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oonwoo
10,000+ Views

(사랑하는 자식들에게 보내는 편지)

내 사랑하는 아들딸들아, 언젠가 우리 부부가 늙어 약하고 지저분해지거든 인내를 가지고 우리를 이해해다오. 늙어서 우리가 음식을 흘리면서 먹거나 옷을 더럽히고 옷도 잘 입지 못하게 되면, 네가 어렸을 적 우리가 먹이고 입혔던 그 시간을 떠올리면서 미안하지만 우리의 모습을 조금만 참고 받아다오.
늙어서 우리가 말을 할 때 했던 말을 하고 또 하더라도 말하는 중간에 못하게 하지 말고 끝까지 들어주면 좋겠다. 네가 어렸을 때 좋아하고 듣고 싶어 했던 이야기를 네가 잠이 들 때까지 셀 수 없이 되풀이 하면서 들려주지 않았니? 훗날에 혹시 우리가 목욕하는 것을 싫어하면, 우리를 너무 부끄럽게 하거나 나무라지 말아다오. 수없이 핑계를 대면서 목욕을 하지 않으려고 도망치던 너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니?
혹시 우리 부부가 새로 나온 기술을 모르고 점점 기억력이 약해진 우리가 무언가를 자주 잃어버리거나 말이 막혀 대화가 잘 안될 때면 기억하는데 필요한 시간 좀 내어주지 않겠니? 그래도 혹시 우리가 기억을 못해내더라도 너무 염려하지 말아다오. 왜냐하면 그때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너와의 대화가 아니라 우리가 너와 함께 있다는 것이고, 우리의 말을 들어 주는 네가 있다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란다.
또 우리가 먹기 싫어하거든 억지로 먹이려고 하지 말아다오. 언제 먹어야 하는지 혹은 먹지 말아야 하는지는 우리가 잘 알고 있단다. 다리가 힘이 없고 쇠약하여 우리가 잘 걷지 못하게 되거든 지팡이를 짚지 않고도 걷는 것이 위험하지 않게 도와 줄 수 있겠니? 네가 뒤뚱거리며 처음 걸음마를 배울 때 우리가 네게 한 것처럼 네 손을 우리에게 빌려다오.
그리고 언젠가 나중에 우리가 더 이상 살고 싶지 않다고 말하면 우리에게 화내지 말아다오. 너도 언젠가는 우리를 이해하게 될 테니 말이다. 노인이 된 우리의 나이는 그냥 단순히 살아온 것을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어떻게 생존해 있는가를 말하고 있음을 이해해다오.
비록 우리가 너를 키우면서 많은 실수를 했어도 우리는 부모로써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것들과 부모로써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삶을 너에게 보여 주려고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언젠가는 너도 깨닫게 될 것이다.
#어버이날 #부모 #사랑
kimoonwoo
19 Likes
31 Shares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불교의 윤회사상을 믿는사람은 아니지만 이런 면에서는 윤회사상의 말도 일리가 있는것같네요. 어릴땐 부모님이 다 받아주셨다면 부모님이 늙으셨을 땐 자식들이 이해해줘야 한다는 점, 어린이에서 성인으로 다시 성인에서 노년에 가까워지면서 어린이처럼 변해가는 과정을 보면서 부모님의 사랑이란 정말 깊은것이구나 라는걸 알게되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9
1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