라 열정이 식으니 나이가 드는 것이다.” 그녀의 열정에 존경을 표합니다. ^^
'확' 실감나는 한 커플의 이별이야기
연휴라 시간이 많아서 새로 파본 컬렉션 '억지쩌는 뮤비해석'입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말 그대로 뮤직비디오를 제 맘대로 해석해본 카드예요 (물론 제맘대로에 억지쩌는 해석입니다 ^-^) 해석이라고 하기도 사실 쫌 거창하고 개인적인 뮤직비디오 감상..? 이랄까요 뮤직비디오도 같이 보면서 얘기하면 재밌지 않을까... 해서 써본 카드예요! 오늘 얘기해볼 뮤직비디오는 '버스커버스커 - 처음엔 사랑이란 게' 입니다. 버스커버스커-처음엔 사랑이란 게의 뮤비입니다. 가장 좋은 건, 뮤비를 먼저 보고 노래를 감상한다음 제 글을 보시고, 다시 뮤비를 보면서 감상이 달라졌는지를 비교하면 재밌을 것 같네요. 하지만 귀찮귀찮이라면 그냥 글을 보시고 내킬때 뮤비를 보시는 것도 굿굿b 뮤직비디오의 첫 장면 입니다. 첫 장면을 보자마자 드는 생각은 '아 영상 겁나 못찍네ㅡㅡ;' 죠. 아니 사람은 저 멀리 찍어서 잘 보이지도 않고 화면의 대부분을 땅이 차지해서 사람을 가로막습니다. 감상자와 배우들 사이에 벽이 생긴듯하네요 '이제 좀 제대로 찍네' 싶은 타이밍에 남자와 여자는 다투고 헤어져 버립니다 ㅜㅜㅜ 서로 반대 방향으로 걸어가는 두 남녀ㅠㅜ 다음 장면에서도 남녀는 다른 방향으로 걸어갑니다. 서로를 흘깃 쳐다보지만 이내 다시 앞을 보고 가버리죠 근데 여기서도 땅이 겁나 거슬립니다. 땅이 사람을 다 가려버리죠. 벽처럼 솟아오른 땅이 이번에는 두 남녀를 갈라 놓습니다. 첫 장면에서 배우들과 감상자를 단절시키고, 불편하게 만들고, 거슬리게 했던 '땅' 그 땅이 이젠 배우와 감상자 사이가 아닌 두 남녀 사이에 존재하도록 배치됐네요. 벽이 없는 맨땅인줄 알았는데, 땅이 솟아올라서 '서로를 가르는 벽'이 되도록 찍었군요. 게다가 그 땅이 최대한 높이 솟아오르도록... 화면을 옆으로 돌렸습니다ㅋㅋㅋㅋ 가로로 긴 화면에서 신나서 쑥쑥 솟아오른 땅은 두 남녀를 더욱 확실하게 갈라놓고 있네요. 또 아까까지만 해도 남자가 화면의 왼쪽, 여자가 화면의 오른쪽이었는데 남녀의 좌우 위치가 어긋나면서 '서로 엇갈린 느낌'이 더욱 강조됩니다. 언덕이 단순한 땅이 아니라 둘 사이를 가르는 벽이었다는 게 더욱 드러나는 장면입니다. 제목을 소개하는 공간인 척 가운데에 위치하면서 두 사람을 가르는 벽이 되고 있는 땅. 이별 후 남녀는 일상으로 돌아갑니다. 이 뮤비에서는 여자를 통해 '이별 후의 바쁜 일상'을, 남자를 통해 '이별 후의 느린 일상'을 보여줍니다. 먼저 '바쁜 일상'의 여자입니다. 아침 출근준비로 분주하네요. 머리를 빠르게 말리고 머리끈으로 재빠르게 머리를 묶습니다. '느린 일상'의 남자입니다. 출근 할 필요가 없는 갓백수네요 부럽 ㅜㅜ 대부분의 사람들이 바쁠시간에 바닥에 퍼져서 꿀빨고 있습니다ㅋㅋㅋ 정말 느릿느릿한 일상이라는 게 느껴지죠? 팔자좋게 누워서 꼼지락꼼지락 뭘하는지 봤더니 고무줄 가지고 놀고 있네요ㅋㅋㅋ 그런데 고무줄을 자세히 보니 '머리끈' 입니다. 머리를 묶으며 바쁘게 출근하는 여자와 머리끈을 만지며 생각에 잠긴 남자. 이별후의 바쁜 일상과 이별후의 느린 일상이 어떤식으로든 연결되어 있는 것 같네요. 다시 '바쁜 일상'의 여자입니다. 출근하자마자 바쁘게 일하고 직장 동료와 같이 일하기도 하면서 바쁜 하루를 보냅니다. 그러다 잠깐의 여유, 망중한이 생겨 의자에 기대서 쪼로록 물을 마십니다. 물을 마시는 그 찰나의 순간에도 여자의 얼굴에 슬픔이 드리워집니다. 원래 이별 후에 슬픔에 빠지지 않기 위해 열심히 바쁜 하루를 보내지만, 바쁨 속에서 찾아오는 잠깐의 '일시 정지'같은 순간마다 슬픔이 훅- 들어오면서 이별을 더 실감하게되죠 느린 일상은 느린 일상대로 이별이 만든 슬픔의 늪에 빠져있습니다. 한가롭게 벽에 기대서 물을 마시고 있네요 바쁜 일상에서 생긴 잠깐의 틈에 물을 마시든 느린 일상에서 한가롭게 물을 마시든 이별을 실감하며 슬픈 기분이 드는 건 마찬가지 인 것 같습니다. 이별 후에는 바쁘든 한가롭든 똑같이 슬플 수 밖에 없습니다. '느린 일상'의 남자는 천천히, 또 꾸준히 우울하고 힘없고 슬픕니다. '빠른 일상'의 여자는 바쁜 동안에는 전혀 이별을 못느끼는 듯 하다가 이렇게 틈이 날 때마다 그동안 밀렸던 슬픔과 우울이 강렬하게 몰려듭니다. 다음 장면입니다. 여자가 직장상사와 얘기를 하고 있는 것 같네요. 보아하니 '정말 수고했네. 자네는 이 직장 최고의 인재야 ^-^' 라고 하는 건 아닌 것 같죠...? '이걸 이걸 어?! 보고서라고 지금 어?! 써가지고 온거야?' 정도의 느낌인듯... 직장에서 상사한테 털렸을 때 만큼 남친 생각나는 때도 없죠ㅜㅜ 터덜터덜 걸어나오는 뒷모습이 더 처량해보입니다. 부장님이 잘못했네를 시전해줄 남친은 이제 없기 때문일까요? 느린 일상의 남자는 한가롭게 편의점에 왔습니다. 단지 빠나나 우유는 빨대 꽂아서 쪽쪽 빨면 꿀맛이죠ㅋㅋㅋㅋ 단지 빠나나 우유와 함께 물을 몇개씩 삽니다ㄷㄷ 짐이 좀 많아서 위태위태 하다 싶더니 역시나 물을 떨구네요ㅜㅜ 떨군 물을 줍다가 짐들이 쏟아집니다. (보기만 해도 빡치는 상황...) 혼자가 아니라 같이 왔다면 이런 일이 없을텐데 말이죠 여자가 남자친구의 부재를 실감하는 순간 남자도 여자친구의 부재를 실감하며 좌절합니다. 남자가 다음으로 향한 곳은 오락실입니다. 시끌벅적한 소음 가득한 오락실에서 이어폰까지 끼고 귀를 틀어막습니다. 눈으로는 요란한 오락기 화면을 바라보면서 손으로는 오락기 버튼을 계속 누르네요. 자꾸 밀려드는 그리움과 슬픔에 모든 감각을 차단하려는 시도일까요? 그런 시도들이 소용이 없는지 눈물은 계속 흐릅니다. 가뜩이나 슬픈 남자의 멘탈을 완전히 무너뜨리는 장면이 나옵니다. 미사일을 맞고 비행기가 터지자 참았던 눈물이 더 쏟아집니다. '안돼 내 백원 ㅜㅜ!!!' ..은 아닌 것 같고 'GAME OVER' 라는 화면의 문구가 이미 끝나버린 사랑을 더 생각나게 해서겠지요? 게임은 돈넣으면 다시 시작할 수 있는데 이미 끝난 관계는 어떻게 다시 시작할까요? 다음장면에서는 과거의 행복했던 순간들을 떠올립니다. 이 회상씬은 이 뮤직비디오에서 유일하게 컬러로 표현되는 장면들입니다. 이 뮤직비디오 감독은 '봄날의 곰을 좋아하세요?'라는 영화의 감독이기도 한 용이감독입니다. 두번째 슬라이드의 포스터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이 감독은 '색의 활용'을 굉장히 좋아하는 감독입니다. 세번째 슬라이드의 캡쳐화면에도 색을 충실하게 활용합니다. 인물들의 의상 때깔만 봐도 캐릭터와 관계가 느껴질 정도로요. 네번째 슬라이드의 캡쳐화면에도 색을 (너무...) 많이 활용합니다. 사소한 소품에도 색을 부여해 활용하는 감독이죠. 다섯번째 슬라이드의 케익은 감독이 생일날 먹은 생일케이크입니다.ㅋㅋㅋㅋ 얼마나 색덕후(...)인지 아시겠죠?ㅋㅋㅋㅋ 이 감독에게 색은 '감정이고 표현이고 캐릭터고 대사'입니다. 이런 색덕후(...)감독이 색을 뺐다는 건 '감정과 표현과 캐릭터와 대사'를 앗아가는 이별의 슬픔을 표현하기 위한 장치겠지요? 반대로 컬러로 모든 감정과 활력과 생(生)이 표현되는 회상씬 즉, '사랑했던 시간들'은 얼마나 아름다웠는지도 보여지고요. 색깔로 생기있게 표현되는 과거에서는 사랑스럽게 안기던 남친의 품 흑백으로 표현된 이별씬에서는 남친의 품을 거칠게 밀어버립니다. 회사가 끝나고 집으로 돌아가는 여자. 보통때라면 전화라도 하면서 퇴근하겠지요? 집에서 느린 일상을 보낸 남자. 보통때라면 연락을 기다리는 시간이었겠지요? 서로간의 연결이 당연했던 시간에 서로간의 연결이 없어져버린 첫날입니다. 서로가 많이 생각 날 지금, 이 둘은 다시 연결될 수 있을까요? 궁금해 하던 찰나에 여자의 손가락이 클로즈업 됩니다. 버튼을 누르니 흑백속에서도 붉게 빛나는 글자가 뜨네요 'STOP' 아까의 'GAME OVER'라는 글씨가 다시 생각나네요. 결국 이들의 관계는 완전히 끝난 것 같아요. 마지막 장면입니다. 세탁소에서 세탁물을 찾아오면서 겁나 소소하고 느릿느릿한 일상이라는 걸 다시금 보여주는 남자ㅋㅋㅋㅋ 남자의 뒤로 아이스크림이 땅에 박혀있네요. 처음엔 변하지 않을 것 같이 온전해보이고 마냥 달달한 것 같고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지만 나중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하고 끈적끈적하고 찝찝하고 버리는 게 나은 상태가 되기도 하는 건 아이스크림 얘기일까요? 여기까지가 제 맘대로 해석해본 '버스커버스커 - 처음엔 사랑이란게' 뮤비입니다. 여러분들은 이 뮤직비디오 어떻게 보셨나요? 카드 재밌게 보셨다면 .. 댓글쫌 ㅜㅜ 부탁드려요!!!
운동3년 결과 멸치탈출... 운동 공유
안녕하세요 운동을 좋아하는 25살 학생입니다. 내일 예비군인데 잠이 안와 끄적여봅니다.ㅎㅎ 맨몸운동 2년, 웨이트1년 정도 했는데 관심분야 같은 분들과 느낀것도 나누고 경험을 공유해보고자 쓰게 되었습니다. 저는 운동쪽 전공자도 아닐뿐더러 어디까지나 제 개인적인 경험이니까 참고만 하시고 곰곰히 생각하셔서 각자 자기에게 맞는 운동법을 찾으시길 바랍니다. 고등학생때 53키로 정도 나가는 메루치였습니다. 찾아보니 그때 당시에는 정말 싫었는지 벗고 찍은 사진이 하나도 없더군요ㅋㅋ 그 허리에서 가슴까지 밋밋한 일자에 납작한 가슴ㅋㅋㅋㅋ 아시는 분은 아실겁니다ㅋㅋ갈비뼈를 문대면 빨래판소리가 나는 느낌을요^^ 빨래판 복근이 아니라 리얼 빨래판 갈비뼈.. ㅎㅎ 첫번째 사진도 그나마 20살 되고 술도먹고 웨이트도 4개월정도 하면서 50대 중후반!?정도까지 찌고 찍은 사진입니다. 군대에서 상병달고 생활좀 풀리면서 운동을 시작했어요. 저같은 태생이 멸치인 사람들은 헬스장(체력단련장^^)가면 남들의 반도 안되는 무게에 짓눌림당하는게 모욕적이어서?? 안가게 되더라고요..ㅎㅎ 상대적으로 몸이 가벼운 사람들이 강점을 가질수 있는게 맨몸운동이고 몸에 근육도 지방도 워낙 없는 사람들이 안다치면서 할수 있는 운동이 맨몸운동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괜히 헬스장에서 현실도피하면서 '자기 몸무게정돈 컨트롤할수 있고난 후에야 웨이트도 의미가 있지!' 라는 이상한 신념을 혼자 갖고 있었습니다.ㅎㅎ 그러던 중 유투브에서 스트릿 워크아웃(street workout)이라는 걸 접하게 되었고 그 파워풀한 퍼포먼스에 매료되어 빠지게 되었습니다. frank medrano라는 이남자는 맨몸운동의 황태자로 불리며 이 영상하나로 스타덤에 올랐습니다. 알 사람은 다 알지요. 그래서 우리나라까지와서 데상트 광고도 찍고 갔답니다. 저는 이 영상에 매료되어 반이라도 따라가고자 미친듯이 운동했습니다^^ 맨몸운동이 말이 쉬워보이지 내 몸무게를 컨트롤한다는게 정말 어려운거더라구요.. 말라서 몸에 아무것도 없어서 그런지 처음에는 정말 온몸이 아프더라구요. 손가락 관절 하나하나부터 손목 팔꿈치 어깨 차례대로 아팠습니다. 6개월동안 고통을 참고나니 턱걸이 개수가 1개에서 10개로 늘어났구요. 1년을 하니 15개가 되더군요. 20개 하는데는 2년정도 걸렸습니다.ㅎㅎ 가끔 물병이나 수건만 있음 간단하게 몸짱이 될수있다고 하면서 몸 진짜 장난없게 좋으신분들 영상올라오던데 저는 좀 미심쩍습니다. 그분들 본인 몸만들때는 그운동으로 만들었을리가 없거든요. 진짜 힘든 운동을 죽을(뒤질)때까지 해야 근육 생길까 말까 합니다. 특히 저같이 말라서 원체 몸에 뭐가 없는 분들은 초반에 근육 진짜 안생깁니다. 그리고 초반에 6개월은 진짜 온몸이 아파요. 그러다가 나중에는 관절이 아픈건지 인대가 아픈건지 근육통인지 구별할수 있게돼요.ㅎㅎ 저는 초보자를 위한 맨몸운동을 유투브에서 찾아서 따라하거나 저에게 맞게 변형해서 했습니다. 외국형들 자료가 워낙 방대해요;; 바브라더스부터 팀윈게이트까지, 백형들부터 흑형들까지;; 그렇게 2년을 맨몸운동을 하고 한계가 느껴져서 웨이트를 1년째 하고있는 중입니다. 권태기도 오고 새로운자극이 필요했거든요ㅎㅎ 기본 근력이 생기니 웨이트도 정말 재밌어 지더군요. 확실히 웨이트가 힘키우는 재미도 있고 몸을 정교하게 만들어가는?응?? 재미도 있더군요. 그리고 5월달부터 크로스핏 동아리에도 들어가 배워볼 생각입니다. 대학교 동아리지만 한국,아시아랭킹이 있는분이 두분이나 있더라구요. 운동도 조금씩 다양하게 해줘야 질리지 않고 계속할수 있는 것 같습니다. 특히 크로스핏은 워낙 와드(종목?)가 많아서..;; 너무 길어졌네요. 어차피 개인 운동일기장 처럼 쓰려고 했으니 뭐.. 읽는사람 없어도 상관없습니다ㅋㅋ 혹시 궁금하신분들 있으시면 제가 초보때 유용하게 봤던 영상들 계속 업로드하고 기록해 나갈게요~
66년간 전역하지 못한 이 남자의 급여
정의 바보, 기술 문맹, 카터 바라기 등등 캡틴 아메리카를 설명하는 짠한 단어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이 중에서도 최고는 66년간 전역 못함이 아닐런지... 장기 복무도 아닌 초장기복무 중인 이 남자, 그렇다면 이 남자가 받을 월급은 얼마 정도일까요. 한 레딧 유저가 미국 육군 급여 규정에 기반해 캡틴의 보수를 계산해 보았다고 합니다.(오오 양덕.. 오오 양덕..) 이 유저의 계산에 따르면 캡틴 아메리카는 입대 후 3년 동안 5900달러(689만원)을 받게 된다고 합니다. 그가 군인이 된 1945년 기준으로 그렇다고 하네요. 이런 식으로 호봉을 쌓아가면 복무 기간 동안 캡틴 아메리카는 87000(1억 165만원)달러의 총급여를 받게 된다고 합니다. 흠.. 나름 지구도 구했는데 겁나 소금데스네.... (매의 눈으로 정산을 지켜보고 있다...) 하지만 여기에 반전이 있습니다. 한 유저가 이 계산은 물가상승률을 하나도 반영하지 않은 것이죠. 이에 따라 인플레이션을 반영한 3,154,619달러, 한국 돈으로 약 36억원! 물론 지구를 구한 남자에게는 여전히 적은 돈 같지만, 그래도 저 돈을 한꺼번에 입금 받는다면.... 아무튼 이에 대해 미육군 공식 대변인은 "만약 캡틴 아메리카가 가상의 캐릭터가 아니고 그의 실종과 회복이 실제 사건이라면, 그는 급여를 소급받을 권리가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 액수의 계산에는 다양하고 수많은 변수가 고려되어야 할 것이다."라는 언급을 했다고 하네요. 어쨌든 월급 좋아요!
[음악수업] 여자래퍼 싸움이 더 장난 아니라니까?
반갑다 얘들아! 너희들에게 안진지하게 음악 상식을 떠먹여줄 진지한박사라고 한다. 저번시간부터는 미국 여자 래퍼들 얘기를 들려주고 있지 오늘은 겁나 쎈 여자들의 겁나 쎈 스토리 2탄! 1탄 안본 친구들은 1탄부터 정주행 고고싱 겁나 쎈 여자들의 겁나 쎈 스토리 1탄! 바로가기 지난번엔 릴킴과 폭시브라운이 서로 디스하다가 친구들까지 가세해서 총질하게 된 얘기까지 했구나. 릴킴과 릴킴 친구들이 라디오 방송국 앞에서 폭시브라운의 친구들을 만났고 "릴킴 짱짱걸임ㅡㅡ " "ㅡㅡ? 폭시 더 짱짱걸 릴킴 ㄴㄴ" 하면서 아웅다웅 하다가 급기야 '탕!'으로 시작해서 '탕탕타당탕탕'으로 이어지는 총질까지ㄷㄷ 당시 차에 타고 있던 릴킴과 릴킴 친구1은 총소리가 탕! 하고 나자마자 끼이이익 부우우웅! 하고 출발 현장을 급히 빠져나간단다 싸움이 총질로까지 크게 번질 줄 몰랐던 데다가 이제 한창 활동시작하는 공인인데 범죄에 연루되면 인생 끝 아니겠니.. 그동안 현장에서는? 뱅뱅뱅~ 빵야!빵야!빵야! 다 끝장 보자~ 다 끝장 봐~ 경찰이 바로 출동했지만, 그땐 이미 폭시브라운 쪽 사람 한명이 등에 총을 맞은 뒤였단다. (죽진 않았음. 한명 밖에(?) 안맞은 걸 보면 서로 그냥 위협용으로 쐈던 걸지도...?)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시내 한복판에서 우르르 몰려들어서 총질하고 싸웠으니 당연히 다들 경찰에 체포됐고, 직접 총을 쏘진 않았어도 이 총격사건에 연루된 릴킴은 이후 2005년에 수석 디자이너와 함께 디너파티를 ★ ...이 아니라, 재판 출두명령을 받고 변호사와 함께 법원으로 향한단다. (근데 변호사가 무슨 패션피플 뺨치게 입음ㅋㅋㅋㅋㅋ 흰빨파 스트라이프 셔츠에 행커칩 + 보타이 보소ㅋㅋㅋㅋㅋ 미국 래퍼 변호하려면 저정도는 입어야 하나 봄ㅇㅇ) 여기서 릴킴은 총격사건 관련 진술을 하게 되는데 자신의 편을 보호하기 위해서 거짓 증언을 한단다. 릴킴이 한 거짓 증언은 크게 두가지인데 1. "전 매니저인 'Damion Butler'는 사건 현장에 없었다."고 진술. 2. 현장 사진에 찍힌 '주니어 마피아'멤버인 'Jackson'의 사진을 보고 "누구인지 모르겠다."고 진술 크으 으리! uri! 프랜드쉽! 본인 노래 가사에서 'Kill a nigga for my nigga by any means bitch' '내 편을 위해서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죽여버리는 X년이야' 라고 하더니만 자기편을 지키기 위해 거짓증언까지 하는구나. 릴킴의 의리에 감동한 판사는 릴킴을 형으로 모시게 된단다. 징역1년형으로. 릴킴이 열심히 거짓증언을 했지만 다른 멤버들이 줄줄줄 다 불어서 릴킴이 한 거짓증언 다 뽀록잼ㅋㅋ 뭐 어차피 동료들 증언 없었어도 현장에 있던 CCTV랑 족적 분석으로 용의자들 신상 파악한 뒤였으니 거짓증언을 해 봤자였단다. 결국 릴킴은 2005년에 1년의 징역형을 살게되지 교훈 : 위증을 하지 말자 ... 가 아니라 그 전에 그냥 총질을 하지 말자 시내 한복판에서 동료 패거리랑 총질까지 한 리얼 갱스터 릴킴ㄷㄷㄷ 쎈캐여도 정도가 있지 이건 너무 쎈캐;; 잘못을 했으니 대중들에게도 벌을 받아야겠지? 대중들 : 릴킴ㅉㅉ 쩌~기 구석에가서 저거나 들고 서있어 ㅇㅇ 그래미상. 그거 들고 서있어 ...??? 이 양아치한테 왜 상을줌???! 어떻게 된건지 보자꾸나 폭시브라운을 씹어서 이 난리난리 생난리의 시작이 된 앨범 <The Notorious KIM>이... 발매 직후 빌보드 차트 4위 등극 빌보드 힙합차트 1위 등극 발매 첫주 22만 9천장 판매 발매 4주 백만장 판매 그래...... 한국인이나 미국인이나 똑같이 알고있는 진리 싸움 구경 = 넘나 재밌는 것!!! 총질사건에 깜빵 철컹철컹 으로 마무리 된 앨범 <The Notorious KIM>은 대박을 쳤고, 릴킴은 탑스타의 행보를 이어가게 된단다. 여기에 2001년, 다들 들어봤을만한 대박 명곡을 들고오게 되는데... 그 곡은 바로 Lil Kim & Christina Aguilera & Mya & Pink - Lady Marmalade 김치김치 야야 짜짜♪ 영화 물랑루즈의 OST인 Lady Marmalade 노래로 초초대박을 친단다. 1분 55초부터 릴킴의 랩파트 시작이란다. 다들 이노래 알지? 근데 노래 내용도 알고 있니? 이 노래 내용은 릴킴이 끼어있는 걸 보면 알겠지만 당연히 안건전하고 당연히 퇴폐적인 내용ㅋㅋㅋ 가사를 대충 보자면 [Lady Marmalade 中] hello, hey Joe You wanna give it a go, oh 안녕, 조. 그거 할래? (뜬금ㅋㅋㅋㅋ) ... some mistake us for whores 우리를 창녀로 아는건 실수하는거야 I'm saying, why spend mine when I can spend yours 내 말은, 내가 니 돈을 쓸수 있는데 왜 내 돈을 써? I'ma keep playing these cats out like Atari 나는 이 남자 사냥을 계속 다닐거야 뭐 이런식이란다 쩌는 가수들이다보니 노래도 개잘하고 랩도 쩌는데 내용은 온통 다 신동엽ㅇㅇ 우아하게 프랑스말 하는 가사도 있는데 Voulez-vous coucher avec moi, ce soir (oh oh) 오늘밤 나랑 그거 할래? (오오) 그것마저도 신동엽ㅇㅇㅋㅋㅋ 쨌든 노래는 초대박ㄷㄷ Lady Marmalade로 대박을 친 릴 킴! 그래미 어워드 수상 빌보드 차트 5주간 1위 빌보드 차트 1위를 달성한 역사상 두번째 여자 래퍼 (첫번째는 '로린 힐') 세계 50개국 차트 1위 석권 그야말로 내가 제일 잘나가는 나날들을 보내게 된단다. 물고 뜯고 싸우던 폭시브라운과는 어떻게되냐고? 사건이 있고난 지 얼마 안돼서 폭시브라운이 먼저 화해의 손길을 건넨단다. "I want to call a truce… I want to have a sit-down with Kim. Let's just end it. We can even do a collaboration. We're bigger than this." "이제 그만 휴전하고 싶어요. 릴킴이랑 마주 앉아서 얘기좀 하고 싶네요. 이제는 좀 끝냅시다! 우리는 심지어 콜라보도 같이 할 수 있어요 우리 이거보다는 대인배니까요" >_< 인터뷰를 통해 화해의 뜻을 전한 폭시브라운. 릴킴은 이런 폭시브라운의 화해의 손길을 쌩깜ㅇㅇㅋ 폭시브라운의 화해 멘트에 아무런 반응도 하지 않은 릴킴. 폭시브라운에 대해서는 언급도 안하고 자기 갈길만 감 릴킴은 2005년에 위증으로 징역을 살고 새 앨범 <The Naked Truth>를 발매하며 빌보드 6위를 달성하기도 하고 Dancing With The Stars라는 예능?에도 출연하며 왕성한 활동을 하지 그런데 좀 이상하지 않니...?? 릴킴이 자이브라니! 이게 무슨 이센스 뽀뽀뽀 출연하는 소리임? 폭력, 섹스, 마약을 외치고 총격전, 징역 등등 험한 인생의 상징이었던 릴킴이 댄싱 윗 더 스타에 나와서 자이브 스텝을 밟다니 확실히 낯선 풍경이긴 했지. 그러자 이때를 놓치지 않고 놀리는 폭시브라운ㅋㅋㅋ 두번째 슬라이드에서 릴킴 디스랩인 'off the muscle'을 들을 수 있단다 27초부터 시작되는 가사를 보면 [Off The Muscle 中] Catch me at Macy's at the mall 백화점에서는 날 찾을 수 있어 But muthafuckas will never see me dancing with the stars 하지만 X병X들아 난 댄싱 윗 더 스타에 나가진 않음 Never, will I embarrass my borough 절대! 내가 내 사람들을 쪽팔리게 만들 것 같아? I’m too thorough 그러기엔 난 너무 빈틈없지 드디어 빡친 릴킴 ㅋㅋㅋㅋㅋ 인터뷰에서 맞디스 ㄱㄱ "언제는 좋게말하더니 언제는 또 쌍욕 어휴.. 그렇게 오락가락 하는거 개짱나는거 앎?? 그 오락가락이 니가 아직 미친X이라는 증거야" "우리엄마가 그러시더라 나를 물 게 뻔한 미친 뱀을 뭐하러 다시 줏어오냐고" 이렇게 또다시 폭시브라운과 티격태격이 시작되는 것인가!! 그런데...!! 폭시랑 티격태격 하기도 바쁜 릴킴에게 만만치 않은 상대가 새로 등장하는데... 이름이 뭐라더라? 니키 미나즈랬나? 원조 쎈캐 릴킴과 신진 쎈캐 니키미나즈의 팝콘땡기는 디스전은 다음 시간에 이야기해보자꾸나! 댓글에 출석하는 학생들은 다음시간에 태그해줄테니 많은 댓글 달아주렴 >_</ 특히 저번 시간에 출석한 @tmdgus1735 @binilee5 @KevinSohn @thf1363 @kyx2007 @BobreiBobrei @ninkuk92 @OhEugene @HeemoonYang @yng200 @hoj55m @qndk88 @gave1 @aha153 @kim829su829 @a01082497549 @globaltopa @parkwon1 @cucw5291 @hjh0363 @ehdfo1008 @jnhee1234 @rlatjsgml8744 @cjs9541045 @lhj010716 @alohajuha21 @600tons @zlan296 @pinenine @PeterLee2 @monofreefall @young1213 @JaekongYou @marbark @ParkHyeok @Jbing @sechoi17 @Scarlett89 @seoyunVeronica @lys1325 @slimshadyksw @gotjd171 @skdud5260 @yunjisu10 @seoyunVeronica @ikhwan @taeng0402 @Bono2 @doTTob @HyunjinC223 @leesn0126 @livertyetw @a01094501489 @sooypark @blankhkim @pmg64506450 @JoeyHyun @zahwasang1 @BackKyungTack @kdw002 @rvdog @primarily @berfamily @Astrollabe @sepal78 @banitop7749 @Tikita @cosmosnabi32 @namidaholic @kani8260 @syh1252 @ljh0188 @jenniferdoit @wognl159 @Mrperfect7 @lsc9318 @kitchining @bounce99 @alsgo1030 @sunshoot1234 @YOUNGDALGANJI @toy000505 @sonasd123 @prigia @mm24262 @yoon2424 @jooho0403 @Sujeong24 @tama2525 @jms5353 @wlsgmlwl1745 @b7185 @avatar99 @iupoobee @jms157 @redsonia @hellohk07 @rty5374 @wnsgh0698 @suhwa1020 학생들! 리스펙 한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