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0001
2 years ago1,000+ Views
인간은 누구나 건강하게 오래살기를 원한다.
최근에는 장수의 비결이 선천적으로 타고나는 유전자에 있는 것이 아니라
평소 생활하는 방식에 있다는 연구도 나오고 있다.
100세 이상 사는 사람들은 먹는 것이나 스트레스 대처법 등에서
공통된 특성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장수하는 사람들의 이런 생활방식 7가지를 알아본다.
◆일을 중단하지 않는다
“사람들이 갑작스럽게 일을 그만두고 나면
비만이나 만성질환에 걸리는 비율이 급상승 한다”고 말한다.
100세 이상 장수자의 비율이 높은 이탈리아 키안티 지역에서는
대부분 일에서 퇴직한 뒤 작은 농장에서 포도나 채소를 기르며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한다.
결코 일을 그만두지 않는 것이다.
◆치실을 쓴다
치실을 쓰면 동맥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
2008년에 실시된 뉴욕대학교 연구에 따르면
매일 치실을 쓰면 입안의 세균이 일으키는
치주 질환의 위험을 낮춰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아의 세균은 피 속에 들어가 동맥에 염증을 일으켜
심장질환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또 입안에 세균이 많은 사람은
심장질환을 유발하는 신호로 동맥이 두꺼워질 수 있다고 한다.
“하루 두 번씩 치실을 사용하면
실제로 기대 수명을 늘릴 수 있다”고 말한다.
◆운동에 적극적이다
수많은 연구에서 운동을 하면
기분, 정신력, 균형감, 근육 양, 뼈의 건강을
향상시킨다는 결과가 나오고 있다.
그리고 운동은 처음 시작하기만 해도 즉시 효과가 나타난다.
강도 높은 운동에 매달리지 않아도 된다.
그저 동네를 걷거나 하루 30분 정도
지역 상가를 둘러보기만 해도 충분하다.
저항력 훈련으로 근육을 키우는 것도 좋겠지만,
요가 교실도 비슷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적어도 6시간은 잠을 잔다
잠을 아껴서 하루 몇 시간을 더 사는 대신
인생에 몇 년을 더하도록 해라.
잠은 인체가 세포를 관리하고 치료하는
중요한 기능을 발휘하는 시간이며
그 치료가 되는 렘수면이 노인의 경우 6시간은 되어야 한다.
100세를 기록하는 노인들의 경우 수면을 최우선 비결로 꼽았다.
◆평정심을 유지한다
100세 이상 생존자들은 고민거리를 내면에 숨겨두거나
밤새 씨름하는 일 따위는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한다.
극복하기가 어렵다면, 스트레스를 관리할 더 나은 방법을 찾아야 한다.
요가, 운동, 명상, 태극권이나
그냥 몇 분 간 깊이 숨을 쉬는 것만으로도 괜찮아진다.
◆규칙적인 생활을 한다
100세 이상 생존자들은 일상을 엄격하게 지키는 경향이 있다.
일생을 통해 같은 것을 먹고 같은 종류의 활동을 하는 것이다.
매일 같은 시간에 잠자리에 들고 같은 시간에 일어나는 것은
나이가 들면 쉽게 망가질 수 있는 몸의 균형 상태를
일정하게 지켜주는 좋은 습관이다.
나이가 들면 생리적으로 허약해진다.
따라서 하룻밤 잠을 설치거나 술을 왕창 먹어버리면
회복하는데 매우 힘이 든다.
특히 면역력을 약화시켜 유행하는
독감 바이러스나 세균 감염에
더 잘 걸리게 되는 위험이 높아진다.
◆사람들과 교류하고 어울린다
친구나 사랑하는 사람들과 정기적으로 접촉을 해라.
특히 나이 들어 배우자를 잃은 남녀 노인들의 경우
조기 사망의 원인이 되는 우울증을 피할 수 있다.
일부 심리학자들은 노인이 운동을 함으로써 얻는 가장 큰 혜택은
친구와 걷고 운동교실에서 여럿이 함께할 수 있는 사교라고 말한다.
♥더 많은 건강한 정보를 보시려면..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