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gkingko
50,000+ Views

여러분은 소방관의 처우에 대해 얼마나 아세요?

여러분들은 소방관의 처우에 대해 얼마나 아시나요?
국민의 안전을 위해 목숨까지 바쳐가며 일하는 그들의 현실입니다.
-1인당 책정된 정신건강비용 연 7천원
-위험수당 월 5만원, 화재진압수당 월 8만원 = 생명수당 월 13만원
-진압과정 부상 시 병원비 사비로 지출
-소방병원 설립 계획 작년에 취소
-소방장비 사비로 구입
-소방예산은 해마다 삭감
-최근 5년간 소방관 사망 원인, 자살 > 순직
-소방관 중 70% 이상이 심리장애를 가짐
국회의원은 회기동안 국회에 출석해서 숙면을 취해도 일 3만원을 받는다고 합니다.
과연 이게 제대로 된 나라입니까? 누가 국민을 위해 일하고 희생하는지 우리들이 더 잘 알아야 할 것 같습니다.
이름없는 영웅, 소방관 아저씨들의 처우가 합당해지길 바랍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소방관 아저씨!
-
2016 / pen on paper + digital art
26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나라에선 고되고 힘든직업일수록 돈을 적게받는거같음
그러게요 국회의원 뿐만 아니라. 할일없이 노는 고위직들 연봉 다 삭감하고 소방관 처우 개선 해야 하는데 ㅠ.ㅠ
국회의원 품위유지비가 제일 쓸모없어
불이 집어삼킬듯 하고 산소가 희박하고 나와 내 가족의 생사를 가늠키 어려울때.. 직업을 떠나 나와 내 가족을 위해 사명감으로 위험한 불길 속으로 뛰어드는 유일한 사람들 입니다. 꼭 화재만 아니더라도 어느 위험한 순간에도 이분들은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국민의 안전과 재산은 내가 지킨다는 생각으로 우리 곁에 오겠지요. 항상 건강하고 안전하길 기도하고 정말 고맙고 존경한다는 얘기 하고 싶습니다. 저와 같은 생각을 가진 정치인이 있다면 꼭 힘을보태 처우개선에 도움되고 싶네요.
우리나라가 소방관에 대한 대우가 제일 열악하다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친구네 집에 놀러가는 프로그램에서 캐나다 인가? 그곳은 소방관 하면 영웅이래요 대우도 좋고 국민들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하더라구요 집으로 프로그램인가 하는 기억이 잘나지 않지많은 다른것은 둘째치고라도 소방관들네 대한 대우가 좋아졌음 좋겠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투표 잘 합시다
- 세월호로 304명의 무고한 사람들이 죽었음에도 세금 많이 들어간다며 조사를 중지 했던 인간들 - 대통령 7시간을 30년 동안 봉인시킨 인간 - 남북갈등으로 총선에 유리함을 가지려 북한에 돈 줄테니 총쏴달라 거래하던 인간들 - 카메라가 자신의 말과 행동을 다 찍고 있던걸 알고 있어도 아니라고 부정 하던 인간들 -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법을 어겨도 되는 인간들 - 불법청탁, 뒷거래는 그냥 아무것도 아닌 인간들 - 자신들의 성향에 맞지 않는 사람들을 블랙리스트로 구분하여 불이익을 주던 인간들 - 자기 이익과 반대되는 집단이 칭찬 듣는걸 막기 위해 무조건 비난, 비협조인 인간들 - 자기들이 주는 긴급제난지원금은 합리요. 다른 집단이 주는 긴급제난지원금은 포퓰리즘인 인간들 - 4대강/해외자원외교로 수백조를 날려먹고도 옹호하는 인간들 - 자식에게 문제가 있으면 공직자로서 자격이 없다고 하던 인간의 자식은 성매매와 음주운전+운전자바꿔치기, 소녀상에 침뱉기 등 쓰레기 삶을 사는 놈 - 공약 지키면 나라 망한다고 하는 인간들 등등등 아직도 많이 있음... 지금까지 이렇게 살아온던 인간들이 과연 국민이란 단어가 마음속에 있을까요? 국민의 삶, 경제, 월급, 결혼에 관심이나 있을까요? 열린 민주당이나 바른시민당이나 투표 꼭~ 아니 제발 합시다. -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1석 차이로 민주당이 1당 되었던걸 잊지 마세요. 1명 !!!
'치마'로 바리케이트 만드는 미얀마 지금 상황
미얀마 군부 쿠데타 이후 한 달 넘게 지속 되는 시민들의 저항 시위 이 가운데 시민들이 군경의 진입을 늦추기 위해 독특한 물건들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치마가 걸린 빨랫줄’인데요 어떻게 치마로 군대에 맞선다는 걸까요? 군부 쿠데타 이후 미얀마 시민들은 이에 저항하는 반군부 비폭력 시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군경의 무력진압으로 사망한 사람의 수는 현재까지 최소 56명 (※ 3월 4일 기준) 총을 든 군부에 맨몸으로 맞서며 시위를 계속하는 시민들 그런데 그들이 옷을 잔뜩 건 빨랫줄을 거리에 걸기 시작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빨랫줄에 널린 옷들은 미얀마 여성 전통 치마인 '타메인(Htamein)'인데요. 미얀마에선 '여성복인 치마 밑을 지나가면 행운이나 권력을 잃는다.'는 성차별적 미신이 있습니다. 여성 인권이 낮은 미얀마는 비슷한 이유로 빨래를 널 때도 치마를 제일 아래에 널 정도라는데요. 이런 여성혐오적 미신을 믿는 젊은 세대는 많지 않지만 남성 지배적인 문화를 가진 군경 중에는 아직도 이런 미신을 믿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이렇게 빨랫줄에 치마를 높이 걸어두면 군경은 이를 일일이 걷어내느라 진입하는 데 시간이 걸리게 되는 겁니다. 시민들에게는 치마가 시위대의 대피를 돕는 셈이죠. 이렇게 성차별적 미신을 역이용해 시위대는 치마 외에도 여성 속옷이나 생리대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도 합니다. 이런 '치마 바리케이드'는 여성들이 시위의 전면에 나서며 생긴 현상이기도 한데요. 이런 현상은 미얀마에서 오랫동안 이어진 성차별적 문화에 대한 저항의 의미도 있다고 합니다. “군인들이 옷을 무서워 하기 때문에, 우리 여성의 옷으로 군대를 공격할 수 있습니다” - Su Myat Thin / 시위대 참여 시민 한 달이 넘게 거리에서 연기가 사라지지 않는 미얀마. 시민들의 저항에 군경은 폭력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치마는 무섭고, 시민은 무섭지 않은 걸까요? ㅊㅊ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