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ayYo
100,000+ Views

트와이스 인성이 보이는 일화들

신곡 CHEER UP 으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걸그룹 트와이스!
트와이스가 데뷔전 부터
가장 하고싶었던 행사가 바로

'팬사인회'라는데요

트와이스의 팬사인회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이 '의자'인데요

팬사인회 행사에서는
보통 연예인들만 앉아서 사인하고
팬들은 서서 사인을 받고 지나가는 것이 일반적이죠?
사진 속 트와이스 멤버인 정연의 제안으로

트와이스 팬사인회에는

팬들을 위한 의자를 항상 준비하게 됐다고 하네요

이렇게 팬들도 앉아서 사인을 받고 가는

트와이스의 팬사인회!

그런데 항상 의자를 준비할 수 있는 건 아니겠죠?
여의도 타임스퀘어 팬사인회 사진입니다.

무대가 원형이고 좁아서

팬들을 위한 의자를 배치할 수가 없는 구조네요

그러자 트와이스 멤버들은

팬들과 마찬가지로

모두 서서 사인을 하기로 합니다.

팬들은 사인을 받고 지나간다지만

연예인들은 몇시간씩 사인을 해줄텐데

내내 서서 싸인을 해주는 게 인상적이네요

사인 이후에도, 본인들의 노래가 흘러나오자

찾아온 팬들을 위해

즉석에서 무대를 꾸리기도 합니다.

사소한 행동일 수도 있지만

팬들을 정말 많이 생각하는 아이돌이라는 게

느껴지는 부분이네요
사실 이는 JYP의 경영철학과도 관련있는데요
JYP는 트와이스 선발을 위한 프로그램인

'식스틴'내내 인성타령을 했었습니다.

인성을 파악하기 위한 미션을 넣기도 했고요
대중앞에 서는 아이돌이기 때문에

'실력보다 인성이 중요하다'

이 점을 수차례 강조했다고 합니다.
팬에 대한 배려는 전혀 없고
팬을 그냥 돈줄로 생각하는 아이돌들도 많죠.

팬들을 생각하는 이런 겸손한 인성,

칭찬할만 하지 않나요?

32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번엔 JYP 1승!
박진영이 항상 누누히얘기하는거던데....조권이랑 선예하던프로그램도 인성얘기많이했었어요 어릴때 전 그거보고 충격먹었었죠 타가수소속사사장들에 비해 진짜리더같았고....그래서 박재범뽑을때 진짜2차충격
박진영은 사업으로 보지않고 인성을 보는군요 짱짱맨
아주 작은 배려가 큰 감동을 준다는.... 좋은 마음 배워갑니다♡♡♡♡
인성에 많이 당한 박진영이기에 뜨기전부터 확실한 트와이스(머 그덕에 떠서도 그 효과 보는중이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치마'로 바리케이트 만드는 미얀마 지금 상황
미얀마 군부 쿠데타 이후 한 달 넘게 지속 되는 시민들의 저항 시위 이 가운데 시민들이 군경의 진입을 늦추기 위해 독특한 물건들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치마가 걸린 빨랫줄’인데요 어떻게 치마로 군대에 맞선다는 걸까요? 군부 쿠데타 이후 미얀마 시민들은 이에 저항하는 반군부 비폭력 시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군경의 무력진압으로 사망한 사람의 수는 현재까지 최소 56명 (※ 3월 4일 기준) 총을 든 군부에 맨몸으로 맞서며 시위를 계속하는 시민들 그런데 그들이 옷을 잔뜩 건 빨랫줄을 거리에 걸기 시작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빨랫줄에 널린 옷들은 미얀마 여성 전통 치마인 '타메인(Htamein)'인데요. 미얀마에선 '여성복인 치마 밑을 지나가면 행운이나 권력을 잃는다.'는 성차별적 미신이 있습니다. 여성 인권이 낮은 미얀마는 비슷한 이유로 빨래를 널 때도 치마를 제일 아래에 널 정도라는데요. 이런 여성혐오적 미신을 믿는 젊은 세대는 많지 않지만 남성 지배적인 문화를 가진 군경 중에는 아직도 이런 미신을 믿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이렇게 빨랫줄에 치마를 높이 걸어두면 군경은 이를 일일이 걷어내느라 진입하는 데 시간이 걸리게 되는 겁니다. 시민들에게는 치마가 시위대의 대피를 돕는 셈이죠. 이렇게 성차별적 미신을 역이용해 시위대는 치마 외에도 여성 속옷이나 생리대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도 합니다. 이런 '치마 바리케이드'는 여성들이 시위의 전면에 나서며 생긴 현상이기도 한데요. 이런 현상은 미얀마에서 오랫동안 이어진 성차별적 문화에 대한 저항의 의미도 있다고 합니다. “군인들이 옷을 무서워 하기 때문에, 우리 여성의 옷으로 군대를 공격할 수 있습니다” - Su Myat Thin / 시위대 참여 시민 한 달이 넘게 거리에서 연기가 사라지지 않는 미얀마. 시민들의 저항에 군경은 폭력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치마는 무섭고, 시민은 무섭지 않은 걸까요? ㅊㅊ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