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goking
10,000+ Views

굵은 소금을 활용한 매트리스 청소

매트리스도 자주자주 청소가 필요하다는 사실!
하지만 부피도 크고
어떻게 청소를 해야할 지 모르겠다면
수거왕과 함께 알아볼까요?

1. 두들겨주기 / 널어두기

매트리스를 프레임과 분리하여 환기가 잘 되는 곳에 매트리스를 비스듬하게 세워주세요. 두께가 있는 방망이를 준비하여 툭툭 쳐서 쌓여있는 먼지들을 털어주세요. 해가 잘 드는 곳에 매트리스를 널어두면 살균 작용을 하여, 진드기 제거에 효과적이라고 하네요
하지만 라텍스로 된 매트리스는 햇볕에 장시간 노출되면 탄력이 떨어질 수 있다고 하니, 라텍스 매트리스는 햇볕을 피해주세요!

2. 박스테이프와 굵은 소금 이용하기

침대 매트리스는 부피가 크고 무거워 이동이 어려워 청소가 쉽지 않습니다.
가장 쉬운 관리 방법은 매트리스 위에 커버와 이불을 씌워 이용하고, 씌워둔 커버와 이불을 자주 빨고 털어주는 것입니다.
자주 빨기가 어렵다면 아래 방법을 이용해보세요.
박스 테이프를 이용해 머리카락 등 큰 오염물을 제거해줍니다.
굵은 소금을 이불에 뿌려 문질러주세요. 먼지가 굵은 소금에 붙어 효과적으로 제거된답니다. 뿌려둔 소금은 청소기로 빨아들이면 끝!!

3. 걸레로 청소하기

침대 매트리스는 자면서 흘린 땀이나 피부 각질 등에 오염되어 청소를 해주지 않으면 집먼지 드기나 세균, 곰팡이 등이 생기기 쉽습니다.
매트리스 청소를 위해 걸레를 이용해보세요!
먼저 울세제를 희석시킨 물을 분무기로 매트리스에 뿌려 때를 불린 다음 울세제를 매트리스에 묻혀주고 물기를 적당히 짠 걸레로 비벼닦은 후 마른 걸레로 닦아주면 효과적입니다!
청소기는 평평한 바닥용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울퉁불퉁한 매트리스 위에는 걸레가 더 효과적이라고 하네요~

4. 소독용 알콜과 계피물 이용하기

매트리스 소독을 위해 섬유탈취제를 뿌려 청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섬유탈취제보다는 소독용 알코올을 분무기에 담아 뿌리거나 계피물을 뿌리면 집먼지 진드기와 세균 제거에 더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계피물은 계피를 끓인 물에 에탄올을 1대 10 비율로 섞어서 만들 수 있으며, 매트리스 구석구석에 뿌린 후 통풍을 시켜 잘 말려주면 됩니다.
4 Comments
Suggested
Recent
@byull22 달콤한 꿀팁 더 많이 준비할께요! ㅎㅎ 감사합니다~~
@onesentence 감사합니다! ^_^!!
꿀팁이네여!! ㅎㅎ
늘 꿀팁으로 도움받아요옹~^^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윙크 날리는 16살 꼬맹이 '입양해줘서 고마워요, 엄마'
얼마 전, 캐서린 씨는 20살의 노령묘를 하늘나라로 떠나보냈습니다. 슬픔을 이겨내기 위해 노력했지만,  녀석에 대한 그리움은 쉽게 잊혀지지 않았습니다. 녀석의 마지막 얼굴이 자꾸만 떠올랐습니다. 녀석이 행복했는지 궁금했습니다. 해주지 못한 게 많은 것 같아 미안함이 몰려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평소와 같이 반려묘를 그리워하며 슬픔에 젖어있던 그녀는 순간 한 가지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그리곤 곧장 컴퓨터 앞에 앉아 지역 보호소 홈페이지에 접속했습니다. 반려묘에게 마지막까지 전하지 못한 사랑을 사랑이 가장 필요한 녀석들에게 돌려주는 것입니다. 사랑이 가장 필요한 녀석들은 보호소에 있는 유기 동물입니다. 그중에서도 못다 한 사랑을 주고 싶은 아이들. 즉, 나이가 많은 동물이었습니다. 캐서린 씨는 홈페이지를 꼼꼼히 살펴봤고, 그중 소니라는 이름의 16살 핏불 믹스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소니의 사연은 아래와 같았습니다. '소니는 지금도 당신을 사랑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당신만 소니를 사랑하면 됩니다.' 그녀는 소니의 표정을 본 순간,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뭉클한 감정이 밀려왔습니다. 미안함, 동정심, 사랑. 그 모든 것들이 섞였는지도 모릅니다. 물론, 충동적인 입양이 되지 않도록 오랜 시간에 걸쳐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고, 소니와 함께 살 때 문제가 없는지 주위 환경과 개의 성격에 대해서도 꼼꼼히 공부했습니다. 마침내 결심한 그녀는 보호소에 전화해 말했습니다. "소니의 입양을 고려 중인데, 이번 주말에 직접 보러 가도 될까요." 약속의 날, 캐서린 씨는 슬픈 표정의 소니와 첫 만남을 가졌습니다. 소니는 그녀의 따듯한 손길에도 긴장한 듯 보였고, 보호소는 그녀에게 함께 시간을 보내며 천천히 고민해보라고 조언했습니다. 약 30분 후, 캐서린 씨가 담당자를 호출해 말했습니다. "네. 소니는 제가 생각하던 모습 그대로예요. 제가 입양할게요." 캐서린 씨는 소니를 차 뒷좌석에 태우고 집으로 향하던 중, 잠시 뒤를 돌아보고는 눈물이 왈칵 쏟아져 나왔습니다. 소니가 활짝 웃고 있었습니다.  "너도 행복하니? 나도 행복해." 소니는 이제는 더 이상 외롭지 않아도 된다는 걸 알고 있는 것 같아 보였습니다. 녀석은 눈을 마주친 그녀에게 가벼운 윙크를 날렸습니다. 소니는 집에 온 첫날부터 엄마와 사랑에 빠졌습니다. 캐서린 씨는 본래 소니가 잘 침대를 따로 마련했지만, 소니는 엄마 품에서 자길 원했습니다. 자신의 품에 파고드는 16살의 아기를 바라보며 그녀는 미소를 지었습니다. 그녀는 사랑을 베풀고자 소니를 입양했지만, 오히려 소니로부터 더 큰 사랑을 받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언제나 그래요. 동물들은 우리가 주는 사랑보다 더 많은 사랑을 돌려주거든요. 동물들은 전생에 우리 부모님이라도 됐던 걸까요." 소니를 껴안고 잠이 든 캐서린 씨는 꿈속에서 만난 반려묘에게 마지막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나를 사랑해줘서 고맙다고. 내게 준 사랑은 우리가 다시 만나는 날 꼭 돌려주겠다고 말이죠. 사진 The Dodo, @KATHRYN LAROCHE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