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리처드 용재 오닐 - 베스트 앨범 My Way
베스트 앨범이라… 귀에 익은 곡들이 많네요… 포레, 꿈 꾼 후에… 이병헌이 떠오르는데요 ㅋ 슈베르트의 세레나데… 언제 들어도 감미롭죠… 오펜바흐 자클린의 눈물… 이흥렬 섬집아기… 애기가 잠은 안자고 울것같은 ㅡ..ㅡ 너무 익숙하죠. 쇼스타코비치 왈츠 2번… 모래시계가 생각나는 파가니니 소나타 작품 3 중 6. 안단테… 러시아 민요 나 홀로 길을 가네… 이 곡도 모래시계에 나왔던가 기억이 가물가물… 슈베르트 아르페지오네 소나타 a단조 D 821 알레그로… 익숙하실 겁니다. 아르페지오네 소나타 a단조 D 821 알레그레토… 슈베르트 '겨울나그네' 모음곡 중 Gute Nacht 안녕히 라흐마니노프 보칼리제 작품 34-14 카치니 아베 마리아… 눈물 주의^^ 마스네, 타이스의 명상곡… 마스카니,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중 아베 마리아… 브루흐, 콜 니드라이 작품 47 나이가 들어서인가… 기억력을 믿고 주먹구구식으로 CD를 꽂아놓다보니 가끔 생각나는 CD가 어디쯤 꽂혀있는지 - 그렇다고 대단히 많지도 않은데 - 찾지를 못하겠더라구요. 그래서 CD들을 제 기준에 맞게 정리하다가 같은 CD를 이미 갖고 있다는걸 알게 됐습니다. 아무리 8년전이라지만 스스로에게 실망 ㅡ..ㅡ 제가 일부러 두장씩 구입한 CD도 있긴 하지만 이건 ㅡ.,ㅡ 벌써 세번째네요. 안드레아 보첼리랑 임동혁 앨범도 의도치 않게 두장씩 갖고 있는게 있는데… 이젠 그런일 없도록 잘 정리해야겠네요…
연애관이 𝙅𝙊𝙉𝙉𝘼 극과극을 달리는 김희철, 김민아
[이십세기 힛트쏭 14회] 주제가 사랑과 미련사이여서 애절한 노래들 나오는 거였음 앞에 각자 이별을 마주하는 방법? 연애관 얘기하는데 김희철 = 생각이 안 나진 않겠지만, 헤어지고 나서 계속 생각하고 질척거리는 것도 그 사람에 대한 예의가 아닌거 같다 그래서 바로 잊으려 하는 편 김민아 = 일상을 잘 살다가도 헤어진 사람 생각나면 오열(༎ຶ▽༎ຶ ) 잊는데 시간이 오래걸리는 편 심지어 잊는데 3년이 걸린 전남친도 있었다고ㄷㄷㄷ 이미지랑 다르게 완전 감성+사랑쳐돌이ㅋㅋㅋㅋㅋㅋㅋ 플레이리스트에 발라드 한가득 일거 같음 이소라-제발 무대얘기하는데 김희철이 가사의미 잘 모르는데도 무대보고 눈물 쥬르륵 흘렸다함 진짜 이무대 로보트도 울고갈 전설 아닌 레전드ㅠㅠㅠㅠ 김민아가 진짜 좋아하는 노래 가사 생각하면서 우럭우럭ㅠㅠ "어릴때는 다 실수하고 그런거잖아요" 라고하는데 귀여웠음ㅠㅋㅋㅋ 씨ㅋㅋ보는데 우리 친오빠 생각나ㅋㅋ 이 노래 듣고 길거리 한복판에서 펑펑 울어도 쌉공감 신승훈- I Believe (엽기적인그녀 오스트) 한참 듣고있는데 또 우럭ㅋㅋㅋㅋㅋㅋㅋㅋ 김희철은 딱봐도 가사보다 멜로디 듣는 스타일ㅋㅋㅋ (나랑 존똑이야.. 나 이거 슬픈건지 몰랐어..) 김민아는 가사 엄청 곱씹어서 듣는지 줄줄 설명 '나만큼 울지 않기를 그대만을' 이 가사에 눈물버튼 눌림 떠나면서도 나보다 떠나는 상대방을 걱정하는 거에요ㅠㅠ 헤에...? (진짜 몰랐다고ㅠㅠㅋㅋㅋ) 상대방 올 생각도 없는데 왜 기다려... 사랑하면!! 기다릴 수도 있지!!! 진짜 극과극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자동적으로 엽기적인그녀 얘기로 넘어감 어디서 또 눈물샘 드릉드릉 거리는 소리 들림 제작진도 울고 오늘 김민아 눈물샘 폭발한 날 맞선남 임호한테 더 감정이입 되는 김희철ㅋㅋㅋㅋㅋㅋ 마지막까지 상처 받고도 잘살라고 (버튼눌림) 아니 진짜 너무 귀여웠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늘 일부러 눈물샘 조절역할 자처하는 분ㅋㅋㅋㅋㅋ 둘이 진짜 극과극에 눈물샘 온도차 심해서 재밌었음ㅋㅋㅋㅋㅋ 김민아 다른예능에 나올때랑 다르게 여기서는 매 회마다 감성대폭발이라서 김민아 좋아하는 사람들은 꼭 봐야함ㅋㅋㅋㅋ
I Musici Vivaldi : Les Quatre Saisons(이 무지치 비발디 사계)
이 무지치의 사계 앨범을 데려와 듣고 있다가 우연히 올해 세계 무대 데뷔 35주년을 맞은 조수미 누님께서 창단 70주년의 이탈리아 실내악단 '이 무지치'(I Musici) 와 전국 투어를 하신다는 기사를 봤습니다. 이 무지치를 빼고 비발디의 사계를 이야기 할 수 없겠네요 ㅎ 필립 쁘조의 아트북은 솔직히 내용을 잘은 모르겠지만 베니스를 배경으로 한 비발디의 삶과 예술에 관한 그림이라고 하더라구요. LP와 아트북이라니 왠지 예술품을 소장하는듯한 느낌적인 느낌이 ㅎ A1 Vivaldi: Les Quatre Saisons - Concerto No.1, En Mi Majeur, RV269 "La Primavera" 봄 - Allegro A2 Largo A3 Allegro (Danza pastorale) A4 Concerto No.2, En Sol Mineur, RV315 "L'Estate" 여름 - Allegro non molto - Allegro A5 Adagio - Presto - Adagio A6 Presto (Tempo impestuosod'estate) B1 Concerto No.3, En Fa Majeur, RV293 "L'Autunno" 가을 - Allegro (Ballo e canto de' villanelli) B2 Adagio molto (Ubriachidormienti) B3 Allegro (La caccia) B4 Cocnerto No.4, En Fa Mineur, RV297 "L'Inverno" 겨울 - Allegro non molto B5 Largo B6 Allegro B7 Gloria in Excelsis Deo 글로리아 이현우의 헤어진 다음날이 떠오르네요 ㅡ..ㅡ 이 무지치 덕분에 사계가 되살아(?)난줄은 몰랐지 말입니다. 파블로 카잘스 덕분에 환생(?)한 바흐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이 생각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