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Holic
5,000+ Views

30년 후…수명 1천년 시대 열릴 가능성?

앞으로 몇 년을 더 살 수 있을까. 이런 질문을 스스로에게 해보면 다가오는 죽음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게 된다. 하지만 노르웨이 웹개발자인 호콘 스카루드 칼슨(Håkon Skaarud Karlsen)은 앞으로 30년만 살아남으면 1,000년까지 살 수 있을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그의 주장을 빌리면 수명 자체를 연장하는 게 아니라 엄밀하게 말하면 신체 나이를 젊게 하는 것으로 결과적으론 장수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이 주장의 바탕에 깔린 건 역시 기술 진화. 하지만 기술은 단번에 진화하지 않고 서서히 진화한다. 예를 들어 2016년 현재 50세 남성이 20년 장수하게 되면 다음 20년은 늙은 신체를 20살 더 젊게 해주는 기술이 탄생하고 70세가 되어도 50세 같은 젊음을 유지해 다시 20년이라는 유예기간이 생긴다는 것이다. 여기에 다시 20년을 살면 다시 신체를 더 젊게 만들어주는 기술이 진화, 수명이 점점 늘어나게 된다는 것이다. 그의 주장대로 따져보면 현재 50세인 사람은 수명이 제로, 그러니까 죽기 전에 점점 생명이 늘어난다. 그에 따르면 신체가 젊어지는 기술이 본격적으로 개발되는 건 앞으로 30년 후라고 하니 50세인 사람은 빠듯할 수도 있다. 하지만 만일 30일 후 이런 회춘 기술이 만들어질 수 있을지 의아할 수 있다. 칼슨은 기술이 놀라운 속도로 진화하고 있다면서 인텔의 고든 무어가 반도체 집적회로의 트랜지스터 수가 2년마다 2배가 된다고 주창한 무어의 법칙을 기술 진화 속도의 예로 들고 있다. 물론 인텔의 CPU 제조공정은 10nm 전환에 상당한 지연 현상이 발생하고 있어 무어의 법칙도 종말을 향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칼슨은 무어의 법칙보다 훨씬 이전에 일정량의 돈으로 구입할 수 있는 컴퓨터의 능력은 짧은 기간에 2배가 된다는 개념이 있었고 지금도 현재진행형이라고 말한다. 또 컴퓨터의 능력은 무어의 법칙처럼 2년이 아니라 1년에 2배 가까이 성장하고 있다고 말한다. 처리 속도 뿐 아니라 지능조차 성장하고 있다. 인공지능의 기술 혁신이 그것. 스티븐 호킹은 100년 안에 인공지능이 인간을 뛰어넘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으며 보드게임의 마지막 보루인 바둑에서도 구글 인공지능이 프로 기사를 이기기도 했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 인공지능이 인간 지능의 수준을 따라잡는 건 머지 않은 미래라는 건 납득할 수 있다. 유전자를 수정하는 게놈편집이나 3D프린터를 이용한 장기 출력 기술, 인간의 의사보다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는 컴퓨터 등 의료 현장에서도 기술 발전이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의료 정보 기술 역시 마찬가지다. 컴퓨터가 계속 진화하면 세포 수준 크기의 컴퓨터를 개발하는 것도 가능할 전망이며 이렇게 되면 늙은 신체를 세포 수준으로 재충전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인공지능의 세계적인 권위자인 레이 커즈와일은 평균 수명이 2030년까지 매년 1세씩 증가할 것이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칼슨의 주장이 다소 엉뚱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인공지능과 컴퓨터 기술 발전 측면에서 보자면 가능성이 아예 없다고 말할 수도 없을지도 모른다. 관련 내용은 이곳( http://haakonsk.blogg.no/1456259429_if_youre_alive_in_30_.html )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암도 완치 못하는 판국에 무승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3
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