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woo1
10,000+ Views

김범수 백지영 박정현 동요베틀 ㅋㅋㅋㅋㅋ

범수형 동영상 찾다가 웃겨서 ㅋㅋㅋㅋㅋㅋ 무훌만 먹고 가지효~~ ㅋㅋ역시 범수형 쏘울!!ㅋㅋㅋㅋㅋ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계적으로 호평받았지만 한국에서는 정작 잘 안알려진 방송 장르.jpg
자연다큐멘터리분야 세계테마기행, 걸어서 세계속으로 처럼 짧은다큐 말고 최소 4부작 이상으로 진행되는 정통다큐멘터리 최소 2~3년 길게는 10년이상 걸리는 작업이기 때문에 수익적으로 판단하면 만성적자라 민영방송에서는 잘 다루지 않으려고 함. KBS나 EBS에서 많은 다큐가 방송되고 있고, KBS 차마고도, MBC 눈물시리즈이후 종종 고퀄자연다큐가 만들어지고 있음. KBS는 인사이트 아시아라는 프로젝트 팀이 있었으나 5년도안돼 경영진의 교체로 사라져버림.... 화제가되서 극장판으로 방영된 것들도 있고, 수상내역도 많음 (넘 많아서 위키검색바람...) 유명한거 몇개만 넣어봤구, 유투브에도 요새는 다 올려주니까 시간되면 꼭!!! 봐보기를 추천함 + 아래 예시든 거는 넷플에 올라와도 본전 뽑을 수...... MBC '눈물'시리즈 1. 북극의 눈물 (2008 / 4부작 / 극장판) 2. 아마존의 눈물 (2009 / 5부작 / 극장판) 3. 아프리카의 눈물 (2010 / 5부작 / 극장판) 4. 남극의 눈물 (2011 / 6부작) MBC 곰 (2018 / 3부작) KBS 차마고도 (2007 / 7부작) KBS 누들로드 (2008 / 6부작) KBS 순례 (2017 / 4부작) EBS 다큐프라임 시리즈 (2008~ ) 세계 문명사 대기획 (바빌론/로마/마야/미얀마/진시황) 사라진 인류, 흙, 왜 우리는 대학에 가는가 등... 모든게 다큐프라임시리즈의 주제가 됨 +사족 나도 어릴적부터 역사나 자연다큐 좋아해서 자주 봤는데 우리나라 공영방송 다큐 퀄 진짜 좋음...... MBC저 시리즈도 워낙 수작이지만 KBS EBS도 다큐 보면 힐링되는 다큐도 많고, 지식 쌓는 쪽으로도 도움 많이 되고 다방면으로 사고도 넓히고 생각 많이 하게 돼. 출처 : https://www.dmitory.com/issue/152164341
Dynamic Duo( 다이나믹듀오) - Good Love ft. 김범수
제가 생각하기에 다듀노래중에 제일 달달한 노래같어요. gaeko> 넌 날개를 펴 지옥에서 날 꺼내줘 내가 힘들 때는 가녀린 니 어깨를 줘 작은 손으로 머리를 만져주면 불면증도 도망가 불 같은 나를 잠재우는 소방관 너 없이 그 어떤 공간에 있어도 무덤이 돼 떨어져 있어도 혼자라는 것이 부담이 돼 외줄타기 세상살이에 넌 내 낙하산이 돼 주네 어디론가 숨고 싶을 때 넌 다락방이 돼 주네 나무라고 쳐 난 뿌리고 넌 꽃이야 널 위해 어둠만 상대할 테니까 넌 활짝 피어 난 기도해 항상 니가 다 잘되게 영원히 해줄게 배줄래 내 팔 배게 [chorus] BSK> 내 옆자리에 앉아서(sit next to me) 내게 기대 눈 감고서(my lady close your eyes) 바보 같은 날 위해서 (you give love for me) 영원을 약속해줘서 (I’m glad you’re mind) 고마워 내게 준 good love good love good love 고마워 good love good love good love Choiza> 넌 너무 쉽게 꼭꼭 잠궈둔 내 맘의 금고를 부셨어 그리고 아주 비싼 내 마음을 훔쳤어 딱 갖다 붙였어 니 마음 옆에다 그 후론 가둬 버렸어 사랑이란 섬에다 넌 꽃 중의 꽃 네겐 그 누구보다 이뻐 벗 중의 벗 우리 관계는 너무나 깊어 넌 덫 중의 덫 내 발목을 꽉 잡은 우리 사랑은 누구도 못 넘보는 벽 중의 벽 우리는 다투기도 해 서로 화 풀기도 해 때론 남보다 더 차갑기도 해 얼음처럼 그래도 걱정 안되 우리 둘의 관계 소주한잔이면 풀어지니까 처음처럼 [chorus] Gaeko> 두 발 자전거 첫 페달을 처음 밟은 아이처럼 삶에 비틀거릴 때도 (날 잡아줬어) 성공에 집착해서 성격이 좀 삐딱해져 술에 취해 비틀거릴 때도 (날 잡아줬어) 넌 너무 착해 어쩔 때는 좀 딱해 때론 난 참 못되고 야박해 그래도 날 믿어 나의 치어리더 숨이 내 허파를 떠날 때까지 널 위해 뛰어 Choiza> 누군가는 날 보고 미쳤댔지만 너와 함께할 수 있다면 난 미치고 싶어 누군가는 우릴 손가락질 했지만 어렵게 깍지 낀 손 절대 놓치긴 싫어 넌 죽어버린 나란 별에 다시 불을 붙였어 난 태양이 되 니 두 눈에 오랜 장마를 그쳤어 봄날의 향기처럼 풋풋한 우리 사랑의 숨결 속에서 난 다시 영원을 꿈꿔
조선 후기 미녀 기생들
이난향 조선 후기 유일 1패 기생 1패 기생은 왕 앞에서만 유일하게 공연을 할 수 있는 특급 기생 (참고로 황진이는 양반들만 상대하는 2패 기생으로 이난향보다 급이 낮음) 이난향은 대한제국 시절 순종의 전속 기생이었음 고향은 평앙인데 기생학교는 경성의 조선권번(조선기생학교)를 나왔음 참고로 당시 기생학교 투 톱이  경성의 조선권번 평양의 평양권번임 이건 당시 기생학교 수업시간표인데 기생들은 생각보다 많은 공부를 해야했음 상대해야 하는 남성들이 대부분 대부호나 지식인 계층이었기에 그렇다고 함 특히 이난향은 조선권번(조선기생학교) 역사상 최고 미모 그리고 최고 실력을 가진 천재 일본 샤미센, 가야금, 심지어 피아노까지 잘 쳤음 게다가 조선 전통무용부터 서양 왈츠까지 모두 마스터했다고 함 이난향은 얼굴이 설리하고 빼박이라 더 유명함 설리처럼 이난향도 당시 여자 기준으로 장신인 165cm 였음 대한제국이 사라지고 일제강점기가 되자 이난향은 경성 최고 기생집이었던 '명월관'으로 스카웃되는데 이때 매주 이난향을 보러 왔던 지명 손님들이 위 3명임 이난향의 회상에 따르면 이광수는 올 때마다 취해있어서 얼굴이 붉었고 최남선은 덩치는 큰데 수줍음이 많고 내성적이었는데 가끔 한마디하면 쇳소리가 나서 특이했다고 함 나중에 이난향은 20대 중반 나이에 본인이 졸업한 조선기생학교 최연소 대표이사를 역임했고 이후 중앙일보 기자와 결혼한 뒤 조용히 가정주부로 살았음 김옥엽 평양권번(평양기생학교) 출신 중 제일 유명했던 기생 판소리와 가곡에 있어서 당대 최고였다고 함 특히 김옥엽은 당대 최고 문인이었던 김동인의 애인으로도 유명했음 박온실 박온실은 평양기생학교 출신 우리나라 최초 미스코리아인 미스 조선 진 출신이기도 함 포미닛 전 멤버 남지현과 빼박 미모로도 유명함 장연홍 평양기생학교 출신 기생 평양에서만 활동했고 거기서 넘버원으로 유명했음 당대 수많은 재력가들이 애첩으로 삼으려고 유혹했지만 단 1명에게도 몸을 허락하지 않았음 원래 부잣집 딸이었는데 갑자기 집이 망해서 어쩔 수 없이 기생이 된 슬픈 과거가 있음 23살 때 홀로 중국 상해로 유학을 갔는데 거기서 실종됨 오산월 평양기생학교 출신 당시에는 남자들 사이에서 기생들의 사진이 담긴 엽서를 구매하는게 유행이었는데 제일 많이 팔린 엽서가 바로 오산월 사진 엽서였다고 함 이옥란 조선권번(조선기생학교) 출신 기생보다는 가수로 더 유명한데 '꽃 같은 내 순정' 이라는 가곡은 지금도 널리 알려져있음 윤채선 조선권번(조선기생학교) 출신 조선 전통무용의 실력자로 알려져있음 키가 무려 168cm로 당시 웬만한 남자들보다 컸고 매우 풍만한고 글래머한 서양 스타일의 육감몸매였다고 함 펌) 당시의 기생들은 미모는 물론이거니와 아는 것도, 할 줄 아는 것도 많아야 하는 것은 익히 들어 알고 있었소만 기생학교가 있는 줄은 몰랐구려. 대화를 나누면 시간 가는 줄 몰랐을 것 같소.
김범수,박정현 - 하얀 겨울
크리스마스노래를 크리스마스가 아니여도 즐겨듣는 편인데 특유의 분위기와 뒤에 종소리 들리는게 좋음,,,이 노래가 크리스마스를 잘 표현해주는듯! 가사) 언제부터인지 그댈 멀게 느낀 건 다른 누군가와 함께 있는 걸 본 후 하얀 눈이 내린 겨울밤에 그의 품에 안긴 모습이 나의 가슴속에 너무 깊이 남아있기 때문에 힘든 이별이란 말을 전할 수밖에 아무 생각 할 수 없어 그저 돌아설 뿐 조금 기다려줘 나를 아직 내겐 너무나 가슴 벅찬 일인걸 다시 사랑할 수 있을 때까지 그대 생각해줘 나를 지난겨울 어느 날 함께 지내왔던 날들을 그리움에 눈물 흘러 내릴 때까지 언제까지일까 그댈 잊고 사는 건 이미 나를 잊은 채로 살고 있을까 지금 다시 눈이 내리지만 아무 말도 없는걸 그댈 보고 싶은 마음에 난 다시 생각하지만 그 날 그 모습을 잊을 수가 없기에 아무 생각할 수 없어 그저 기다릴 뿐 조금 기다려줘 나를 이해할 수 있을 때까지 그대 기다릴 수 있다면 그리 오랜 시간만은 아닌걸 그대 생각해줘 나를 하얀 눈을 맞으며 홀로 서 있는 모습을 그리움에 눈물 흘러 내릴 때까지 그대 생각해줘 나를 조금 기다려줘 나를 아직 내겐 너무나 가슴 벅찬 일인걸 다시 사랑할 수 있을 때까지 그대 생각해줘 나를 지난 겨울 어느 날 함께 지내왔던 날들을 그리움에 눈물 흘러 내릴 때까지 조금 기다려줘 나를 이해할 수 있을 때까지 그대 기다릴 수 있다면 그리 오랜 시간만은 아닌 걸 그대 생각해줘 나를 하얀 눈을 맞으며 홀로 서 있는 모습을 그리움에 눈물 흘러 내릴 때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