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5,000+ Views

아시아나 승객들, 어느 나라 법원에 고소?

지난 6일(토) 발생한 아시아나항공 사고로 소송이 제기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어디서 제기될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 미국이 가장 유망한 장소다. 다른 나라보다 미국 법원에서 인정하는 육체적∙정신적 피해보상 규모가 훨씬 크기 때문이다. 10대 중국 소녀 두 명이 사망하고 182명이 부상한 이번 사고가 발생한 곳은 미국땅이지만 그 사실만으로 소송이 미국 법원에서 진행될 거라 보장할 순 없다. 국제항공사고의 피해자보상은 2003년 발효된 ‘몬트리올협약’의 지침에 따른다. 이 협약 하에서 아시아나는 부상당한 승객 한명당 최대 15만달러의 피해보상 책임(항공사의 보험사가 지불하겠지만)을 자동으로 지게된다고 법률전문가들은 말한다. 이번 사고의 책임이 항공사에 있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다면 더 많은 보상금을 받을 수도 있다. 하지만 법률전문가들은 승객들이 어디서 소를 제기할 수 있는냐를 놓고 의견이 갈렸다. 협약에 따르면 피해자들이 미국 영주권자이거나, 미국에서 비행기표를 샀거나, 최종목적지가 미국이었을 경우 미국 법원에 아시아나를 고소할 수 있다. 이번 사고기에는 중국인 141명과 한국인 77명이 타고 있어 승객 대부분은 미국 주민이 아니었다. 미국인은 64명 뿐이었다. 법원이 왕복표를 구입한 외국인 승객들의 최종목적지를 미국이라고 판단할지 여부가 관건이다. 일부 피해자들의 외국 법률고문과 협업 중인 마이크 댄코 변호사는 “왕복표를 가진 중국인의 최종목적지는 중국”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 법원이 다수 승객의 클레임을 외국 사법기관에 떠넘길 거라고 본다. 그러나 라드 샌저 항공법 전문변호사 겸 조종사는 “승객 전원이 미국 법원에 고소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미국 법원들이 몬트리올협약의 전신인 ‘바르샤바협약’이 규정한 “최종목적지”의 의미를 다르게 해석한다는 설명이다. 미국 법원들은 협약이 규정하는 재판 관할상의 요건을 무시하고 사고가 발생한 곳 법원으로 사건을 보내는 경우가 가끔 있다고 한다. 2009년 대서양에 추락해 승객 216명과 승무원 12명 전원이 사망한 에어프랑스 447편 사고 당시에도 그랬다. 어디서 소가 제기되든 승객들은 어쨌든 미국 법원에 항공기 제작업체나 부품업체, 항공교통을 관장하는 연방정부 등을 고소할 것이라는 게 댄코 변호사의 견해다. 미국교통안전위원회(NTSB)의 조사 결과는 법원에 증거로 제출할 수 없기 때문에 이번 사고 원인이 조종사 과실이라고 밝혀져도 아시아나 외에 제작사 등을 고소하는 승객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현 연방법상 변호사들은 사고후 45일까지는 피해자나 피해자 가족과 접촉할 수 없게 돼 있다. 댄코 변호사에 따르면 항공사들이 이 기간을 이용해 합의를 본 전례가 많다고 한다.
11 Likes
2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낙연총리,우문현답의 사이다 발언중 이게 최고!
이낙연 총리는 대정부질문에 사이다 답변발언을 쏟아내 호평을 받고 있죠. 정당의 대변인이면 얼마나 말을 잘 하는 사람이겠습니까? 그런 대변인이 되면 듣는 이낙연 총리의 대변인 시절 전설적인 답변이 있다고 합니다. 대변인들 사이에 지금도 회자된다는 그 말! 당내 비주류인 노무현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나서게 되자 거세게 후보사퇴를 촉구하는 민주당 중진의원들을 향한 말! 지름길을 모르거든 큰 길로 가라. 큰 길을 모르거든 직진하라. 그것도 모르거든 멈춰서서 생각해보라! -길을 몰라 헤매는 사람들에게... 점잖게 핵심을 파고드는 논평으로 전설이 된 이낙연총리 그가 왜 대선후보 1위인지 아시겠죠. 가끔 내가 뭘하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들때 저 문구를 떠올려 보세요. 인생에 도움이 될 겁니다. 참고하시라고... 총리지명시절 기사 펌. 전남 영광 출신인 이 지명자는 동아일보 기자로 옛 민주당을 출입하면서 정계와 인연을 맺었다. 2000년 새천년민주당 소속으로 고향 함평·영광에서 출마해 국회에 진출한 뒤 19대 국회까지 내리 4선을 했다. 2001~2002년 두 차례 새천년민주당 대변인, 2002년 대선 때 선대위 대변인과 노무현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 2007년 대선 당시 대통합민주신당 대변인 등 대변인만 다섯 차례나 하면서 ‘5선 대변인’이란 별명도 있다. 온건·합리주의적 성향으로, 대변인 시절 날카로운 논평으로 호평을 받았다.
사이비 신천지 근황 of 근황
신천지는 매년 자기네 신도의 8할 이상이 모이는 대규모 행사를 열곤함 자신들의 규모를 알리고 교단 내부의 결속을 도모하기 위해 매년 체육대회나 '만국회의'란 것을 열곤 하는데 마치 북한을 방불케하는 대규모 카드섹션 공연, 매스 게임을 준비하고, 장시간 진행되는 행사에 기저귀를 필참해아 한다는 후문까지 들릴 정도 이런 미친행사임에도 우리나라에서 단연 돋보적인 사이비 교단이니만큼 참여하는 신도수가 어마어마함. 그럼 이걸 어디서 하느냐? 이런 대형 경기장을 아예 통째로 대관해서 함 ^^ "아니 이런 사이비에 대관을 왜 해줌??" 나야 모르지만 뒷돈을 오지게 먹었던지 아니면 꾸짖기에는 너무 많은 앞돈이었던지 했겠지 사이비새끼들 돈도 많다 야 여튼 올해에는 이 대규모 만국회의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하기로 함. 예정대로라면 이렇게 수원월드컵경기장은 사이비 광신도들의 차지가 되어버렸겠지만 응 니네 안받아^^ 꺼져^^ 드디어 정신차리고 신천지를 센타까기 시작했다 였으면 좋았겠지만 우리의 신천지는 호락호락하지 않다 역시 이만희, 가차없지 대표님이 영생을 끝마치셔야 수많은 신천지 교도들이 해방될텐데ㅠㅠㅠ 꾸준히도 장수하시는 중이시다. 참고로 이전에 말했듯이 빙글 내에도 수시로 신천지 교도들이 상주하면서 세뇌글을 올리고 있으니 건전하고 올바른 빙글러라면 보이는 족족 신고를 박아버리자
11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