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seoul
2 years ago5,000+ Views
[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인구 33만 도시에 24만명이 몰려들었습니다. 그야말로 장관입니다.
2015~2016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기적같은 우승을 차지한 레스터 시티가 시민 24만명이 참석한 가운데 요란한 우승 축하 카퍼레이드를 펼쳤습니다. 영국 BBC는 17일(한국시간) “레스터 주빌리 광장에서 시작한 카퍼레이드가 빅토리아 파크까지 진행됐으며 선수들은 오픈버스에서 팬들과 함께 우승 기쁨을 나눴다”고 보도했습니다. ‘레스터 동화’를 이끈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감독은 “도시 전체가 오늘 카퍼레이드를 위해 준비한 것 같다. 깨지 말고 계속 꿈을 꾸자”며 즐거움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1997년 레스터에서 결성된 록밴드 카사비안은 공원에서 공연을 펼치며 흥을 돋웠습니다.
대형 스크린에는 제이미 바디와 리야드 마레즈 등 레스터 시티 주요 선수들의 활약상과 라니에리 감독 인터뷰 등이 영상으로 흘러나왔는데 특히 바디나 마레즈 등이 터트린 골 장면이 나올 땐 마치 실제 경기에서 골이 들어간 것처럼 관중 환호가 길거리를 쩌렁쩌렁 울렸습니다. 레스터 시티는 창단 132년 만에 잉글랜드 1부리그 우승을 처음 차지했습니다.
silva@sportsseoul.com
2 comments
Suggested
Recent
흡사 우리나라 한일월드컵 생각나네요 ㅎㅎ그땐정말 장관이었는대 추억속으로~
🐱🐺베이비붐~
3
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