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sporbiz
2 years ago1,000+ Views
적응은 모두 끝났다. 박병호(30·미네소타)의 방망이가 또 다시 불을 뿜었다. 상대 에이스를 강판시키는 홈런으로 '무서운' 신인으로 확실한 자리매김하고 있다.
박병호는 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넷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과의 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4타수 1안타 1홈런 1타점을 기록했다. 앞선 두 타석에서 중견수 뜬공과 삼진으로 돌아섰던 박병호는 세 번째 기회는 놓치지 않다. 그는 3-6으로 밀린 6회초 2사 후 휴스턴 선발 투수 콜린 맥휴의 7구째 시속 146km짜리 직구를 밀어 쳤다. 타구는 그대로 오른쪽 외야로 날아가 2층 스탠드를 그대로 때렸다. 지난 1일 디트로이트전 이후 3경기 만에 터진 시즌 7번째 대포였다.
지난해 19승을 올렸던 에이스 맥휴는 박병호의 한 방에 고개를 숙이고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다. 전날(3일) 휴스턴전에서 지난해 사이영상 수상자인 좌완 댈러스 카이클을 상대로 5회 2타점 3루타를 때려내 강판시켰던 장면이 연상되는 모습이었다. 상대 에이스에게도 '강한' 인상을 심어주기에 충분한 '힘'을 연일 과시하면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미네소타는 4-6으로 패했지만, 더욱 뜨거워지는 박병호의 방망이는 '청신호'를 켰다.
빅리그 적응은 모두 마쳤다. 올해 처음으로 메이저리그 도전에 나선 그는 개막 직후 치른 10경기에서 타율 0.167, 2홈런 3타점에 그쳤다. 볼넷은 4개를 얻어내는 동안 삼진은 15개를 당하며 고전했다. 하지만 꾸준히 경기에 출장하면서 감을 잡은 박병호는 서서히 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박병호는 최근 7경기에서 타율 0.320(25타수 8안타) 3홈런 7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장타율은 0.840다.
올해 나선 22경기에서 타율 0.250, 7홈런 12타점을 기록하며 아메리칸리그 홈런 공동 4위까지 뛰어 올랐다. 9홈런을 때려내며 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는 조시 도날드슨(토론토)과도 2개 차로 따라 붙었다. 아메리칸 리그 루키 중에서는 단연 1등이다. 팀의 공격도 그를 중심으로 돌아간다. 박병호는 팀내에서도 홈런 1위, 타점 1위(12개)를 기록 중이다.
현지 언론들도 박병호의 홈런 페이스에 깜짝 놀라고 있다. 미네소타 지역지 파이오니어 프레스는 '박병호가 42개의 홈런 페이스를 보이고 있다'며 '미네소타 신인 최다 홈런 기록인 1963년 지미 홀의 33홈런도 쉽게 넘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시애틀 이대호(34)는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O.co 콜로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와의 경기에서 팀이 8-1로 앞선 9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대타로 타석에 섰다. 이대호는 상대 우완 리암 헨드릭스의 7구째를 공략했지만 유격수 땅볼로 돌아섰다. 이대호의 시즌 타율은 0.250으로 떨어졌다. 볼티모어 김현수(28)와 세인트루이스 오승환(34)은 결장했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
1 comment
Suggested
Recent
참 대견하고...고맙다...! 근데 어째 팀은 지는 경기를 더 많이 하냐...
2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