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rain08
10,000+ Views

사칙연산의 삶 ㅣ김국현

삶에는 흥정이 불가능한 진리가 하나 있는데, 그 것은 삶의 장부가 0에서 시작해서 0에서 끝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 0과 0 사이에는 수많은 셈이 있게 됩니다. (.............................................) 삶에 정답이야 없다 해도 더해야 될 때 곱하고, 곱해야 할 때 나누려 하면 적어도 확실히 엉망은 됩니다. 가끔 곱셈을 하여 사회를 풍성하게 해야 할 인물이 끊임 없이 덧셈만 하는 것을 보기도 합니다. 어차피 끝은 0인데 뺄셈도 잘 안 하시니 피곤하기만 하겠지요. 그리고 대신 하나하나 덧셈을 배워 가도록 돌봐야 할 단계에 있는 이들을 곱셈을 해보라며 부추기도 합니다. 1(인분)도 못되고 겨우 0.3 쯤 되었는데 무엇을 곱한들 어찌되나요. (.............................................) 우리의 삶은 비록 0으로 끝나지만, 우리가 살아 가면서 시도한 하나하나의 셈 들, 그리고 그 값은 계속 사회에 남습니다. 그 계산의 흔적이, 그 연습장이 바로 인생입니다. 가끔 나는 지금 어떤 셈을 하고 있는지 돌이켜 보면 정답은 알 수 없더라도 내가 지금 어디를 틀리고 있는지는 의외로 잘 보이곤 한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에서 빈민들과 반세기를 함께한 뉴질랜드 신부
한국에서 56년째 지내며 가난한 이들을 위해 헌신한 뉴질랜드 출신 로버트 존 브래넌, 한국 이름 안광훈 신부. 성골롬반외방선교회에 소속된 안광훈 신부는 1966년 뉴질랜드에서 한국으로 건너와 강원도 원주교구에서 사목활동을 시작했다. 안 신부는 강원도 정선에서 시골의 가난한 사람들과 함께 지냈고, 안식년을 마친 후 서울로 가 1988 서울 올림픽 준비로 인해 철거를 앞둔 목동에서 도시 빈민을 위한 사목을 이어갔다. 재개발에 들어갔던 서울 삼양동에서의 생활은 30년 전부터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 재개발 지역 주민들과 연대해 철거반대운동을 진행하고 삼양주민연대 대표를 맡아 지역재생운동에도 노력해온 안 신부. 반 세기 넘는 빈민사목에서 참기 어려운 분노를 겪기도 했다고 백발의 노사제는 고백했다. 최근 팔순을 맞은 안 신부는 자신의 성장과정부터 한국에서의 56년 경험을 다른 사람들과 나누기 위해 자서전을 썼다. 어려운 일이 많을 외국에서의 사목, 그 중에서도 빈민사목을 선택한 것은 예수가 보여준 모범에 따라 모든 이들이 인간다운 삶을 살게 하기 위해서였다. 최종 목표와 꿈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빈민을 위해 헌신하겠노라고 대답했다.  출처 : 루리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