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skflcjsu7
10,000+ Views

코다리조림

오늘은 코다리조림을 만들었다
만들때 마다 으깨지고 짜고ᆢ
역시 전문가의 손길로 차근차근 정성스럽게 만드니~~
오~~베~리~~굿
맛은 장담한다 ^^
저희밴드도 놀러오세요~ [집밥 & 김치 이야기] 네이버밴드로 초대합니다. http://band.us/n/aaaeT5ebL1n4V 밴드명을 검색해 가입할 수 있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폐업
25살 어린 청춘이 가게를 열었죠 2019년3월25일 첫달 두번째달 9백8백 매출 계절을 타는 가게라 여름엔 장사가 안되는.. 그러다 코로나가 터지고 2020년 하루한개도 못팔때도 집주인은 그상황에 집세는 따박따박 80만원+관리비 7만원 길가에 가게라 건물안을 들어갈일이 없는데 관리비 7만원 고장난 화장실은 2년간 쓴적도없고 욕심만 많은 주인은 고쳐줄생각도 없었죠!!! 고쳐주지도 않았고!! 가게앞 슈퍼 화장실로 다녔는데 관리비는 7만원씩 동네에서 소문난 악질에 월세 비싸기로 유명한집 모르고 계약해서 고생하다 2021년 4월30일부. 2시로 폐업 부동산 복비 나이 어리다고 97만원을 부른 사기꾼부동산 그리고 다른계약자들도 속여서 복비 받고 집주인시켜 전세입자에게 닥달하는 수법까지 어린청춘을 사기처먹는짓 그걸그대로 다른 새로 들어올 세입자들에게 하는걸 부동산에서 복비 따지다 다 들어버린 이렇게 사기 치는게 어른이랍니다 나이만 먹은 세상엔 좋은사람보다 나쁜것들이 많음을 교훈 얻은 청춘은 치를 떨며 울어야했죠!! 천에 80가게 복비 81만원 없는돈에 이체하며 울며 전화가 왔네요..ㅠㅠ 건물을 갖고. 있고 부자라고해서 좋은사람아닙니다!!! 절 대 로 그냥 돈만있는 인간일뿐!!!!!!! 부동산 중개수수료가 정해져있는데 나이가 어리면 사기쳐도 되나?? 나이만 먹은 못된것들!!!!!
240
어제는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를 보았다. 가능성이 많은 시나리오였다고 생각하는데, 결정적인 순간들에 클리셰가 고개를 내밀어서 아쉬웠다. 그건 마치 예쁜 옷에 뚫린 몇몇 구멍들을 촌스럽고 조악한 무늬의 천 조각으로 엉성하게 덧대어 놓은 것 같은 느낌이랄까. 서사를 구성하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들이었겠지만, 장면들의 이음새를 매끄럽게 구성하도록 조금 더 고민을 거듭했다면 좋았을 텐데, 하고 생각했다. 영화를 구성하는 그 예쁜 요소들이 아쉬워서이다. 일전에도 비슷한 얘기를 했지만, 착오로 시작되는 서사들은 기본적으로 좋은 가능성을 품는다. 단순한 착오로 인해 아주 영리하게 확장되는 서사들이 종종 있고, 그중 수작은 이와이 슌지의 <러브레터> 정도일 듯하다. 뭐 그 이후로, 특히 최근 그의 작품들은 <러브레터>를 만든 사람이 맞나 의심 들 정도로 안타까운 수준이지만. 여튼, 하지만 나는 용서할 수 있었다. 얼마 전 어떤 특별할 것 없는 드라마에 대한 인상적인 평을 본 적이 있는데, 크게 악한 인물이 없어서 좋더라, 요즘은 너무 잔인하고 악한 이야기들은 보기 힘들다는 식의 말이었다. 그렇다. 항상은 아니더라도 그런 것들이 가끔은 필요하다. 순수한 어떤 것들. 순수를 가장한 엉성한 이야기들이나, 올바름을 흉내 내는 영악한 상업 논리 말고. 여튼, 영화를 보는 내내, 옛날이지만 너무 옛날은 아닌, 과거지만 너무 과거는 아닌, 그 근과거가 자꾸만 나를 그곳으로 데리고 가서, 자꾸만 뭉클해져서 혼났다. 앞으로 계속 더 나이가 들면 그땐 정말 이런 복잡한 감정들을 어떻게 다 감당해야 할까. 자꾸만 그 시절을 더 잘 살아내지 못한 것 같아서, 아름다운 시절들에 회한이 남아서, 미치겠다. 어떻게 살아도 지난 시절은 안타깝고 눈부시겠지만. 지금 이 순간도 이미 한 시절로 지나가 버리고 있는, 이 가혹한 시간들을 다 어떡해야 할까. 흘러가는 강물에 손을 넣고 하염없이 놓쳐버리기를 반복하고 있는 것 같다. 매 순간이 호시절인 것을 모르고.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스테이케이션
서울에서 2박을 하게 됐습니다. 서울 두번째 숙소는 동대문에 있는 노보텔입니다. 어느날 밤이었습니다. TV 홈쇼핑에서 노보텔 숙박권을 판매하고 있더라구요. 와입과.아이들은 먼저 자는데 홈쇼핑을 보다보니 점점 빨려들어가고있는 저를 발견하게 됩니다. 일단 먼저 결재를 했습니다. 선조치. 담날 와입한테 이야기를 했습니다. 후보고. 와입이 칭찬을 해주더라구요 ㅋㅋㅋ. 저희 이번 여행의 시작은 이렇게 시작됐습니다. 중3 중간고사 끝나는 날을 맞추고, 아이들 재량휴업일도 맞추고해서 계획을 짰습니다. 근데 첨엔 호텔을 예약했다가 홈쇼핑에 판매한 여행사 직원과 통화를 하다보니 룸이 좀 작겠더라구요. 그래서 레지던스로 바꿨답니다. 암튼 이렇게 숙소는 예약이 됐습니다. 노보텔은 20층에서 체크인을 하더라구요. 바깥 날씨도 별로여서인지 이른 시간부터 여기도 북새통. 겨우 주차를 하고 체크인도 마쳤습니다. 며칠전부터 그리고 당일까지 계속 이런 문자가 날아오더라구요. 그런데 주말에 비까지 오는데 살짝 짜증이 나려고... 화장실이 룸에서도 거실에서도 들어갈수 있어요. 레지던스라 없는게 없네요. 룸에 와서 보니 전망도 없네요 ㅋ. 커튼을 열어보니 다른층 복도 전망. 진짜 구석진 룸을 줬네요. 일찍 왔는데 말이죠. 주말이라 추가요금까지 냈는데 ㅡ..ㅡ https://vin.gl/p/3698020?isrc=copylink 비교를 하지 않으려고해도 ㅡ.,ㅡ 추가로 담요랑 슬리퍼 요청했습니다. 어, 이번에도 9층. 제 음력생일이네요 ㅋ 걸어서 저녁 먹으러... https://vin.gl/p/3698863?isrc=copylink 저녁은 동북화과왕에서 해결했답니다. 햐, 동북화과왕에서 그렇게 먹고도 쉑섁에 들렀어요 ㅋ 이제야 겉모습을 제대로 보게 되네요. 정면은 아니지만요 ㅎ 쉑섁이랑 와인 한잔 아니 여러잔... 룹탑 구경왔어요... 룹탑에서 20층이 보여요... DDP가 보이네요... 쉑섁 먹고 성심당 빵과 고로케도 처리합니다 ㅋ 와, 저희 진짜 대다나다. 초2가 편의점 가자고해서 나가려는데 중3이 까불 사다 달라고 ㅡ..ㅡ 초2는 오늘도 참치마요덮밥을 골랐어요. ㅋ 저는 어묵... 이번 여행에 함께한 하디 박스와인 입니다^^ 담날 아침. 체크인 할때 조식에 대해 설명을 들었는데 좀 이해하기가 힘들었습니다. 이 시간에 더군다나 아이들까지 있는데 조식 먹으러 가는게 가능할까요. 늦게 체크인하러 간것도 아닌데 연박 고객이 많아서 이시간 밖에 조식시간이 남아있지 않다고 하더라구요. 주차문제로 신경쓰이게 했던것도 있는데 이젠 조식까지... 그러더니 힘드시면 조식 테잌아웃을 이용하라고 하더라구요. 당연히 아이들 때문에라도 그래야 될것 같았고 그쪽으로 유도하는것 같더라구요. 그렇게해서 받은 5성급 호텔 조식입니다. 장난치는것도 아니고 말이죠. 다 똑같습니다. 저는 샐러드만 먹고 남겼습니다. 와입도 아이들도 마찬가지... 나중엔 이런 생각까지 들더라구요. 홈쇼핑 통해서 예약을해서 그런건가 하는 생각을요. 진짜 화가 많이 났습니다. 전날 묵었던 그랜드워커힐과 너무 비교가 되더라구요. 전망도 꽝, 조식도 꽝 그리고 옆방 문이 닫히면 저희방 전체에 진동이 오더라구요. 머 이제 안가면 되지 말입니다 ㅎ. 빈정 상했어요 노보텔 동대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