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fkorea
50,000+ Views

이런 운동 들어본적 있니? 애니멀 플로우 - 비스트 로딩

✔끝판왕 홈트레이닝 운동법

✔애니멀 플로우 = > 비스트 로딩

▶운동효과

전신 구석구석 근육을 이용해
체지방 날려버리는 운동법

▶운동방법

1. 네발서기 자세를 만들어 주세요.
2. 바닥과 허벅지, 팔은 수직으로 만들어 주세요.
3. 무릎과 바닥은 1cm~3cm로 떨어트려 유지!
4. 손으로 바닥을 뒤쪽으로 밀면서 엉덩이를 뒤로 밀어 주세요.
5. 무릎을 옆구리로 당겨 올리면서 엉덩이를 앞으로 밀어 주세요.

⚠ 주의사항/ Tip

1. 무릎과 바닥은 1cm~3cm로 떨어트려 유지!
2. 최대한 천천히 진행해 주세요~
출처 : 건강한친구들 모바일피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간의 몸에 있는 원자, 넌 절대 혼자일 수 없어.
인간의 몸에 있는 원자는 매 5년마다 100% 교체된다고 하네여. 오 5년 마다 완전히 새로운 나인건가! 중간에 약간 어려워서 위기가 있었지만, 혼자일 수 없는 이유를 찾아보세여~ 우리는 한때 엄마 자궁 속 직경 0.1mm 정도 크기의 아주 작은 세포였습니다 0.1mm의 세포는 50조개의 세포로 이루어진 인간이 됩니다 이 50조의 복잡한 생물 세포들은 평균적인 박테리아보다 훨씬 크고 복잡하죠 그들은 각각 물리 화학의 법칙에 따라 움직입니다 단백질 분해하고 에너지를 만들고 음식을 먹고 자원을 운송하고 정보를 전달하고 재생산하고.... 우리가 이런 세포들로 이루어져 있다면 진짜 나 는 어디에 있을까? 사람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는 모든 생명체의 기능과 발전을 조절하는 유전적 정보가 들어있는 분자 DNA에 저장되어 있습니다 DNA 하나를 풀어놓으면 2m가 되고 우리 몸의 모든 세포의 DNA를 이어놓는다면 그 길이가 지구에수 명왕성까지 왕복할 거리가 된대요 (진짜?) 무려 15,000,000,000 킬로미터 우리의 몸 세포 하나 하나에 35억년 전부터 있었던 우리 조상의 정보가 있는 것이죠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유전자 (무한반복) 그런데 우리는 DNA 뿐만이 아니라 7양개의 원자로도 이루어져 있습니다 인간은 70억에 10억의 10억인 7양개의 원자로 구성되어 있어요 전부 돈으로 줬으면 좋겠다 이 원자들 중 93퍼센트 정도는 단 세 가지 물질로만 이루어져 있어요 산소, 수소 그리고 탄소 산소, 수소는 몸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물'에서 발견되고 탄소는 다른 원자들과 결합되어 길고 복잡한 분자들을 구성할 수 있게 해주는 생명의 가장 중요한 물질입니다 나머지 7퍼센트 원자는 원소 주기율표로의 여행입니다 질소 칼슘 인 칼륨 나트륨 황 염소 마그네슘 철 불소 아연 구리 요오드 셀레늄 크롬 망간 몰리브덴 코발트 리튬 스트론튬 알루미늄 규소 납 바나듐 비소 및 브롬 등등 어쨌든 이러한 물질들은 다양한 기능들을 합니다 산소를 옮기거나 뼈와 세포를 구성하거나 신호를 전달하거나 화학 반응을 이끌거나 우리의 몸은 계속되는 변화의 상태에 있습니다 우선, 매 16일마다 '나' 의 75%가 바뀝니다. 왜냐면?? 그리고 매년, '나' 의 원자들 중 98%가 새 것으로 교체된다네요 매 5년마다 인간의 몸에 있는 거의 100%의 원자들은 5년 전과 완전히 다르게 교체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원자들이 어디에서 왔을까? https://youtu.be/PKMQzkIiB0Y (ㅊㅊ - 여성시대 우울한 피카츄)
퇴계 이황 17대 종손 집안이 추석을 보내는법.jpg
배운집 자손은 명절에 놀러가고 못배운집 자손들이 예의니 머니 온갖 오지랖 떤다는건 참트루로 밝혀짐 “추석을 어떻게 보내느냐고요? 정말 아무것도 안 해요. 차례도 지내지 않고…. 아버지 모시고 가족들이랑 근교로 나들이나 갈까 해요.” 19일 서울 경복궁 옆 카페에서 만난 이치억 성균관대 유교철학문화컨텐츠연구소 연구원(42·사진)은 추석 계획을 묻자 싱긋 웃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연구원은 퇴계 이황의 17대 종손이다. 1000원짜리 지폐에 그려진 이황이 누군가? 조선 성리학의 기초를 세운 인물 아닌가. 그런 뼈대 있는 가문의 자손이 차례를 안 지낸다고? “추석엔 원래 차례를 지내는 게 아니에요. 추석은 성묘가 중심인데, 저희는 묘가 워낙 많아 일부는 (벌초) 대행을 맡겼어요. 그리고 성묘는 양력으로 10월 셋째 주 일요일을 ‘묘사(墓祀)일’로 정해 그때 친지들이 모여요. 그러니 추석은 그냥 평범한 연휴나 다를 게 없죠.” 종갓집답지 않은 이 오붓한 추석은 십수 년 전 이 연구원의 부친이자 이황의 16대 종손인 이근필 옹(86)의 결단에서 시작됐다. “아버지는 무척 열린 분이세요. 예법을 그냥 답습하지 않고 그 의미가 뭔지 계속 고민하셨죠. 집안 어르신들도 변화를 거부해선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계셨고요.” 퇴계 종가의 제사상은 단출하기로도 유명하다. ‘간소하게 차리라’는 집안 어른들의 가르침 때문이다. 한 때는 1년에 20번 가까이 제사를 지냈지만 현재는 그 횟수가 절반 이하로 줄었다. “만약 집안 어른이 자손들에게 조선시대의 제사 형식을 고수하라고 한다면 그 제사가 유지될 수 있을까요? 오히려 자손들이 등을 돌려 아예 없어지고 말 거에요. 예(禮)란 언어와 같아서 사람들과 소통하면 살아남지만, 그렇지 못하면 사라지고 말죠. 시대와 정서에 맞는 변화가 필요해요.” 제사가 있을 때는 이 연구원도 부엌에 들어간다. “음식 만들기엔 소질이 없지만 설거지는 제가 해요(웃음).” 할아버지, 할머니는 설거지를 하는 증손을 받아들이지 못했지만 그의 아버지는 단 한번도 뭐라 한 적이 없었다. “원래 예에는 원형(原型)이 없어요. 처음부터 정해진 형식이 있는 게 아니라 자연스럽게 우러나오는 마음을 따라 하다보니 어떤 시점에 정형화된 것이죠. 우리가 전통이라고 믿는 제사도 조선시대 어느 시점에 정형화된 것인데 그게 원형이라며 따를 필요는 없다고 봐요. 형식보다 중요한 건 예의 본질에 대한 성찰이에요.” 그는 “우린 평소 조상을 너무 잊고 산다”며 “명절만이라도 ‘나’라는 한 사람의 뿌리인 조상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것, 가족과 화목하게 지내는 것, 그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들 추석 어케 보내고 계시는지?? 배꺼질 틈이 없다는게 학계정설
53
Comment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