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sangok
10,000+ Views

젠더리스 패션 (genderless fashion)

젠더리스 패션 (genderless fashion)

최근 남성복과 여성복 컬렉션 모두에서
젠더리스 패션이 점점 더 증가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사실 패션쇼에서 남녀 구별이 없는 스타일이 등장하기 시작한 건
이미 작년부터 시작되었지만 처음에는 그저 여성복 소재를 남성복에 사용하거나
여성의 아이템을 남녀 모델 모두 같은 것으로 입는 정도였었죠.
Gucci 2015FW
Burberry Prosum 2016SS
그런데 올 2016fw 컬렉션에서 젠더리스 패션은 더욱더 진도를 나갔습니다.
J.W 앤더슨은 아예 여성복 아이템을 남자 모델이 그대로 입은 모습이나
여성들의 웨어링에서 볼 수 있는 코디네이션을 그대로 응용한 스타일을 제시했으며
J.W Anderson 2016FW
디스퀘어드 같은 브랜드는 그동안 일본 디자이너들의 전유물이었던
스커트를 이용한 다양한 코디네이션을 제안했었습니다.
사실 요즘 우리나라에서도 패셔니스타들이 모이는 장소에선
어김없이 스커트를 멋지게 소화한 젠더리스 패션의 남성들을
만나는 것이 그리 어렵진 않답니다.
Dsquared2 2016FW
최근 주목받고 있는 후드 바이 에어 나 베트멍 같은
힙합 감성의 브랜드는 이제 컬렉션 자체가 남녀 구별도 없고
스타일링에서도 거의 차이가 없는 젠더리스 패션을
자연스럽게 보여 주고 있지요.
Hood by air 2016FW
Vetements 2016FW
이렇게 젠더리스 패션은 점점 더 진화되고 있는 중입니다.
처음 구찌나 버버리의 컬렉션에 등장한 여성복 같은 스타일들이
일부의 취향적인 느낌으로 보인 반면 ..
지금 떠오르는 디자이너들은 점점 진화 되어가는
젠더리스 패션의 방향을 제시하고 있는 셈이죠.
2016ss 루이비통 여성복 광고(좌) 제이든 스미스
치마를 즐겨 입어 여성복의 모델이 된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 같은 할리우드 스타를 굳이 논하지 않더라도
이제 남성들이 피부 관리하고 화장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인 것처럼
우리 일상 속으로 젠더리스 패션은 깊이 들어온 것 같습니다.
Proiret Suit from 1914 Women's trousers, 1910's 1915 English women's clothing
사실 여성들이 남성들의 복장을 가져다 입은
젠더리스 패션의 시작은 이미 100년도 넘는 역사를 갖고 있죠.
여성들이 스포츠를 즐기기 시작하고 사회 활동이 증가하면서
여성들에게 바지를 입는 것은 여성 해방을 의미하는
자유의 상징으로 받아들여져 급속도로 확산되었고
오늘날에는 아예 원래부터 여성의 아이템이었던 것처럼 되었지요.
그리고 2016fw 시즌 여성복에서
또다시 젠더리스 패션이 트렌드가 되고 있습니다.
저희 코파플레닝에서도 'Sartorial Update' 테마로
2016fw에 제안 했었지요~
3.1 Phillip Lim 2016FW
Lemaire 2016FW
인류 역사를 돌아보면 남자가 치마를 입었던 전통이 적지 않습니다.
어쩌면 남성복 다운, 여성복 다운, 이라는 생각 자체가
산업화로 역사가 진화하면서 사회적 편리성 때문에 생긴
고정관념 일지도 모릅니다.
물론 과거에도 패션에선 남성의 여성화, 여성의 남성화 가 있었고
젠더리스 패션이란 말이 새삼스러울 것도 없겠지만...
지금까지는 트렌드로 받아들였던 젠더리스 패션은
이제 성별의 구분에서 벗어나 진정한 자유로움을 추구하려는
사고로 인해 트렌드 라기보다는 패션의 새로운 역사가
하나 시작되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 세상은 무서운 속도로 바뀌고 있는 중이고
4차 산업 혁명이 진행되면서 인류의 패션은
또 어떤 모습으로 시대의 역사에 부응하게 될지 궁금합니다.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취향 많이 탈것같은 패션이네요 사실상 여자들 패션인듯.... 저는 무리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980년대 레트로 아이콘 푸마 ‘라이더’가 다시 돌아왔다
스타일 라이더 vs 퓨처 라이더 푸마(PUMA)가 1980년 발매한 아이코닉 러닝화 ‘라이더’의 탄생을 기념하며, 스트릿 스타일로 재창조한 라이더 시리즈를 새롭게 론칭한다. 발매 정보에 앞서, 푸마 라이더의 역사를 잠시 되짚어보자. 1980년 당시 선수들이 트랙 위에서 달리는 전문적인 스포츠 분야로 인식됐던 ‘러닝’이 누구나 일상에서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취미로 대중화 되면서, 아스팔트 위를 달리는 일이 잦았던 대중은 편안하면서도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운동화에 대한 니즈가 자연스레 커졌다. 푸마는 이런 변화에 맞춰 새로운 기술 개발에 돌입했고, 노면의 충격이 차체와 탑승자에게 전달되지 않도록 충격을 흡수하는 장치인 자동차의 '서스펜션' 구조에서 영감을 받는다. 그 결과 발의 충격을 완화시키는 완충기술인 ‘피더바인’을 개발했고, 이를 아웃솔에 적용한 러닝화 ‘라이더’가 탄생했다. 푸마의 상징적인 레트로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라이더가 그간 응집된 기술력과 트렌디한 디자인을 더해 ‘스타일 라이더(STYLE RIDER)’와 ‘퓨처 라이더(FUTURE RIDER)’로 다시 태어났다. 이번 라이더 시리즈에는 슬림 해진 피더바인(Federbein)과 편안함을 제공하는 라이더폼(Riderfoam)을 새롭게 적용해 이전보다 뛰어난 안정감과 착화감을 느낄 수 있도록 제작됐다. 또한, 심플한 실루엣과 와플 모양의 아웃솔이 시그니처인 오리지널 라이더의 특징을 반영해 푸마의 헤리티지를 고스란히 드러내기도. ‘스타일 라이더’는 라이더 고유의 아웃솔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미드솔에 둥근 입체감의 독특한 청키슈즈 실루엣을 더해 현대적인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힐컵, 아일렛 등 곳곳에 서로 다른 소재와 컬러 포인트, 스티치 등 섬세한 디테일로 완성도를 높였을 뿐 아니라, 뛰어난 쿠션감을 제공한다. ‘퓨처 라이더’는 와플 모양 아웃솔이 뒤꿈치까지 노출되는 패스트 라이더(Fast Rider)에서 영감받았다. 뒤꿈치까지 노출된 아웃솔은 걸을 때 충격을 최소화하는 것은 물론, 외관상으로도 개성 있는 뒷모습을 자랑한다. 미드솔에는 입체감을 가진 사각 블록을 더해 레트로와 퓨처리즘이 조화를 이룬 퓨트로 감성을 자아낸다. 푸마 라이더 시리즈는 오는 12월 7일부터 푸마 공식 온라인 스토어(kr.puma.com)와 압구정, 롯데월드몰, 타임스퀘어 등 일부 푸마 오프라인 매장을 비롯해 지정 편집숍(무신사, 카시나, 비이커, 아트모스, W컨셉, 케이스스터디, 보스트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