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tylou7
10,000+ Views

GM 다이어트 시작/ 1일

GM 다이어트 첫날입니당!!!
인바디를 재러 헬스장에 갔는데 재긴 쟀는데 프린트가 안나와성..ㅠ.ㅠ
보식기간까지 끝나고 막날에 같이 첨부하기로ㅋ
암튼 오늘 아침에 잰 무게는
47.8kg 였습니다.
....ㅎㅎ.ㅎㅎㅎㅎ 일주일간 신나게 먹고 마셨더니 2키로 찜..... 일주일만에...ㅋ
GM 다이어트를 위해서 전날에 장을봤죠! 4일치를 봤는데,...흠 저 외에 다른 가족들이 과일 먹는 속도를 보니 3일차까지 커버하면 다행일듯 싶어요ㅋㅋㅋㅋㅋ
그래도 2만 2천원에 저정도면 선방!
4일치니까 우유 안 산거 계산해도 예산 3만원으로 잡고 4일이라고 생각하면 딱히 돈 많이 들이는 것도 아니니까요... 우리 한끼에 5~6천원씩 쓰잖아요?ㅠㅅㅠ 대학생인 나만 그런가...
오늘은 과일의 날이죠! 하루 종일 과일만먹기. 물론 바나나 빼고.
요건 학교가느라 쌌던 도시락! 점심이랑 저녁이에요ㅎ
어제 사온 배랑 오렌지, 사과로 견뎠어요. 집에 딸기도 있어서 먹어봤는데 냉동딸기는 앞으론 그냥 쉐이크만 만드는걸로 ★
아침 9시 반: 배 1/3, 사과 1개, (냉동) 딸기 10개
11시반/간식: 오렌지 1/2
점심 1시 반: 오렌지 1+1/2, 사과 1개, 배 1/3
3시반/간식: 오렌지 1/2
저녁 6시: 사과 1개, 오렌지 1개, 배 1/3
7시반/간식: 오렌지 1개
식사시간은 4~5시간 텀을 두고, 배고플 때는 굶지 말고 간식 먹고!
저렇게 먹었더니 지금 칼로리 재보니까 600~700 kcal 나와요...... 이거 너무 적은데ㅠㅠㅠ
물은 1.6L 마셨구요.
운동은 헬스장에서 꿈틀거리는 정도?ㅎ
플랭크 30초, 스쿼트 30개, 런지 20개, 레그익스텐션 10x3, 레그컬 10x3, 스트레칭....ㅋ
진심이건 꿈틀거리고 온거죠...ㅎ,ㅎ,ㅎ,ㅎㅎㅎ 하지만 이정도면 10분은 운동했다고 할수 있으니까요.
오늘의 느낀점
- 현재 밤 12시. 배가고프지만........흡. 참는걸로....하. 빨리 잠이나 자야지. 그리고 오늘은 과일로 배채워서 그런지 나쁘지 않았어요! 현기증, 배고픔등의 이상 없음! (이 시간에 배고픈건 원래 그런 거쟈나여...?ㅜ)
9 Comments
Suggested
Recent
@DongSunKang 엣! 저는 음식값 별로 안나간다고 생각했는데! 저는 대학생이라 점심저녁 보통 밖에서 해결하기 때문에 오히려 식비가 줄더라구여...
홧팅입니바^^
꼭 성공하시고... 보식도 어찌했는지...올려주세요...
@DongSunKang 흐하하 농담이에요 :Dㅎㅎ GM다이어트가 야채와 과일의 날이 있어서 좋은데, 다듬는 거는 조금 귀찮더라구요 ㅠㅠ
바나나는 빼네요‥GM은 첨 듣지만 흥미가 생겨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향수 브랜드 바이레도에 관한 흥미로운 사실들.jpg
스웨덴 향수 브랜드 바이레도의 창립자 벤 고햄 깔끔한 바이레도 디자인과는 사뭇 다른 모습 인도인 어머니와 캐나다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나 캐나다, 미국, 스웨덴에서 유년기를 보냈고 농구 선수로 활동하다 순수미술을 공부하였음 향수에 문외한이었던 벤 고햄은 조향사 피에르 울프를 만나게 되고 향기에 매료돼 그와 협업하여 향수를 만들기 시작함 By ~에 의한 + Redolence 향기, 기억을 불러일으키는 무언가 = By Redolence -> Byredo 바이레도 로고 B가 숫자 13처럼 보이는데 이는 의도된 것 농구선수 시절 벤 고햄의 등번호가 13 이였음 (TMI 키 198cm) 바이레도의 특징은 아주 적은 수의 원료를 쓰는 것 5개 이하로 쓸 때도 있다고 함 벤 고햄은 향을 맡았을 때 어떤 향인지 빨리 파악하고 이해할 수 있는 게 중요하다며 60~70가지를 써서 복잡한 향을 만드는 과정을 불필요한 작업이라고 생각 했음 이러한 그의 생각은 향수병에서도 드러남 투명한 유리병에 검은색 반구 모양의 뚜껑, 하얀 라벨에 검은색 잉크로 새겨진 향수 이름 이게 전부인데 그는 연구실이 떠오르는 단순한 용기를 쓰고 싶었다고 함 병보다는 안에 들어있는 내용물에 집중할 수 있도록 최대한 단순하면서도 강렬한 느낌으로 만든 것 단순해 보이지만 향수병 디자인에 2개월이 걸렸고 완성품이 나오기까지 1년 가까이 공을 들임 벤 고햄이 처음 만든 향수의 이름은 그린 어릴 때 가족을 떠난 아버지에게서 났던 냄새가 초록색 완두콩 냄새였다는 것을 회상하면서 만듦 대표향 몇 가지 비누향으로 유명한 블랑쉬의 뜻은 ‘흰색’ 사랑하는 연인의 순수함을 표현한 향 라튤립은 한 계절에 처음 맺는 꽃 봉오리처럼 활기넘치고 매력적이며 낙천적인 느낌의 향 루바브, 시클라멘, 후리지아는 상쾌한 첫인상을 남기고 베이스 노트인 따듯한 느낌의 블론드 우드와 베티버는 튤립과 어우러져 그 깊이를 더함 발다프리크는 무도회를 뜻하는 프랑스어 '발(Bal)과 아프리카를 의미하는 '아프리크(Afrique)'가 합쳐진 이름으로 20세기 말 파리에서 퍼지던 아프리카 문화를 담고 있음 네롤리 천수국 모로칸 시더우드로 강렬한 삶과 넘치는 행복함을 그려냄 집시 워터는 신화적 열정에 바탕을 둔 집시의 삶을 미화한 향으로 신선한 토양, 깊은 숲속에서 캠프파이어를 하는 환상, 자유에 대한 꿈, 그리고 자연에 가까운 열정적인 삶을 느끼게 함 모하비 고스트는 모하비 사막의 건조함과 황량함을 이겨내고 피어난 “고스트 플라워(GHOST FLOWER)”의 매혹적인 생존과 강인한 생명력에 대한 오마주로 탄생함 자메이칸 네스베리의 신선한 향에서 시작하여 샌달우드, 목련등의 향이 잔잔하게 남음 출처 : 도탁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