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suu
5,000+ Views

맵시 있는 여름 여자 상의 스타일링 TIP 5! 노출이 최선이라는 생각을 버려라!!

안녕, 5월의 반 이상이 지난 지금 정말로 여름이 코 앞으로 다가왔어.
여름은 사실 어떤 옷을 입어야할지 가장 고민되는 계절이지.
여러가지를 매치하자니 덥고 땀이 걱정되고, 그렇다고 맨살을 노출하자니 솔직히 신경써야할 게 한 두가지가 아닌 게…
예뻐보이자니 이것저것 신경쓰이는 게 많아 불편하고
속 편하게 보내자니 예뻐보이기 힘든 계절이 바로 여름인 것.
그래서 오늘은 올 여름을 기해 여자 상의 스타일링 팁 5가지를 알아보려고 해!
그리고 그 첫 시작인 상의편!
지금부터 함께 보도록 하자구~
맵시있는 여름 상의 스타일링 팁 첫 번째는 바로 '레이어드' 하는 것이야!
레이어드 스타일은 다소 심심한 아이템끼리 매치해도 시선을 사로잡는 매력이 있지.
그래서 요즘에는 아예 처음부터 레이어드를 겨냥한 상의 제품들도 나온다고 해.
팁 두 번째, 포인트를 주는 것이야.
심심할 만큼 심플한 아이템이라도 어떻게 포인트를 주느냐에 따라 확 달라진 느낌을 줄 수 있어.
대체로 옷이 심심하게 나오는 여름에 이같은 방법은 정말 매력적이지.
이처럼 퍼프 소매 블라우스에 스카프를 거는 것만으로도 뛰어난 패셔너블한 센스를 자랑할 수 있달까.
물론 이런 스타일링을 위해선 아이러니하게도 베이직하고 심플한 아이템이 필수긴 하지ㅎ
세 번째 팁은 바로 패턴 아이템을 활용하는 거야.
패턴은 '패션업계가 살아남기 위해 이룩한 진화'라는 말이 있을만큼 화려한 공작과도 같지.
단연코 계절을 불문하고 패턴이 적용된 아이템은 뭇 사람들의 시선을 끌기 마련인데
여름에도 이러한 법칙은 어김없이 적용돼.
따라서, 맵시있는 스타일링을 위해서라면 이렇듯 패턴 아이템을 이용해보는 것도 참 좋겠지?
다음 팁, 바로 판타지를 자극하라는 거야.
문화와 매체에 노출된 사람이라면 누구나 갖고 있는 판타지라는 게 있어.
제복에 대한 동경이나 무의식중에 갖는 호감 또한 이에 속하는데 얼마 전 특수부대를 모티프로 했던 드라마가 크게 성공하면서 불었던 밀리터리 열풍이라든지 여자 고등학교 학생을 컨셉으로 잡은 아이돌의 인기가 꽤나 크다는 걸 보면 알 수 있지.
(물론 그들의 컨텐츠 역량이 잘 따라줬기 때문이지만)
이러한 판타지는 패션에도 어렵지 않게 적용되기 마련이고 그래서, 여름 스타일링의 팁으로 이렇듯 사람들로 하여금 그들의 판타지를 자극시킨다면 많은 사람들의 머릿속에 인상깊이 각인되는 건 어렵지 않은 일일 거야~
마지막 스타일링 팁! "보다 과감하게 매니쉬하라."
여성 분들의 경우 여성여성한 스타일에 얽매여 더 많은 스타일에 도전할 수 있는 본인 매력의 스펙트럼을 스스로 제한하는 경우가 참 많아.
하지만 객관적인 타자의 눈으로 볼 때 조금 아쉬워!
그 왜, 남성이 걸리쉬한 룩을 시도하면 케바케로 그 어우러짐이 달라지지만 여성이 매니쉬를 시도하는 경우에는 정말 대부분 성공적이거든. (체형의 차이가 소화해낼 수 있는 범용성을 달리 한다고 할까)
요즘은 스트릿 패션이라고 이런 매니쉬와 걸리쉬의 경계가 많이 옅어지는 편이긴 하지만 그래도 평상복 부분에서는 아직 그 선이 구분지어 있지.
하지만 차이나카라 셔츠 같은 건 정말 다소곳하고 소박한 선이 남녀 모두가 입어볼만 한데… 말이야.
그래서 마지막 팁은 보다 매니쉬하라는 것이야.
과감히 시도하는 매니쉬는 네가 모르는 너만의 색다른 매력을 확실하게 찾아줄 테니깐 말이야!
이미지 출처 및 촬영협조
AK플라자 수원점 르샵
Comment
Suggested
Recent
과감한 매니쉬! 이번 여름 꼭 입어보고픈 스타일!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치마'로 바리케이트 만드는 미얀마 지금 상황
미얀마 군부 쿠데타 이후 한 달 넘게 지속 되는 시민들의 저항 시위 이 가운데 시민들이 군경의 진입을 늦추기 위해 독특한 물건들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치마가 걸린 빨랫줄’인데요 어떻게 치마로 군대에 맞선다는 걸까요? 군부 쿠데타 이후 미얀마 시민들은 이에 저항하는 반군부 비폭력 시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군경의 무력진압으로 사망한 사람의 수는 현재까지 최소 56명 (※ 3월 4일 기준) 총을 든 군부에 맨몸으로 맞서며 시위를 계속하는 시민들 그런데 그들이 옷을 잔뜩 건 빨랫줄을 거리에 걸기 시작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빨랫줄에 널린 옷들은 미얀마 여성 전통 치마인 '타메인(Htamein)'인데요. 미얀마에선 '여성복인 치마 밑을 지나가면 행운이나 권력을 잃는다.'는 성차별적 미신이 있습니다. 여성 인권이 낮은 미얀마는 비슷한 이유로 빨래를 널 때도 치마를 제일 아래에 널 정도라는데요. 이런 여성혐오적 미신을 믿는 젊은 세대는 많지 않지만 남성 지배적인 문화를 가진 군경 중에는 아직도 이런 미신을 믿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이렇게 빨랫줄에 치마를 높이 걸어두면 군경은 이를 일일이 걷어내느라 진입하는 데 시간이 걸리게 되는 겁니다. 시민들에게는 치마가 시위대의 대피를 돕는 셈이죠. 이렇게 성차별적 미신을 역이용해 시위대는 치마 외에도 여성 속옷이나 생리대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도 합니다. 이런 '치마 바리케이드'는 여성들이 시위의 전면에 나서며 생긴 현상이기도 한데요. 이런 현상은 미얀마에서 오랫동안 이어진 성차별적 문화에 대한 저항의 의미도 있다고 합니다. “군인들이 옷을 무서워 하기 때문에, 우리 여성의 옷으로 군대를 공격할 수 있습니다” - Su Myat Thin / 시위대 참여 시민 한 달이 넘게 거리에서 연기가 사라지지 않는 미얀마. 시민들의 저항에 군경은 폭력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치마는 무섭고, 시민은 무섭지 않은 걸까요? ㅊㅊ 크랩
모델들보다 더 모델같은 패션 디자이너들
1. 입생로랑 태초에 입생로랑이 있었다 내가 생로랑 쓰는거 입는거 둘 다 얹짢아할 상  1936년생 2.에디 슬리먼 그리고 이 브랜드 디자이너로 들어온게 에디 슬리먼   내가 매장 들어오면 이렇게 쳐다볼 상 어릴때부터 남자치고 너무 얇고 긴게 컴플렉스였어서 사회분위기를 바꾸고자 스키니패션을 창조했다는 그 분 기럭지.. 3. 톰포드 이 배우같은 사람은  톰 포드 실제로 모델 경력 있음 지금은 존나 꽃중년 4. 그렉로렌. 잡지 화보같은 이 사람은 랄프 로렌 조카 그렉 로렌 금수저에 능력도 쩌는데 잘생김 수트만 입을것같은데 존나 누더기같은 옷만 만듦 첫번째 사진에 소매도 존나 뜯겨있는데 얼굴만 보느라 눈치 챈 새람? 5.크리스토프 르메르. 크리스토프 르메르 유니클로 U, 르메르 디자이너이고 올해 54세 참고로 이 사람은 사라 린 트란이라는 연인/동업자가 있는데 둘 다 스타일이 엄청 좋고 커플이 그림같이 이쁨 6. 피비파일로 이 유명한 사진의 주인공은 전 셀린느 디자이너 피비 파일로 거의 요즘 여성 패션의 틀을 만든 사람 개 멋져 패션쇼보면 항상 운동화 신고나오는데도 존나 길쭉하고 마름 개멋있음 7.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이 사람은 요즘 핫한 디자이너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브랜드명은 자크뮈스  요즘 남성복+여성복 다 엄청난 영향을 주고있는  젊은 디자이너  이 사람은 매우 해맑음 해맑음 키즈모델이였는지 인스타에 어릴때 찍은 광고들 자주 올리는데 이때도 해맑음 해맑+관종임 인스타보면 맨날 장난치거나 웃고있음 8.니콜라스 게스키에르 ㅎ 또 내가 자기 제품 쓰는걸 경멸할것같은 불안한 예감이 드는 이 사람은 니콜라스 게스키에르 루이비통 여성디자이너, 전 발렌시아가 디자이너 이 사람도 레전드로 불리는 엄청난 재능충임 요즘 루이비통 컬렉션 반응이 잠잠한데 얼굴은 여전히 잘생김 9. 마크 제이콥스 포스 개쩌는 이 사람은 워낙 유명해서.. 마크 제이콥스  존나 레전드  사실 난 마크 제이콥스  꽃중년 모습보단 어릴때 머리길고 풋풋한 또라이같은 모습을 좋아함 개멋져... 이런 모습 내 취향이다.. 이 사람들 특징은 쇼 보면 다 자기같이 생긴 모델들 데려다 씀 (ㅊㅊ - 더쿠) https://theqoo.net/index.php?mid=square&filter_mode=normal&page=4&document_srl=1280936413