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tollblog
2 years ago5,000+ Views
fact
▲우리나라에서 ‘존경받는 직업’ 1위로 꼽힌 소방관의 연봉은 2280만~2400만원 수준이다. ▲‘2위’로 꼽힌 환경미화원은 서울시의 경우 연 3500만~5100만원 선이다. ▲환경미화원은 공무원 신분이 아니라 ‘무기 계약직’이기 때문에, 봉급표가 공개돼 있지 않다. ▲서울시 종로구청 청소행정과 유순 주임은 “환경미화원의 처우는 각 기초단체마다 다를 수 있다”고 했다. ▲‘존경받는 직업’ 꼴찌는 국회의원이다. ▲그런데 국회의원 급여를 연봉으로 환산하면 무려 2억 3048만원으로 소방관 초봉의 9배, 종로구 환경미화원 초봉의 5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view
우리나라에서 존경받는 직업 1~2위로 소방관과 환경미화원이 꼽혔다. 반면 국회의원은 존경도와 신뢰성 등을 더한 점수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 순위는 직업의 처우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인하대 사범대 김흥규 명예교수와 인하대 학생생활연구소 이상란 박사가 ‘한국인의 직업관’ 보고서를 5월 초 발표했다. 보고서는 44개 직업을 대상으로 △국가·사회적 공헌도 △청렴도 △존경도 △준법성 △신뢰성 등 5개 부문으로 나눠 해당 점수를 계량화했다. 그리고 점수에 따라 종합순위를 매겼다. 조사는 2014년부터 2년 동안 진행됐다. 조사에 참여한 사람은 수도권의 고교생·대학생·성인 1240명이다.
1위는 소방관… 꼴찌는 국회의원
보고서에 따르면 8.41점(10점 만점)으로 종합순위 1위를 차지한 직업은 소방관이다. 2위는 7.45점을 받은 환경미화원으로 나타났다. 3~5위는 의사(7.15점), 교사(7.13점), 교수(7.13점)의 순으로 나타났다.
꼴찌는 국회의원이다. 국회의원의 종합점수는 소방관(8.41점)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4.17점을 기록했다. 모델(5.76점), 노조위원장(5.70점), 상인(5.43점) 등도 41~43위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존경도와 처우는 무관… 소방관 연봉 2200~2400만원
그러나 존경받는 직업이라 해서 처우가 좋은 건 아니었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올해 소방공무원 초봉(소방사 1호봉 기본급 기준)은 월 143만 4300원이다. 여기에 위험근무수당, 야간근무수당 등 각종 수당을 더하면 월급이 190만~200만원이다. 연봉으로 치면 2280만~2400만원 정도다. 이마저도 지난해에 비해 기본급이 3.4% 오른 액수다.
소방관은 이 돈으로 근무에 필요한 개인장비를 직접 사기도 한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소방관 83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최근 3년간 랜턴, 안전화 등 개인 안전장비를 자비로 구입한 소방관은 2615명(33.2%)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근무 중에 다쳤는데 제대로 보상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9월 “2013~2015년 3년간 근무하다가 한 번 이상 부상당한 소방관 124명 중 ‘스스로 치료비를 부담했다’고 응답한 소방관이 79.8%(99명)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10명 중 8명이 본인 주머니에서 병원비를 부담한 셈이다.
서울시 환경미화원 연 3500만~5100만원
2위로 조사된 환경미화원은 공무원 신분이 아니라 ‘무기 계약직’이기 때문에, 봉급표가 공개돼 있지 않다. 서울시 생활환경과 도시청결팀 김승환 팀장은 16일 팩트올에 “작년 말 기준으로 각종 수당을 모두 포함한 서울시 25개 자치구 환경미화원 평균 월급은 세전 430만원”이라고 했다. 연봉으로 치면 5160만원이다.
그러나 서울시 종로구청 청소행정과 유순 주임은 16일 “종로구 소속 환경미화원의 경우 초봉이 연 3500만~4000만원 정도”라고 다르게 말했다. 유 주임은 “환경미화원의 처우는 각 기초단체마다 다를 수 있다”고 했다.
서대문구청장 “연 6500만원 받는 환경미화원도 있다”
앞서 2011년 9월 열린 서울시구청장 협의회에선 “서울시 자치구에 소속된 환경미화원의 연봉이 최고 6000만원 수준”이란 얘기가 나왔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심지어 “환경미화원 연봉이 6500만원 정도 되는 경우도 있다”면서 “구청장 연봉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환경미화원의 말은 달랐다. 서울시 소속 60대 환경미화원 박모씨는 16일 팩트올에 “2011년에 난 (환경미화원 연봉과 관련된) 기사는 구청장들 말만 듣고 기자들이 받아쓴 것”이라며 “그때 직접 환경미화원들을 만나서 취재한 언론이 있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내가 일한 지 30년째인데 지금 신입들과 비교하면 매달 30만~50만원 더 받는 수준에 불과하다”고 했다.
“올해부터 일을 시작했다”는 서울시 환경미화원 이모씨(33)는 “환경미화원 연봉이 부풀려진 측면이 있다”고 했다. 이씨는 “적게 받는 편은 아니지만 공개된 연봉은 각종 수당이 모두 포함된 금액”이라며 “사실상 주 6일 일하는데다, 시간외 근무도 다반사이기 때문에 시급으로 따지면 결코 (급여가) 높지 않다”고 했다.
환경미화원은 쉬는 날이 월 평균 4일로 알려져 있다. 근무시간에 대해 60대 환경미화원 민모씨는 “새벽 5시부터 오후 3시까지 일하지만 실제론 새벽 3~4시에 나온다”고 말했다. 다른 환경미화원 박모씨는 “국회의원들은 앉아서 1억원 넘게 받아가는데 환경미화원은 돈 얘기만 나오면 ‘배가 불렀다’는 비판만 쏟아진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미화원들 “새벽 3~4시에 나와 주 6일 근무”
20대 국회의원은 각종 수당을 포함해 1억 3796만원의 연봉을 받게 된다. 국회사무처가 7일 펴낸 ‘제20대 국회 종합안내서’에 나온 내용이다.
국회의원은 연봉 외에도 사무실 운영비, 차량 유지비, 정책자료 발간비 등 의정활동 경비로 연 9252만원을 추가로 받는다. 더하면 모두 2억 3048만원에 달한다.
이는 소방관 초봉(2280만~2400만원)의 9배, 종로구 환경미화원 초봉(3500만~4000만원)의 5배가 넘는 금액이다. 게다가 국회의원에겐 가족 수당과 자녀 학비 보조수당 등이 따로 지급된다. 따라서 실수령액은 이보다 더 늘어날 수 밖에 없다.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런거보면 나라가 정상은아님
환경미화원을 국회로 보내서 깨끗하게 청소를 시킵시다.그리고 국회의원을 환경공무원 시킵시다. 물론 연봉도 바꾸고....
슬픈현실입니다.... 소방관 파이팅 !
자신에 목숨을걸고 일하는 소방관들에 월급이 저렇게 작은이유는 도무지이해가 안가네요.국회의원 들에월급은 왜저리도 많은지 필요이상에 특권은 또얼마나 누리는지요.많이잘못됀거죠
4
4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