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sporbiz
5,000+ Views

[시승기] 이유 있는 ‘니로’의 질주

기아자동차의 친환경 SUV ‘니로’가 요즘 참 잘 나간다. 니로는 기아차가 내 놓은 첫 번째 소형 SUV이자 하이브리드 차량이다.
니로는 3월말 출시됐다. 본격 판매가 시작된 지난 4월 한 달간 총 2,440대가 판매됐다. 국산차와 수입차를 통틀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하이브리드 차량 1위를 기록했다. 이전 기록은 2012년 12월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2,143대였다. 이 기간 국내 전체에서 팔린 하이브리드 차량은 국산차 6,060대, 수입차 1,394대 등 총 7,454대다.
이 가운데 약 3분의 1을 니로가 담당한 셈이다. 니로의 판매 추이에 따라 국내 하이브리드 차량 시장이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올 정도다.
업계 관계자는 “니로 때문에 다른 하이브리드 차량 판매가 시너지 효과를 내는 추세다”며 “니로가 국내 친환경차 시장의 규모를 키우는데 큰 기여를 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현재로선 그만큼 니로의 파급력이 크다는 평가다.
“니로가 세단이 아닌 SUV라는 점이 시장에서 잘 먹혔다”는 것이 업계의 시각이다. 세단이 다시 주목 받고는 있지만 국내 차 시장에서 여전히 SUV의 인기는 식지 않고 있다. 특히 쌍용자동차의 티볼리를 비롯해 르노삼성자동차의 QM3, 한국지엠의 쉐보레 트랙스 등 연비 좋고 실용적인 소형 SUV의 수요는 변함없이 꾸준하다.
이와 함께 디젤엔진에 대한 불신으로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덕도 보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폭스바겐그룹의 일부 디젤엔진 차량에 이어 최근에는 한국닛산이 배출가스 조작 파문에 휩싸이며 디젤엔진의 친환경성에 대한 신뢰가 떨어졌다.
니로는 하이브리드 차량의 여러 장점을 오롯이 가지고 있다. 디젤엔진 특유의 소음과 떨림이 없고 19.5km/ℓ에 달하는 국내 SUV 최고 연비,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세제 혜택 등으로 우수한 경제성까지 갖추고 있다.
반면 퍼포먼스가 약해 운전재미가 없고 힘이 부족해 주행성능이 떨어진다는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일반적 선입견을 보기 좋게 깼다.
하이브리드 전용으로 개발된 신형 카파 1.6GDi 엔진과 32kW급 모터 시스템은 시스템 최고 출력 141마력, 시스템 최대토크 27.0kgfㆍ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이러니 출발이 힘차고 주행은 시원하다. 여기에 니로를 위해 역시 특별 개발된 6단 듀얼클러치트랜스미션(DCT)은 빠른 변속과 경쾌한 주행감을 선사한다. 스포츠, 에코 등 2가지 주행모드 선택이 가능한 통합 주행모드 시스템(DMS)까지 기본으로 장착돼 있는데, 스포츠 모드 선택 시 더욱 다이내믹한 운전을 즐길 수 있다.
여기에 동급 최대 전장(4,355mm)과 축거(2,700mm)를 확보하고 배터리 위치를 조정해 국산 소형 SUV 중 가장 넓은 트렁크 용량을 확보하는 등 실용성도 돋보인다. 차선이탈 경보시스템, 후측방 경보 시스템, 자동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 등도 안전한 운행을 돕는다.
안정감을 강조한 외관과 심플하고 깔끔하게 정돈된 실내 역시 오랜 시간 지나도 질리지 않을 듯 느껴진다.
‘니로’의 거침없는 질주에는 다 이유가 있었다. 타 보면 확실히 알 수 있다.
김성환 기자 spam001@sporbiz.co.kr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기온 떨어질 때 꼭 해야 하는 내 차 점검 4가지
추워지는 날씨, 몸 건강만큼이나 걱정되는 게 바로 차 건강인데요. 본격적으로 추워지는 것을 대비해 점검해야 하는 내 차 항목들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1. 타이어 상태 점검 타이어 공기압 점검 경고등 타이어는 자동차의 신발! 특히 기온이 낮아지는 가을-겨울철에는 더욱더 중요해지는 소모품입니다. 타이어 점검의 첫 번째는 타이어 공기압 점검입니다.  기온이 낮은 늦가을-겨울철에는 적정 공기압 대비 10~20% 정도 높게 유지하는 것을 권장 드립니다. 추운 날씨에는 공기의 부피가 수축해 정상 수준보다 10~20% 하락하기 때문에, 타이어 공기압 점검 경고등이 뜰 수 있어요. 육안으로 타이어 마모 상태도 점검해 주세요. 마모를 확인하면서 사이에 낀 돌멩이나 은행 열매 같은 이물질도 제거해 주세요. 이물질들이 차량 접지력을 약하게 하거나 타이어 파손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에요. 2. 히터 및 열선 점검 추운 날씨에 없어서는 안 될 히터. 본격적인 겨울이 오기 전에 점검해 주세요.  차 문을 모두 열고 여름철에는 작동시키지 않았던 히터를 켜 악취와 먼지를 날려주세요. 히터의 온도는 충분히 따뜻한지 송풍은 멈춤 없이 잘 작동되는지 미리 확인해보세요 (좌)뒷유리 열선 작동 버튼 / (우)뒷유리 열선 히터를 점검하면서 뒷유리 열선도 점검해 주시는 게 좋습니다. 겨울철 뒷유리에 낀 서리를 제거할 수 있는 뒷유리 열선은 사진의 버튼을 눌러 작동할 수 있는데요. 버튼을 누른 후 뒷유리 열선이 따뜻해지는지 확인하시면 됩니다. 최근 출시된 차종에는 뒷유리 열선 버튼을 작동하면 사이드 미러 열선도 함께 작동하므로 사이드미러도 함께 확인해 주세요! 3. 부동액 점검 부동액은 엔진의 열을 식혀주는 냉각수에 포함되는 액체입니다. 물과 부동액을 5:5로 혼합한 것이 냉각수이며, 겨울철 냉각수가 얼지 않게 어는점이 낮은 부동액을 물과 함께 섞어주는 것이죠.  엔진룸을 열어 냉각수 탱크에 냉각수가 MIN과 MAX 사이에 위치해 있는지 확인해 주세요. 부족하면 보충이 필요하며, 보충 시에는 시동을 끄고 엔진 열이 충분히 식은 상태에서 점검 및 보충을 해주셔야 합니다. 4. 와이퍼/워셔액 점검 안전한 시야 확보를 위해 와이퍼와 워셔액을 점검해 주세요.  와이퍼 고무날에 쌓인 먼지나 이물질을 중성세제를 묻힌 헝겊이나 스펀지로 닦아내고 물로 세척해 주세요. 청소 후에도 앞 유리에 와이퍼 자국이 남거나 잘 닦이지 않으면 고무날 교환을 권장 드립니다. 워셔액도 미리 보충해 주세요. 시중에 판매되는 워셔액으로 혼자서도 보충하기 어렵지 않습니다. 가끔 워셔액 대신 물로 보충해도 충분하다는 의견이 있는데요. 특히 기온이 낮은 겨울철에 워셔액 대신 물을 보충할 경우 앞 유리의 먼지와 기름성분을 완벽하게 닦아내기 힘들고, 워셔액 탱크가 얼어 파손의 위험이 있으니, 반드시 워셔액 사용을 권장 드립니다.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