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v20
100,000+ Views

[원룸푸드]낮술의 매력, 샹그리아

분명 주스였눈데 나 왜 취해쪙?

샹그리아는 스페인에서 즐겨 먹는 와인 칵테일. 만들기도 진짜 쉽다. 과일만 썰면 완성임. 달달한데 은근히 취기가 오르는 술로, 오후만 남은 주말에 샹그리아 한 잔이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해질 수 있다.

샹그리아 레시피

준비물

- 폴마쏭 버건디 와인(1만원대)
- 오렌지 1개
- 사과 1개
- 키위 1개
- 오렌지 주스, 탄산수 혹은 사이다
1. 단단한 과일이면 어떤 것이든 상관 없다. 좋아하는 과일을 준비하자. 오렌지, 사과, 키위를 얇게 슬라이스해서 썬다. 딸기를 넣어도 맛있다.
2. 와인과 오렌지 주스, 사이다의 비율은 2:1:1. 과일을 병에 담은 후 와인을 붓고 그 절반의 양으로 오렌지 주스를 붓는다.
3. 냉장고에 6시간 이상 차게 숙성시킨다.
4. 과일이 와인으로 푹 절여져 있다면 마실 준비가 됐다. 마시기 직전에 탄산수나 사이다를 오렌지 주스만큼 붓는다.
5. 취한다.
Intern 정민하
대학내일 양언니 에디터 chuu@univ.me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참고로.. 제 개인적 의견을 좀더 써보자면... 과일의 비율이 많은데 숙성 시간이 너무 길어지면 상그리아의 빛깔이 탁해집니다. 깔끔하고 예쁜 컬러의 상그리아가 되려면 개인적으론 5시간 이내 숙성이 좋더군요. (차갑게) 그리고 저는 사이다나 주스를 넣지 않습니다. 스페인 친구 말로는 보통 가게에서는 설탕을 넣서 단맛을 보충한다는데 이것도 넣지 않습니다. 그냥 와인과 과일만의 숙성으로 완성된 맛이 깔끔하고 좋더군요. 몇번 만들어보면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시는 맛을 찾으실수 있을것 같네요.
1만원대 와인이라니... 상그리아는 보통 값싼 와인을 씁니다. 스페인 친구가 말하길, 10유로가 넘는 와인을 상그리아로 만드는건 와인에 대한 모독이라고 하더군요..(그 친구 개인의견일뿐) 실제 음식점에서 파는 상그리아는 5 리터에 불과 몇 유로 밖에 하지 않는 팩 와인으로 제조합니다. 실제 제가 만들어본 상그리아 중에 가장 맛있었던건, 슈퍼에 파는 진로 와인을 사용했을 때였습니다. 개인 취향이니 사실 뭘 사용해도 되겠습니다만... 상그리아가 참 깔끔한 작업주라는 것에는 동의합니다. 화이트 와인, 스파클링 와인으로 만들어도 좋습니다.
낮술의 유혹😏
꼭 만들어서ᆞ천사랑ᆞ 마셔야징ᆞ낮에ᆞ꼭 ㅋ
히힣ㅎㅎ 해먹어야짛ㅎ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사람만을 위한 급식 5
이제 중3은 마지막 셤도 끝났고 고등학교 뺑뺑이만 남았습니다. 이젠 대면수업이지만 그래도 집에 와서 학원 가기전에 일찍 저녁을 먹습니다. 학원 다녀와서는 안먹긴 그렇고 가벼운 음식 위주로 또 먹긴 합니다^^ https://vin.gl/p/3960152?isrc=copylink 재료가 고급지죠. 흠, 근데 조리한 사진이 없네요 ㅋ 술안주스러운데요 ㅋ 눈에 확 띠더라구요. 저 햄 때문에 삼양라면 안먹는 사람들이 있다는걸 삼양은 알까요… 애슐리와 홈플러스의 콜라보이자 치킨과 소불고기의 콜라보. 잡채와 소불고기는 원래 하나의 음식 아니었나요 ㅋ 와, 이번엔 볶음밥이 아닙니다. 온더고 도시락입니다. 중3은 방콕가서 맛나게 먹었던 푸팟퐁커리부터 먹겠다네요. 두개 먹었습니다 ㅎ. 저 야채는 제가 먹었습니다 ㅡ..ㅡ 숯불 닭갈비라… 좋지요… 무려 7인분짜리… 스볶은 예전에도 먹어본지라 계후를 올려줬습니다. 같은건 저도 먹이기가 싫지 말입니다 ㅋ 닭새우(딱새우) 까기가 힘들어서 그렇지 맛있지 말입니다. 닭과 새우의 조합이라… 이번에 계후 올려습니다. 스팸김치랑 새우… 스팸김치랑 닭갈비… 이번에도 계후 올라갑니다. 숯닭은 이미 먹어본터라 된장찌개 남은걸 곁들여줬습니다. 그래선지 촉촉해졌어요. 옛다 계후도 올려주마…
기술없이 소주잔으로 해먹는 칵테일 추천.txt
사실 전에 올린 적 있는 글인데 진이랑 데킬라로 해도 생각보다 간단한걸 몇개 찾아서 해먹어봤음. 그리고 나서 추가해서 글 씀 주의 진짜 칵테일을 만드는 바텐더들은 당연히 더 좋은 기법과 더 좋은 술을 사용한다. 이건 염가 버젼이다 진짜의 맛을 따라해서 비슷하게 마시는거지 진짜랑 비교하면 곤란하다 위스키 베이스 1, 하이볼 이자카야에서 자주 나오는 그거 맞음 재료 위스키 (산토리 추천) 사이다 / 소다수 중 하나 레몬 주스 제조법 잔에 얼음 가득 위스키 소주잔 1컵 위스키의 3배~4배 비율로 사이다 / 소다수 넣기 레몬 주스 소주잔 반컵 그리고 수저로 2번만 살짝 휘젓기 주의점 : 사이다를 넣으면 엄청 달다. 소다수를 넣으면 신맛이랑 술맛이 더 느껴진다. 두개 섞어서 써도 된다. 레몬 안넣어도 되지만 맛이 심심해짐 맛 : 만들기에 따라 다름 2, 존 콜린스 재료 위스키 사이다 / 소다수 레몬 주스 설탕 제조법 잔에 얼음 가득 위스키 소주잔 1컵 레몬 주스 소주잔 반컵 잔에 채워질만큼 소다수 넣기 설탕 1 숫갈 넣기 수저로 잘 섞어주기 주의점 : 사이다를 쓸거면 설탕은 생략해야함. 지나치게 달다 맛 : 새콤 달콤함. 하이볼 비율이 어렵다면 이게 나음 보드카 베이스 1, 스크루 드라이버 대표적인 레이디 킬러 홀짝홀짝 마시다가 어느순간 골로 감 재료 보드카 (앱솔이 무난) 오렌지 주스 제조법 잔에 얼음 가득 보드카 소주잔 1컵 오렌지 주스 소주잔 2컵 수저로 잘 섞어주기 특이사항 : 더 많이 마시고 싶으면 비율 맞춰서 더 넣으셈 맛 : 오렌지 향이 올라오는 술. 상큼함. 사실상 술냄새가 안남. 2, 크랜베리 보드카 재료 보드카 크랜베리 주스 레몬 주스 제조법 잔에 얼음 가득 보드카 소주잔 1컵 크랜베리 주스 소주잔 2컵 레몬 주스 소주잔 반컵 수저로 잘 섞기 특이사항 : 더 많이 마시고 싶으면 비율 맞춰서 더 넣으셈 특이사항 2 : 다른 이름으론 케이프 코드라고 부름. 왜인지는 나도 몰름... 여기에 자몽 주스 반컵을 넣어주면 씨브리즈라는 다른 칵테일이 되기도 한다고 함 맛 : 오렌지 향 대신 크랜베리 향이 올라옴. 맛이 더 달고 시큼함. 스크루 드라이버에 비해 쌘 맛 3, 블러디 메리 장담컨데 호불호 갈린다. 토마토 싫어하는 사람은 못먹을수도 있음 재료 보드카 레몬 주스 토마토 주스 소금, 후추 우스터 소스 (없으면 말고) 제조법 보드카 소주잔 1컵 레몬 주스 소주잔 반컵 소금 후추 한꼬집 우스터 소스 반큰술 -> 없으면 넣지 마 잔에 가득 채워질때까지 토마토 주스 채우기 맛 : 시작이 해장술이었던 놈 만큼 토마토 수프 맛이 난다. 하지만 또 단짠단짠한 매력이 있음. 호불호 엄청 갈림 럼 베이스 1, 말리부 오렌지 럼을 구했다면 제일 쉬운 레시피 재료 화이트 럼 (말리부라는 코코넛 럼이 원래 재료) 오렌지 주스 제조법 잔에 얼음 반 이상 채우기 럼 소주잔 1컵 오렌지 주스 소주잔 2컵 그리고 수저로 휘젓기 특이사항 : 더 많이 마시고 싶으면 비율 맞춰서 더 넣으셈 특이사항 2 : 나는 말리부 럼을 구하기 부담스러워서 화이트럼으로 만들었었음. 맛이 크게 다르진 않아서 이쪽을 추천하고 싶음 하지만 오리지널을 원하면 말리부 구해봐. 술 마트 같은데 가면 있음  맛 : 스크루 드라이버보다 부드러운 맛이 난다. 달달한 오렌지 맛 칵테일 2, 쿠바 리브레 재료 화이트 럼 콜라 레몬 주스 제조법 잔에 얼음 가득 채우기 럼 소주잔 1컵 레몬 주스 소주잔 반컵 잔에 콜라 가득 그리고 수저로 휘젓기 특이사항 : 레몬 주스 생략 가능. 그렇게 되면 럼 콕이라는 다른 칵테일이 된다. 맛 : 콜라 베이스라고 해야할 정도이기에 아주 달다. 기름진 거랑 같이먹기 좋음. 3, 모히또 (어려움) 유명한 이름이지만 좀 어렵다. 민트 잎이 없다면 깻잎도 된다. 놀랍게도 됨 재료 화이트 럼 민트잎 (없으면 깻잎) 레몬 주스 설탕 제조법 설탕 1스푼 민트잎 -> 없으면 깻잎 채썰어서 1장 다음에 수저로 깻잎을 으깨준다. 설탕 맛이 배게한다는 느낌으로. 그리고 나서 잔에 얼음을 채운다. 레몬주스 소주잔 2컵 다음에 럼 소주잔 1컵 넣고 잘 섞어준다 특이사항 : 더 많이 마시고 싶으면 비율 맞춰서 더 넣으셈 맛 : 모히또 맛이 모히또 맛이라고 해야할만큼 특이한 맛이 남 맛이 겁나 쌔다고 느끼면 소다수 추가해서 마시면 됨 안믿어지겠지만 깻잎이랑 민트잎이랑 비슷한 느낌은 난다. 더 시원한 느낌을 원하면 박하사탕을 구해서 빻은다음 설탕 대용으로 쓰면 된다. 그런데 그렇게까지 안해도 충분함. 와인 베이스 샹그리아 재료 레드 와인 (싸구려 쌉가능) 과일 (신맛나는걸로. 무른 과일 안됨. 물복숭아나 키위 이런거) 오렌지 주스 설탕 제조법 와인을 여유 있는 통이나 1리터 들이 컵에 500ml 붓는다. 어려우면 종이컵 2컵 반 설탕 2숫갈 넣고 섞는다 오렌지 주스 소주잔 2컵 레몬이나 사과 같은 신맛 과일을 잔이 안넘칠만큼 넣는다. 입구 봉한다음 냉장고에 넣고 2~4시간 묵힌다 마실땐 과일 조각을 걸러서 마시든, 넣고 마시든 자유 맛 : 향미를 추가한 와인. 레드와인의 떫은 맛을 어느정도 제거해주고 상큼한 맛을 추가해주는데다 도수를 오히려 낮춰줘서 은은해진다. 로제와인 비싸면 이거 해먹으면 좋다 진 베이스 1, 진 라임 재료 드라이 진 라임 주스 제조법 드라이 진 소주잔 1컵 라임 주스 소주잔 1/3컵 잔에 얼음 넣고 살짝 휘젓기 특이사항 : 더 많이 마시고 싶으면 비율 맞춰서 더 넣으셈 맛 : 진은 안그래도 시원한 맛이 난다. 여기에 라임을 추가했으니 엄청 상큼하고 시원하다. 입 안이 얼얼하게 느껴질 정도 2, 오렌지 블로섬 재료 드라이 진 오렌지 주스 설탕 제조법 드라이 진 소주잔 1컵 오렌지 주스 소주잔 1컵 설탕 1 찻숫가락 넣고 설탕이 녹도록 잘 섞은 다음 얼음 넣기 특이사항 : 더 많이 마시고 싶으면 비율 맞춰서 더 넣으셈 맛 : 진의 맛이 부담스러운 사람이 마시면 좋을 듯한 달콤한 맛. 여자들에게 추천 데킬라 베이스 1, 맥시 콜라 맥시칸 콜라라는 뜻이다 재료 데킬라 콜라 레몬 주스 제조법 데킬라 소주잔 1컵 레몬 주스 소주잔 1/3컵 콜라 소주잔 2컵 반 넣고 잘 섞은 다음 얼음 넣기 특이사항 : 더 많이 마시고 싶으면 비율 맞춰서 더 넣으셈 맛 : 데킬라의 맛은 독하기로도 유명한데, 이렇게 하면 여자도 쉽게 마실수 있을 정도로 술술 넘어감 단, 데킬라의 원래 맛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맛이 희석된다는걸 알아두면 좋겠다 2, 메타도어 데킬라 본연의 맛에 포인트를 주는 식의 칵테일 재료 데킬라 파인애플 주스 레몬 주스 제조법 잔에 얼음 2~3개 넣기 데킬라 소주잔 2/3컵 파인애플 주스 소주잔 1컵 레몬주스 소주잔 1/3컵 특이사항 : 더 많이 마시고 싶으면 비율 맞춰서 더 넣으셈 맛 : 맥시 콜라보다 데킬라 맛이 강하지만 상큼하고 부드러운 맛이 더해져서 부담을 줄이는 칵테일. 데킬라 베이스 칵테일은 주로 베이스 맛의 부담을 줄이는데 특화된 느낌 직접 해먹어볼지 아닐지 모르겠지만 읽으면서 재밌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직접 해먹는것도 강력추천함 칵테일이란게 그냥 아무렇게나 섞은 술 같아도 마시다보면 술알못이어도 맛있거든 ( 출처: https://www.dogdrip.net/320363882 )
[오늘의 맥주]: 217. Kriek Mariage Parfait (2016)- Brouwerij Boon(완벽한 결혼 기념주)
오늘 소개할 맥주는 한국에서도 상당히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매가 되고 있으며, 현대 자연 발효 맥주 명맥을 책임졌던 분 양조장의 Kriek Mariage Parfait입니다. 해당 맥주는 '완벽한 결혼'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데요. 실제로, 당시 양조사는 가족 결혼 기념을 위해서 만든 맥주라고 합니다. 해당 맥주는 무가당, 무착색제 원칙으로 전통 방식으로 1 리터당 400g의 야생 체리를 사용해서 오크 푸더에서 6~8개월 정도 숙성을 거칩니다. 또한, 병에서 추가로 숙성을 거쳐, 체리의 캐릭터가 상당히 매력적인 맥주로 유명합니다. 맥주 정보; 이름: Kriek Mariage Parfait (2016) ABV: 8% IBU: N/A 구매처: 크래프트 브로스 서래마을 구매액: 15,000 원 먼저, 잔에 따라내면 루비색을 띠며, 헤드는 잔잔하게 형성됩니다. 형을 맡아보면, 짙은 체리 과육 향이 느껴지며, 약간의 허브, 오크 그리고 브렛 향이 느껴집니다. 마셔보면, 적절한 탄산감과 함께, 선명한 체리 향과 함께 허브 향이 느껴집니다. 미디엄 바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짧은 여운을 지나고 드리아하게 마무리됩니다. 완벽한 결혼 기념주 '완벽한 결혼'이라는 이름처럼 참으로 대단한 맥주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체리와 람빅 캐릭터의 조화는 정말 훌륭했고, 술이 낯선 분들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맥주라는 인상이 받아서, 정말 모두를 위한 기념주라는 인상이 강했습니다. 다채로우면서도 부드럽고 그러면서도 선명한 캐릭터는 이 맥주를 오랫동안 기억하게 만들거 같네요.
경주 황남 거북이
포항에서 경주로 넘어왔습니다… 숙소에 짐만 풀어놓고 택시타고 잽싸게 황리단길로 왔습니다. 더케이호텔에서 택시비가 15,000원 정도 나오네요. https://vin.gl/p/492654?isrc=copylink 대릉원 담벼락에 있는 도솔식당 바로 옆에 있는 황남 거북이에 한잔하러 왔습니다. 하, 도솔식당 와본지 7년이 넘었네요… 역시 한옥은 운치가 있죠… https://vin.gl/p/492618?isrc=copylink 황남 거북이에 앉아서보니 그 유명한 무덤뷰가 뙇… 저게 미추왕릉쯤 될려나요… 무덤뷰 보며 한잔하니 분위기가 색다른데요 ㅋ. 사진이 꼭 엽서처럼 이쁩니다… 여기 아니 이동네 시스템이 안주는 직접 주문하고 술은 알아서 꺼내 먹고 계산은 나중에 나갈때^^ 어, 근데 주종이 썩 맘에 들지가… 소주도 없다… 소주 대신 경주 법주로다가… 하, 오래전 제사 지낼때 생각이나네요 ㅎ. 남은 댓병 경주 법주 두고두고 몰래 홀짝홀짝 마셨던 기억이 나네요. 요즘같은 날씨면 주전자로 법주 데워서 마시기도 했는데 말이죠… 와입은 달빛 필스너… 초2는 반찬으로 치킨 스테이크 맛나게 먹네요. 연탄불고기는 술안주^^ 한잔 더하러 나왔는데 우와 황리단길에 가게가 이렇게 많네요… 와, 역시 경주인건가… 여기에도 보물이^^ 말로만 듣던 신라의 달밤이^^ https://youtu.be/1M6qGhUqSZI
[카페] 야경이 멋진 서울의 베스트 루프탑 바
하베스트 남산 볏짚을 심은 박스 화분에 둘러싸여 둥그런 잔에 마시는 레드 와인의 맛은 오묘하다. ‘운치 있고 고급스러운 시골 풍경’이라고 하면 생소할 수도 있지만, 하베스트는 딱 그런 곳이다. 도심의 한가운데에 있다는 것을 깜빡 잊고 있다가도 발 밑을 보면 유럽 여행 잡지의 표지를 빼닮은 남산 정경이 정원처럼 펼쳐진다. 실험적인 소스로 승부를 보는 고급 이탤리언 레스토랑과 달리, 하베스트 남산은 알리오 올리오, 카르보나라, 해산물 토마토 파스타 등 우리가 잘 알고 사랑하는 기본 파스타 요리를 잘 만들어낸다. 브런치 메뉴 또한 파스타만큼 맛있다고 소문이 났지만, 노을이 질 저녁에 예약하면 일단 경치는 보장되니 데이트에 실패할 일은 없겠다. PP서울 EXOTIC LOUNGE라는 콘셉트로 남산 소월길에 새롭게 오픈한 피피 서울은 마치 동남아의 리조트에 온 듯 여유로운 분위기와 이국적인 인테리어로 SNS에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루프탑 바이다. 코코넛, 망고, 구아바 등의 열대과일을 아낌없이 담은 달콤한 트로피컬 칵테일과 동남아의 풍미가 가득한 핑거푸드는 다른 곳에선 결코 맛볼 수 없는 이곳만의 묘미! 특히, 남산에서 바라보는 해질녘 붉게 물든 서울의 환상적인 뷰는 깊어가는 이 가을에만 즐길 수 있으니 더 늦기 전에 방문해보도록 하자. 티바 맞춤 정장의 새 바람을 불러일으킨 테일러블의 곽호빈 대표가 또 한번 일을 냈다. 남성복에 이어 지난 3월 오픈한 ‘테일러블 포 우먼(Tailorable for women)’의 건물 옥상에 루프톱 바를 오픈한 것. 테일러블을 찾는 고객들이 테라스 공간에서 와인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시작된 바는 알음알음 입소문을 타며 점점 많은 사람이 찾기 시작했다. 터키에서 직접 공수한 타일로 고급스럽게 꾸민 실내를 지나 2층 문을 열고 밖으로 나가면 왼쪽에 작은 미니바가 보인다. L7 '플로팅 바' 요즘 서울 시내에서 가장 핫한 호텔 루프톱 바를 꼽으라면 단연 L7명동의 플로팅 바일 것이다. 관광지로 번잡한, 그래서 우리는 오히려 자주 가지 않는 명동에 전혀 새로운 스타일의 부티크 호텔로 문을 연 L7명동의 꼭대기층(21층)에 자리해 있다. 바에서 가장 먼저 느껴지는 것은 탁 트인 공간감. 실내보다 야외가 두 배 이상 큰 이 루프톱 바는 전체 면적이 130평으로, 국내 루프톱 바 중에는 최대 규모를 뽐낸다. 특이한 것은 높은 벽면과 구조물을 세워 웅장한 기운을 만들고, 야외 공간 안에 풋스파를 즐길 수 있는 공간도 있다는 것. 이 야외 공간에서는 남산 N타워가 또렷하게 보이고, 명동성당과 청계천에 이르는 화려한 야경도 펼쳐진다. 매끄러운 대리석과 모던한 조명, 색색의 병으로 가득 찬 실내의 바도 편안하고, 다양한 와인과 샴페인 크래프트 비어, 칵테일 등을 즐길 수 있다. 플로팅만의 특별한 술이라면 36가지의 진으로 만드는 진 칵테일. 진토니카 메뉴라 부르는 이 진 칵테일들은 각각의 진이 가진 특성과 어울리는 허브나 과일을 조합해 풍성한 보르도 와인잔에 낸다. 별 기대 없이 먹은 바의 메뉴도 좋았고, 레스토랑처럼 코스메뉴로 즐길 수도 있다. 플로팅의 인기는 올여름 서울의 밤을 더욱 뜨겁게 달굴 것이다.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명동 로벌 호텔 그룹인 ‘아코르’에서 운영하는 ‘이비스 스타일(Ibis style)’ 브랜드가 국내 처음으로 명동에 오픈했다. 이비스 스타일은 합리적인 가격대의 비즈니스 호텔로 유명한 이비스에 보다 감각적이고 독특한 스타일과 서비스를 접목한 호텔 라인이다. 이비스 스타일 명동은 한국 영화의 메카였던 충무로와 가까운 위치적 특성을 살려 180개의 객실과 로비에 영화적 요소를 가미했다. 1960~70년대 영화 속 소품과 장면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을 접목시킨 것. 총 180개의 객실을 갖추고 있으며 부대시설로는 레스토랑과 루프톱 바, 헬스장, 오픈 핫 배스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남산을 바라보며 야외 온천을 할 수 있는 20층 사우나와 야외 루프톱 바인 ‘르 스타일’이 이곳의 야심작이다.
세계적으로 호평받았지만 한국에서는 정작 잘 안알려진 방송 장르.jpg
자연다큐멘터리분야 세계테마기행, 걸어서 세계속으로 처럼 짧은다큐 말고 최소 4부작 이상으로 진행되는 정통다큐멘터리 최소 2~3년 길게는 10년이상 걸리는 작업이기 때문에 수익적으로 판단하면 만성적자라 민영방송에서는 잘 다루지 않으려고 함. KBS나 EBS에서 많은 다큐가 방송되고 있고, KBS 차마고도, MBC 눈물시리즈이후 종종 고퀄자연다큐가 만들어지고 있음. KBS는 인사이트 아시아라는 프로젝트 팀이 있었으나 5년도안돼 경영진의 교체로 사라져버림.... 화제가되서 극장판으로 방영된 것들도 있고, 수상내역도 많음 (넘 많아서 위키검색바람...) 유명한거 몇개만 넣어봤구, 유투브에도 요새는 다 올려주니까 시간되면 꼭!!! 봐보기를 추천함 + 아래 예시든 거는 넷플에 올라와도 본전 뽑을 수...... MBC '눈물'시리즈 1. 북극의 눈물 (2008 / 4부작 / 극장판) 2. 아마존의 눈물 (2009 / 5부작 / 극장판) 3. 아프리카의 눈물 (2010 / 5부작 / 극장판) 4. 남극의 눈물 (2011 / 6부작) MBC 곰 (2018 / 3부작) KBS 차마고도 (2007 / 7부작) KBS 누들로드 (2008 / 6부작) KBS 순례 (2017 / 4부작) EBS 다큐프라임 시리즈 (2008~ ) 세계 문명사 대기획 (바빌론/로마/마야/미얀마/진시황) 사라진 인류, 흙, 왜 우리는 대학에 가는가 등... 모든게 다큐프라임시리즈의 주제가 됨 +사족 나도 어릴적부터 역사나 자연다큐 좋아해서 자주 봤는데 우리나라 공영방송 다큐 퀄 진짜 좋음...... MBC저 시리즈도 워낙 수작이지만 KBS EBS도 다큐 보면 힐링되는 다큐도 많고, 지식 쌓는 쪽으로도 도움 많이 되고 다방면으로 사고도 넓히고 생각 많이 하게 돼. 출처 : https://www.dmitory.com/issue/152164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