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ngrata
3 years ago10,000+ Views

시빌 워 이후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마블 코믹스 최고의 이벤트라고 여겨지는 시빌 워가 어벤져스 아닌 캡틴 아메리카의 영화에서 끝났습니다.
남은 페이즈 3는 새로운 히어로들의 솔로 무비가 대거 등장하며 인원수를 늘린 후
그동안 카메오 전문 빌런으로 활약해 온 타노스를 최종 보스로 어벤져스 3에서 마무리합니다.
원래 페이즈3였던 인휴먼즈는 같은 시기에 개봉할 인디아나 존스 5에 밀려 페이즈 4로 연기되었습니다.
인휴먼즈에는 블랙 볼트라는 지금까지와는 격이 다른 인간이 등장합니다.
마블에서의 첫 등장을 앞둔 스파이더맨 홈커밍에 다우니 주니어가 출연합니다.
한편 시빌 워에 깜짝 출연한 마틴 프리먼은 블랙 팬서의 솔로 무비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동안 파트 1, 2로 알려져 있던 어벤져스 3는 각기 다른 두 편의 영화로 새 이름을 가지게 됩니다.
감독인 루소 형제는 동시에 촬영하고 있지만 전혀 다른 이야기이므로 3, 4편으로 생각해도 좋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시빌 워의 3배에 달하는 등장 인물을 예고했습니다.
그러나 TV 드라마쪽 인물들은 볼 수 없을 것이라 확인했습니다.
알려진대로 어벤져스는 이번의 두 편으로 완결을 맺고, 히어로들의 세대교체가 이루어질 것을 예고했습니다.
배우들의 계약 소식을 통해 사라질 히어로를 점칠 수 있습니다.
솔로 무비를 희망하는 설문에서 블랙 위도우가 약 15%의 지지율로 단독 1위를 차지하였는데
며칠 전 루소 형제는 인터뷰에서 만들고는 싶지만 일정상 들어갈 틈이 있겠느냐-며 여지를 남겨두었고
이번에 마블의 사장인 케빈 파이기가 솔로 무비를 만들면 재미있을 것이라며 훨씬 더 긍정적인 가능성을 열었습니다.
스칼렛 요한슨이 멤버들 중에서는 젊은 편이지만 페이즈 4 들어가면 어느덧 마블에서만 10년차가 되기 때문에
화려한 액션을 소화해야 할 배우를 위해서는 빨리 결정하는 게 좋겠지요.
한편 요즘 액션 영화나 유럽 영화에 출연이 잦은 짱구 엄마 샤론 스톤이 마블 영화에 합류할 예정임을 밝혔습니다.
로버트 레드포드 때도 들었던 생각이지만
마치 우리나라 전설의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에 당대 최고의 배우들이 조연으로 잠깐 잠깐 스쳐갔던 것처럼
마블의 영화 역시 헐리웃의 명망 높은 배우들이 자녀나 팬들을 위해 한 번씩 들러가는 일종의 문화 행사 같은 느낌이 듭니다.
첫 여성 히어로가 될 캡틴 마블의 캐스팅으로 에밀리 블런트의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합니다.
어벤져스 2에 출연했던 수현씨는 캐서린 위닉, 이드리스 앨바 등이 출연하는 스티븐 킹 원작의 다크 타워에 캐스팅 되었습니다.
분노의 질주 오디션에서 떨어진 것이 그녀 인생에 있어서 신의 한 수인 모양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아이언맨 1편 이후 마블이 세계관을 전개할 때만 해도 어벤져스 시빌 워가 최종편이 될 것으로 생각했었습니다.
그만큼 시빌 워가 최고의 이벤트이기도 하고
몇 년은 걸릴 이야기의 전개 동안 인기가 정점을 찍고 내려오고 있을 것으로 보기도 했기 때문인데
현실은 인기가 점점 더 올라가는 시점인 지금 시빌 워가 일어났습니다.
코믹스에서도 이 이상의 이벤트는 지금까지 없으며 시빌 워의 후폭풍은 몇 년이나 지속되었습니다.
판권의 문제를 생각했을 때 다음 이벤트는 시크릿 인베이전을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만
어벤져스 이후 다시 올스타전이 열리기까지 얼마가 걸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꼭 한 번은 이야기하고 싶었던 마블 영화의 매력 포인트 하나가 바로
명쾌한 선악구도 속에서도 꼭 우리편끼리의 갈등 및 치고 박기가 들어 있다는 점인데
그동안 익숙한 장면인 아주 거대한 적에게 똘똘 뭉쳐 대항하는 모습과는 다른 이 신선한 재미의 결정판이
바로 시빌 워이고 이게 관객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한 게 아닌가 싶습니다.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시빌워 재밋죠
와 진짜 잘만들었다. 8비트 옛날생각도나고ㅋㅋㅋ
캅아ㅜㅜ
아이언맨 뚜까 맞는거 나만웃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8년 절친 스칼렛 요한슨 & 크리스 에반스
2002년의 한순이와 캡아 2004년에 영화 <퍼펙트스코어>를 함께 찍고 영화 <내니다이어리>도 같이 찍음 크리스에반스 파이기한테 캡아 장기계약제의받고 망설일때 전화해서 설득한게 평소 친하게지내던 스칼렛요한슨이랑 로버트다우니주니어 질문: 댄스 경연대회에서 우승할 것 같은 사람은? 오 내가 이길듯! 진심이야? 질문: 캡틴에게 추천하고 싶은 영화나 앨범은? 크리스: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퍼펙트 스코어 스칼렛: (급정색) 크리스: 내니 다이어리 스칼렛: 두번째는 제발 빼라고.. (퍼펙트 스코어를 싫어하는 한순이ㅋㅋ) 우리가 맨처음 함께 찍은 작품은 케이블에서 위협적으로 계속 방영해주는 영화 '퍼펙트 스코어'였어요 2016 2017 어벤져스 배우들에게 타투 하자고 먼저 제안한 사람이 한순이였고 뉴욕에서 먼저 크리스랑 둘이 같이 새김  -둘이 함깨 출연한 영화들- 1. 퍼펙트 스코어 2. 내니 다이어리 3. 어벤져스 4. 캡틴 아메리카 윈터솔져 5.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6. 캡틴 아메리카 시빌워 7.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Q. 크리스랑 함께 찍은 영화가 몇개야? 한순 : 헐 몰라 다섯갠가 Q. 일곱개야!!!! 그리고 8번째 촬영장에서의 두 절친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영화 속 신스틸러 스니커 열전 TOP 7
Editor Comment 스니커 마니아라면 영화를 관람해도 자연스레 주인공의 신발에 눈길이 가기 마련이다. 다양한 역할에 따라 어떤 모델을 착용하고, 스타일링 했는지 눈에 들어오는 것이 일상. 영화 속 명품 조연을 맡았던 <포레스트 검프>의 나이키 ‘코르테즈’부터 상영 내내 은근슬쩍 눈길을 사로잡던 모델까지 <아이즈매거진>이 수많은 작품 속 신스틸러 스니커들을 모아봤다. 과연 자신이 실제 소장하고 있는 제품도 포함됐을지 지금 바로 아래에서 확인해보자.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x 제레미 스캇 ‘윙 2.0’ 정갈한 슈트 패션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킹스맨>에 스니커 이야기가 뜬금없다고 생각했다면 영화를 다시 한 번 보길 추천한다. 시즌 1 당시 주인공 ‘에그시’가 젠틀맨으로 변하기 전 착용한 스타일을 기억하는가. 스냅백과 저지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x 제레미 스캇(Jeremy Scott) 협업 컬렉션 ‘윙 2.0’을 착용한 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반항적인 면모로 처한 상황과 캐릭터를 여과 없이 드러냈다. 날개가 부착된 유니크한 비주얼과 킹스맨 요원으로 달라지기 전 본래의 모습이었기에 더욱 기억에 남는 스니커. https://youtu.be/BA4RMqEKy5Y <뺑반> 나이키 ‘에어 모나크 4’ 지난해 개봉한 <뺑반> 속 순경 역을 맡은 ‘류준열’은 색이 다 바랜 레더 재킷과 회색 트레이닝팬츠 그리고 나이키(Nike)의 ‘에어 모나크 4’를 착용하고 마치 단벌 신사인 듯 영화 내내 동일하게 등장한다. 본래 흰 어퍼에 네이비가 믹스돼 깔끔하면서 빈티지한 매력이 깃든 제품이지만, 작품에서는 때가 탄 모습에 언뜻 그레이 컬러인지 의심이 갈 정도. 패션에 전혀 관심이 없는 캐릭터처럼 오래된 신발장에서 몇 십년 전 스니커를 꺼내 신은 듯 어글리한 디자인에 깊은 인상을 남긴 모델이다.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에어 조던 1 ‘시카고’ 스파이더맨 시리즈 중 스니커 마니아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운동화가 있다. 애니메이션 버전의 새로운 주인공 ‘마일리 모랄레스’가 극중 착용한 에어 조던(Air Jordan) 1 ‘시카고’. 마치 신발을 모티브로 한 영화인 듯 내리 등장한 제품은 에어 조던의 상징인 레드, 화이트 컬러의 조합과 캐릭터의 이미지가 부합해 더욱 높은 시너지가 발휘됐다. 개봉을 기념해 스파이더맨 슈트를 연상케 하는 패턴, 컬러로 변형한 ‘오리진 스토리’가 발매돼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기도.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아디다스 ‘아디제로 프라임 부스트’ <어벤져스>의 두 번째 시리즈에 등장하는 ‘퀵 실버’가 착용한 아디다스 ‘아디제로 프라임 부스트’. 히어로의 특성인 빠른 스피드를 고스란히 담아낸 스니커는 괜히 이 제품을 신으면 나도 모르게 저절로 초능력이 생길 것 같은 느낌을 자아낸다.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빨리 달리는 모습에 모든 능력은 운동화에 달린 듯 신발의 존재감을 배가시켜 내구성과 기능성 등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린 제품. <아이로봇> 컨버스 ‘척테일러 레더’ 극중 주연을 맡았던 ‘윌 스미스’의 스타일을 완성시켜주는 컨버스 ‘척테일러 레더’. 그는 영화 초반부 어렵게 구했다는 말과 함께 박스를 열고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스니커를 확인한다. 참고로 작중 배경은 먼 미래로 주인공의 할머니는 촌스러운 신발이라고 핀잔하던 신발이었지만, 작품 성행 후 ‘컨버스 아이로봇’으로 불리며 많은 이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진리의 블랙/화이트 조합과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여전히 변치 않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포레스트 검프> 나이키 ‘코르테즈’ 달리기밖에 모르는 사나이 ‘포레스트 검프’가 그의 절대적인 존재이자 첫사랑 ‘제니’에게 선물 받은 나이키(Nike) ‘코르테즈’. 새하얀 어퍼에 빨간 스우시, 파란 컬러 믹스가 돋보이는 제품은 그녀가 떠난 뒤 미 대륙을 횡단하고 다 닳아 해진 모습이 영화가 끝난 뒤에도 잔상이 선명히 남아있다. 영화 속 순수한 마음처럼 나이키 클래식의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닌 스니커는 2017년도 코르테즈 45주년 기념 재발매되며 지금까지도 꾸준히 사랑받는 스테디 아이템이다.  <독타운의 제왕들> 반스 ‘어센틱’ <독타운의 제왕들>은 로스앤젤레스에서 활동하는 스케이트 보더들의 거칠고 자유분방한 라이프스타일이 그대로 구현된 영화로 스케이트보드의 상징과도 같은 반스(Vans) ‘어센틱’ 네이비가 줄곧 등장한다. 젊은 청춘들의 열정과 스트릿 컬처를 대변하는 반스와 제격인 작품은 극이 끝나고 나면 스케이트보드와 스니커를 함께 구매하고 싶은 충동이 생길 정도다. 더불어 지난해 영화에 영감받은 디자이너 우영미와 함께한 최초의 로컬 협업 컬렉션이 출시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18
4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